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6666666666.gif


이 난세에 살아남을 수 있는 유일한 진리.


여기에 인생에

대한 모든 해답이 들어있습니다ᆞ


그동안 많은 종교장사꾼들이 ...
증산도의  상제님 진리를 가위질하여 오려내고


자신의 이론을 합리화시키는
방편으로 오용하고 악용하여 혹세무민하여 왔습니다.


기독교에 색칠만 달리하여 옷을 입힌 자가 있는가 하면,

불교에 옷을 입힌 자가 있었어며 근래에도 이것 저것을 인위적으로 따서


교리를 만든 적지 않은 교주들이 출현하고있습니다.

여기에 현혹되어 잘못 발을 들여 놓으면 천추에 한을 남기고 인생을 망치게됩니다.


지금도 인터넷을 통한 여러 수련단체에서

홈페이지. 카페. 블로그. 유투브. 동영상 등등...

증산도의 진리를 가위질하고 오려내어

인위적으로 조작하여 사이비교주 노릇하고 있습니다.

지극히 조심해야 하겠습니다.


우주 통치의 근본원리


대저 천하사를 함에 때가 이르지 않아서
세상 사람들이 알게 되면 그 음해가 적지 않나니 그러므로 나는 판밖에서 일을 꾸미노라.


나의 일은 무위이화(無爲以化)니라.
신도(神道)는 지공무사(至公無私)하니라.
신도로써 만사와 만물을 다스리면 신묘(神妙)한 공을 이루나니 이것이 곧 무위이화니라.


내가 천지를 주재하여 다스리되
생장염장(生長斂藏)의 이치를 쓰나니 이것을 일러 무위이화라 하느니라.

(증산도 道典 4:58)


대인의 말은 구천에 사무치나니

대인의 말은 구천에 사무치나니 나의 말은 한 마디도 땅에 떨어지지 아니하느니라.


아무리 큰 일이라도 도수에 맞지 않으면 허사가 될 것이요,
경미하게 보이는 일이라도 도수에만 맞으면 마침내 크게 이루어지느니라.


없는 말로 조작하는 난법자들의 종말


참된 말은 하늘도 부수지 못하나
없는 말을 거짓으로 꾸며대면 부서질 때는 여지가 없나니


내 도(道)에 없는 법으로 제멋대로 행동하고
난법난도(亂法亂道)하는 자는 이후에 날 볼 낯이 없으리라.


남을 음해하려는 자


과거에는 도통이 나지 않았으므로
도가(道家)에서 음해(陰害)를 이기지 못하여 성사되는 일이 적었으나
이 뒤에는 도통이 나므로 음해하려는 자가 도리어 해를 입으리라.

(증산도 道典 2:60)


판밖의 남모르는 법

내가 하는 일은 도통한 사람도 모르게 하느니라.

나의 일은 판밖에 있느니라.
무릇 판안에 드는 법으로 일을 꾸미려면 세상에 들켜서 저해를 받나니
그러므로 판밖에 남 모르는 법으로 일을 꾸미는 것이 완전하니라.
(증산도 道典 2:134)


아래 말씀을 깊게 생각해봅시다.
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


천지 일꾼 기르는 상제님 대학교 도수


무신년 가을에 태인 백암리

김경학(金京學)의 집에 계실 때
천지대신문을 여시고 글을 써서 벽에 붙이시니 이러하니라.


一身收拾重千金이니 頃刻安危在處心이라
일신수습중천금      경각안위재처심


多有曲岐橫易入이나 非無坦道正難尋이라
다유곡기횡이입      비무탄도정난심


내 한 몸 잘 가짐이 천금보다 중하니
순간의 평안함과 위태로움이 마음가짐에 달려 있느니라.


굽은 길과 갈림길이 많아 죽는 길로 쉽게 빠져드는데
탄탄한 대도의 살 길이 없는 게 아니요. 바로 찾기가 어려울 뿐이니라.


奇珍落地泥沙混하고 仙鶴移巢野鵠侵하니
기진낙지니사혼      선학이소야곡침


行止莫輕?步內요 出門氷薄又淵深이라
행지막경규보내   출문빙박우연심


기이한 보배가 땅에 떨어지면 진흙 속에 묻히고
선학이 둥지를 옮기면 들고니가 침노하나니 가고 그침은 반걸음 이내라도 가벼이 말라.


문을 나서면 살얼음판 위요

또 심연과도 같으니라.


이 때 상제님께서
신명에게 칙령을 내리시며 말씀하시기를


“경학(京學)의 학(學) 자가 ‘배울 학’ 자이니

경학의 집에 대학교(大學校)를 정하노라.” 하시고


 또 “학교는 장차 이 학교가 크리라.” 하시며

“내 세상에는 새 학교를 세울 것이니라.” 하시니라.

(증산도 道典 6:61)


난법자 멸망 공사


하루는 말씀하시기를 “나의 도(道)를 열어 갈 때에
난도자(亂道者)들이 나타나리니 많이도 죽을 것이니라.” 하시고 가르침을 내리시니 이러하니라.

 
不知赤子入暴井하니 九十家眷總沒死라
부지적자입폭정       구십가권총몰사


알지 못하는
갓난아이가 깊은 우물에 빠지니
구십 가솔들이 모두 떼죽음을 당하는구나.

또 말씀하시기를 “난법난도하는 사람 날 볼 낯이 무엇이며,
남을 속인 그 죄악 자손까지 멸망이라.” 하시니라.
(증산도 道典 6:21)


이 책을 권해드립니다.

도전2.gif


용봉%20태일.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