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교에서 종과 교의 뜻은

종(宗)과 교(敎)에 대한 정의의 기원은


당(唐)의 실차난타(實叉難陀)가

번역한 7권본 《대승입능가경(大乘入楞伽經)》에서 찾을 수 있다.

그는 궁극의 진리, 즉 싯단타(siddhānta)를 종취(宗趣), 데샤나(deśanā)를 언설(言說)이라 번역했다.

언설은 가르침, 즉 교를 뜻한다


어느 날 대혜가 세존에게 궁극적인 진리의 특징을 물으니, 다음과 같이 대답하셨다.

“모든 성문 · 연각과 보살에게는 두 가지 근본 도리가 있다. 무엇이 두 가지인가?


궁극의 진리(宗趣)와 그에 대한 가르침(言說)이다.

궁극의 진리는 스스로 체득한 것으로, 언어와 분별을 떠나 번뇌에 물들지 않은

청정한 경지에 들어가 스스로 깨달음을 찬란하게 드러낸다.


가르침은 여러 가지 설법으로 대립적 견해를 떠나

훌륭한 방편으로 중생을 이 진리 안으로 들어오게 한다.”

세존께서 거듭 게송으로 설하셨다.   

<大乘入楞伽經 제4권> 

    

宗趣與言說 自證與敎法

종취와 언설은 스스로 증득한 것과 그에 대한 가르침이다.


若能善知見 不隨他妄解

이것을 잘 알면 저 그릇된 견해에 이끌리지 않는다.



따라서 종은 언어로

표현할 수 없는 스스로 체득한 깨달음 그 자체이고,

교는 그것을 언어로 표현한 가르침이다.


또 중국에서는 불교에 대한 어떤 견해를

같이한 무리를 종 또는 종파(宗派)라 했고, 그 가르침을 종교라고도 했다.

이상에서 보듯 본래 종교라는 말에는

현재의 사전적인 의미, 즉 ‘신이나 절대자에 대한 신앙’이라는 뜻이 전혀 없었다.


그런데 이노우에데쓰지로(井上哲次郞) 등이

《철학자휘(哲學字彙)》(1881)를 편찬할 때

서양에서 일본에 처음 들어온 ‘religion’이라는 말을 종교라고 번역했다.


이후 종교의 의미는 확장, 승격되어 원래 불교 안에서 사용했던

종교라는 말이 거꾸로 종교 속에 불교를 포함시켜 사용하기에 이르렀다.


경전 표기법

전거에서, 예를 들어 <雜阿含經 제30권 제7경>은 《잡아함경》 제30권의 일곱 번째 경을 가리킨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