요한계시록8장 


일곱 째 인을 떼실 때에 하늘이 반 시 동안쯤 고요하더니

2  내가 보매 하나님 앞에 시위하는 일곱 천사가 있어 일곱 나팔을 받았더라.

 

3  또 다른 천사가 와서 제단 곁에 서서 금향로를 가지고 많은 향을 받았으니 합하여 보좌 앞 금단에 드리고자 함이라

4  향연이 성도의 기도와 함께 천사의 손으로부터 하나님 앞으로 올라 가는지라

5  천사가 향로를 가지고 단 위의 불을 담아다가 땅에 쏟으매 뇌성과 음성과 번개와 지진이 나더라

6  일곱 나팔 가진 일곱 천사가 나팔 불기를 예비하더라

 

7  첫째 천사가 나팔을 부니 피섞인 우박과 불이 나서 땅에 쏟아지매

    땅의 삼분의 일이 타서 사위고 각종 푸른 풀도타서 사위더라

 

8  둘째 천사가 나팔을 부니 불붙는 큰 산과 같은 것이 바다에 던지우매 바다의 삼분의 일이 피가 되고

9  바다 가운데 생명 가진 피조물들의 삼분의 일이 죽고 배들의 삼분의 일이 깨어지더라

 

10 세째 천사가 나팔을 부니 횃불같이 타는 큰 별이 하늘에서 떨어져 강들의 삼분의 일과 여러 샘물이 떨어지니

11 이 별 이름은 쑥이라 물들의 삼분의 일이 쑥이 되매 그 물들이 쓰게 됨을 인하여 많은 사람이 죽더라

 

12 네째 천사가 나팔을 부니 해 삼분의 일과 달 삼분의 일과 별 삼분의 일이 침을 받아 그 삼분의 일이 어두워지니

    낮 삼분의 일은 비췸이 없고 밤도 그러하더라

 

13 내가 또 보고 들으니 공중에 날아가는 도구리가 큰 소리로 이르대

     땅에 거하는 자들에게 화, 화, 화가 있으리로다 이외에도 세 천사의 불 나팔 소리를 인함이로다 하더라

 

=========================================================

 

 

dojeo.jpg
신도(神道)와 조화정부(造化政府)>4편39장
 
<본문>
 
천지신명들이 다 손을 잡느니라

 

상제님께서 말씀하시기를 “개벽이 될 때에는
온 천지에 있는 신명들이 한꺼번에 손을 잡고 나의 명을 따르게 되느니라.” 하시고

 

또 말씀하시기를 “병겁이 밀려오면 온 천하에서 너희들에게 ‘살려 달라’고 울부짖는 소리가 진동하고
송장 썩는 냄새가 천지에 진동하여

아무리 비위(脾胃)가 강한 사람이라도 밥 한 술 뜨기가 어려우리라.” 하시니라.

 

 

 

<본문>
 
후천대개벽의 심판 모습

 

하루는 상제님께서 어린 호연에게 말씀하시기를
“앞으로 개벽이 될 때에는 산이 뒤집어지고 땅이 쩍쩍 벌어져서 푹푹 빠지고 무섭다.

 

산이 뒤집혀 깔리는 사람, 땅이 벌어져 들어가는 사람, 갈데없는 난리 속이니
어제 왔다가 오늘 다시 와 보면 산더미만 있지 그 집이 없느니라.” 하시고

 

“정신을 똑바로 차리고 다녀야 한다. 먼 데 보지 말고 앞을 보고 다녀라.


하늘에서 옥단소를 불 적에는 귀가 밝아야 하느니라.” 하시니라.
 
 
후천개벽(後天開闢)과 조화선경(造化仙境)>7편23장
--------------------------------------------------------------------------------
 
<측각주>
 
23장 김호연 성도의 증언. 초기 기록에는 개벽 상황에 대해 이처럼 구체적인 증언이 없었다.
개벽기에는 어린이도 정신을 차려야 한다.


5 23:5 옥단소. 상제님의 옥단소 소리는 대개벽의 때를 알리는 우주의 시명(時命),
곧 우주 통치자의 어명으로써 가을 대개벽을 선언하시는 신호이다.

 

jsd_logo4.png

profile
좋은 인연이 되었으면 합니다^^  핸드폰으로 연락을 주세요^^!   (불사조) 김준홍 : 핸드폰 010-6667-3727

김준홍 =>  이메일 hoomchi@naver.com  kjh1691@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