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산도의 전신인 보천교와 민족종교를 사이비로 몰게 된 것은 일제의 정책이었다 

 

profi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