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합어도.jpg

신神(천지의 조화기운)은 그대가 준비되어 있을 때 찾아오기 때문이.


생명의 조화세계에 들어가는 정신자세

1. 첫째로, 마음을 크게 비워라.


또한 자신의 분수를 간절히 깨달아 그칠 곳을 알아야 한다.
천지조화는 마음을 어느 정도 철저히 비워 두느냐에 따라 열린다.


(心虛卽受道). 라즈니쉬의 말과 같이

'신(천지의 조화기운)은 그대가 준비되어 있을 때 찾아오기 때문이다.'

2. 둘째로, 남을 잘되게 하려는 착한 마음(好生之心)으로 사는 생활 습성을 기르라.
남 잘되게 하는 마음과 남에게 베푼 만큼 열린다. 살기를 띄면 각문(覺門)이 열리지 않는다.

3. 셋째로, 과학적 사고방식을 어느 정도 버려라.
아니 과학의 합리적 사고를 넘어서라.


우주의 조화세계(특히 神道) 공부는 영기를 뭉쳐서 그 이면의 정신을 홀연히 보아버리는 것이다.
과학은 한 면만의 사고방식을 철저하게 추구하기 때문에
우주의 근본 존재이유를 모르게 되는 결과를 스스로 초래한다.

 

그것은 "역(逆)의 사고방식"으로만 생각하지, 밖에서 안으로 들어가는 "순(順)의 사고방식",
즉 사물의 근본 바닥자리를 동시에 보려하지 않는다.


깨달음은 로고스(이성)의 분석력과 파토스(감성)의 젖어드는 마음의 교차점에서 불이 붙는다.
즉, 천지를 가슴으로 순수하게 느끼는(正觀하는) 마음가짐을 기르라는 말이다.

4. 넷째로는, 반드시 스승을 구하라.
생명의 광명을 열어 구원의 길을 거니는 자는
이 최고의 인생공부 이전에 먼저 "영대를 여는 공부"를 하여야 한다.


영대는 자신의 타고난 기국에 따라 열리는 것이지만

반드시 큰 스승을 만나 지름길을 밟는 것이 꽉 막혀 있는 외통머리를 확 트이게 할 수 있는 최상의 상책이다.

 

성인(聖人)은 사만물(師萬物), 범인(凡人)은 사성인(師聖人)"이라는 말이 있다.
성인들은 만물을 스승으로 삼고, 중생들의 스승이 된다는 말이다.
가장 결정적인 성패는 문제의 핵심을 개안시켜 줄 수 있는 '뛰어난 스승을 만날 수 있느냐'에 달려 있다.

5. 다섯째는, 초발심(初發心) 때에 꼭 이루려고 정진하여야 한다.
그리고 가급적이면 젊을 때 근본을 확립하려고 뼈를 깎는 노력을 하라.


우주의 생명 창조의 원리를 보아도 대도 공부는 혈기 왕성한 젊은 시절부터 하는 것이 가장 빠르다.

역사상 대부분의 성인과 위인들도 20대와 30대에 자신들의 근본을 확립했다.


장년을 넘어서면 체질적으로 환경적으로 공부하기 어렵도록 되어 있다.
어느 구도자의 말과 같이 '젊음은 청춘의 시대요, 장년은 허덕거리는 시대요, 노년은 허무의 시대'이다.

 

옛사람은 "삼십(30)이 되면 삼삼해지고, 마흔(40)이 되면 매지근해지고,
쉰(50)이 되면 쉬지근해 진다"고 하였다. 하물며 새로운 삶의 원리와 가치를 찾지 못한 채
허무와 고독이 난법(亂法) 정신으로 거세게 흐르고 있는 오늘에 있어서야 어떠하겠는가.

6. 여섯째로, 도(道)의 하늘 문은 정성기운에 따라 열린다.
큰 법기(法器)란 지극한 정성기운과 믿음(至誠至信之心)으로 마침내 이루어진다.


정성은 도기운을 받아내리는 마음의 그릇이다.

이 정성기운이 온 몸에서 실로 사무치게 흐를 때
우주조화(천지의 순수음양)의 숨소리인 천악성(天樂聲, 律呂聲)을 들을 수 있다.


정성들이는 마음자세에 대해 기운이 박혀 있는 김일부 선생의 [정역]에 있는 명구를 한 수 전하려 한다.
아화화옹이 누구인가를 깊이 생각해 보라.

성의정심(誠意正心)하여 종시무태(終始無怠)하면
정녕(丁寧) 아화화옹(我化化翁)이 필친시교(必親施敎)하리라.([九九吟])

우주 만유를 슬프게 또는 기쁘게 비명을 지르게 하는
이 율려천악성(천지조화의 노랫소리; 상징적 의미)을 처음 듣는 자는 대단한 영적 충격을 받으며,
숨이 멎을 정도의 황홀함을 느끼게 되어 영대가 빨리 열린다.


물론 율려성은 현실의 어느 곳에도 있다. 이를 종합적으로 묶어서
한마디로 정리하면 [대학(大學)]에 있는 다음 구절이 가장 체계적이며 명쾌한 논리가 될 것이다.

지지이후(知止而後)에 유정(有定)이니 정이후(定而後)에 능정(能靜)하며
정이후(靜而後)에 능안(能安)하며 안이후(安而後)에
능려(能慮)하며 여이후(慮而後)에 능득(能得)이니라.([經一章])

천지의 대도를 공부하는 방향제시서인 [대학(大學 : Great Learning)]의가르침은 이것이다.

먼저 아는 것(知)이 철저히 성숙되어 마음이 한곳에 그쳐야 하고


마음이 한곳에 머물러 고요함을 얻고
마음이 잔잔한 호수와 같이 고요하게 통일되어 지극한 평안함을 얻는다

 

이 때 생각을 일으키면 비로소 능히 조직적인 깨달음을 체험하게 된다.

(能得). 이렇게 6단계의 의식정화를 거쳐 (止 - 定 - 靜 - 安 - 慮 - 得) 정각(正覺)이 열린다는

 

대학의 가르침이 얼마나 논리적인가를 새삼스럽게 알게 된다.
깊이 새겨둘 만한 대도(大道) 공부의 명구이다.

<甑山道 宗道師道訓>


 

 

때를 놓치지 말라

 

하루는 상제님께서 말씀하시기를
세계대운이 조선으로 몰아 들어오니 만에 하나라도 때를 놓치지 말라.
이 때는 사람이 가름하는 시대니라.


남아가 출세하려면
천하를 능히 흔들어야 조화가 생기는 법이라.
이 세상은 신명조화가 아니고는 고쳐 낼 도리가 없느니라.” 하시니라.

 

말씀하시기를 “장차 너희들에게 찾아오는 자만 거두어 가르치기도 바쁘리라.

먼저 몸 닦음(修身)을 근본으로 삼아
부모를 잘 섬기고 형제간에 우애하며 남에게 척(隻)짓지 말고
농사에 힘써 때를 기다리라.” 하시니라.

 

또 말씀하시기를 “포덕천하(布德天下) 광제창생(廣濟蒼生) 하자니까 전하지, 알고 보면 전하기가 아까우니라.
앞으로 좋은 세상 나오리니 너희들은 좋은 때를 타고났느니라.” 하시니라.
(증산도 道典 11:55)

 


형렬에게 신안을 열어 주심

 

형렬이 그와 같은 말씀을 조금 의심하던 차에 하루는 상제님께서 저녁에 형렬을 불러 이르시기를
오늘은 천하신명을 제비창골로 몰아들일 참이니 놀라지 말라. 제비창골이 아니고는 나의 일을 할 수 없다.” 하시고
날이 어두워지자 촛불을 들고 “만수야! 만수야!” 하고 부르시더니


잠시 후에 형렬에게 “놀라지 말고 문밖을 내다보라.” 하시기에 형렬이 나서서 보려 하매
말씀하시기를 “눈을 떴다가는 간담(肝膽)이 떨어질 참이니 눈을 감고 보라.” 하시니라.


이에 형렬이 눈을 감고 바라보니
구름과 안개가 자욱한 가운데 수많은 깃발과 창검이 햇빛처럼 눈부시고
기기괴괴한 신장(神將)들이 말을 달려 동구로 몰아 제비창골로 달려드는 통에
어찌나 놀랐던지 “그만 보사이다.” 하고 눈을 뜨니

 

상제님께서 웃으며 말씀하시기를 “무서우냐? 거짓말 같을지라.” 하시니라.
이후부터 형렬은 상제님께서 신병(神兵) 소리만 하시면 더욱 열렬히 복종하니라.
(증산도 道典 3:14)

 

 

닦지 않고 때를 기다리는 자

 

공부를 잘해야 하느니라.
모든 것은 너희들 자신이 닦은 바에 따라서 되느니라.

 

평소에 도를 닦지 않고 때를 기다리고 있다가
정작 성도(成道)의 때를 당하게 되면 뼈마디가 뒤틀리느니라.

사람이 높고 높지마는 마음 새로 추스르기가 어려운 것이니라.


죽은 사람 갖고는 내 마음대로 해도 산 사람 마음은 내 마음대로 못한다.
사람 마음은 일일시시(日日時時)로 변하기 때문이니라.

(증산도 道典 8:35)

 

 

후천선경 건설의 푯대를 태전에 꽂으심

 

하루는 상제님께서 말씀하시기를
일꾼이 콩밭(太田)에서 낮잠을 자며 때를 넘보고 있느니라.” 하시고
내가 후천선경 건설의 푯대를 태전(太田)에 꽂았느니라.” 하시니라.
(증산도 道典 5:136)


도지근원(道之根源) 안다 해도 행(行)할 길이 최난(最難)이라.’ 하였나니
구슬이 서 말이어도 꿰어야 보배지 꿰지 못하면 보배가 되지 못하느니라.” 하시니라.
(증산도 道典 8:103)

 

 

천지 귀신 축문

 

무신년 12월 7일 대흥리에서 공사를 보실 때에
글을 써서 불사르시며 “이는 천지 귀신 축문(天地鬼神祝文)이니라.” 하시니 이러하니라.


天地鬼神祝文
천지귀신축문

 

所願人道는
소원인도

 

願君 不君하고 願父 不父하고 願師 不師라
원군 불군 원부 불부 원사 불사

 

천지귀신에게 내리는 축문이라

 

인도가 원하는 바는
인군다운 인군이길 원하나 인군답질 못하고
아비다운 아비이길 원하나 아비답질 못하고
스승다운 스승이길 원하나 스승답질 못하니라.


有君無臣이면 其君何立이며
유군무신 기군하립

 

有父無子면 其父何立이며
유부무자 기부하립

 

有師無學이면 其師何立이리오
유사무학 기사하립

 

大大細細를 天地鬼神은 垂察하라
대대세세 천지귀신 수찰


인군다운 인군이 있어도
신하다운 신하가 없다면그 인군이 어찌 인군 노릇을 하며

 

아비다운 아비가 있어도
아들다운 아들이 없다면 그 아비가 어찌 아비 노릇을 하며

 

스승다운 스승이 있어도
제자다운 제자가 없다면 그 스승이 어찌 스승 노릇 하리오.

 

이제 천지간의 크고 작은 모든 일들을
천지 귀신은 고개를 드리우고 세세히 살펴야 할지니라.
(증산도 道典 6:87)

 

만유 생명의 아버지요 큰스승이신 상제님


증산 상제님은 인간으로 강세하신
인존천주(人尊天主)이시니 후천선경을 개벽하신 새 하늘의 하느님이시니라.


상제님께서 신축(辛丑 : 道紀 31, 1901)년 7월 7일 모악산 대원사에서 천지대신문을 여시고
삼계대권을 주재하여 후천을 개벽하시니 호천금궐(昊天金闕)의 조화주시요 백보좌(白寶座) 하느님이시니라.

 

상제님은 만유 생명의 아버지(父)요
큰스승(師)이시며 천지와 만물, 인간과 신도의 통치자(君)이시니라.

(증산도 道典 3:1)

 

 

복을 받으려면


나는 해마(解魔)를 위주로 하나니,
이는 먼저 어지럽게 하고 뒤에 바로잡는 천지의 이치 때문이니라.

 

그러므로 나를 따르는 자에게는
모든 마(魔)가 먼저 발동하나니 능히 시련을 받고 나야 복(福)이 이르느니라.

 

선천에 안락을 누리는 자는
후천에 복을 받기 어려우리니 고생을 복으로 알고 잘 받으라.


만일 당하는 고생을 이기지 못하여
애통히 여기는 자는 오는 복을 물리치는 것이니라.


그러나 하늘에는 다 죽이는 이치는 없는 것이니
그러므로 하늘에 있는 신선과 부처와 성신(聖神)들이 나에게 탄원하여

 

세상에 내려가셔서 억조창생의 병사(病死)를
건져 주옵소서.’ 하고 간곡히 하소연해 오므로 내가 이 세상에 내려왔느니라.


내가 이제 억조창생을 죽음에서 건져
만세(萬世)의 선경을 열려 하나니, 나를 따르는 자는 이 대비겁에서 살아나리로다.” 하시니라.
(증산도 道典 7:39)

 


또 말씀하시기를
나를 따르는 자는 창성하고, 나를 배반하는 자는 멸망하느니라.” 하시니라.
(증산도 道典 6:55)


무극대도-도전.jpg.gi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