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산주~1.JPG

두 손을 마주잡고

우주의 노래인 주문을 읽고 있는 배달 사람

 

2012년 7월에 배달의 강역이었던 중국 내몽골자치구 적봉시 오한기에서 발견된

도소남신상陶塑男神像(흙으로 구운 남신상)이다. 총 65개의 조작을 이어붙인 높이 55cm의

이 소조가 제작된 시기는 5,300년 전으로 배달 시대와 일치한다.

땋아 올린 듯 한 머리 모양에 반가부좌를 틀고 앉아 있는 모습이다.

출처 : <중앙일보>, "중국의 동북공정, 고조선 역사까지 겨눴다" 2012.8.17.

 

 

환단고기-이미지.gif

 

환단고기(삼성기 上編)

 

천부(天符)와 인(印)을 지니고 오사(五事)를 주관 하시어,
세상을 신교(神敎)의 진리로 교화하고 (제세이화) 인간을 널리 평안한 삶으로 이끌어 주셨다.
(홍익인간)

 

신시(神市)에 도읍을 정하고 나라 이름을 배달이라 하였다.

그리고 삼칠일(21일)을 택하여

천신에게 제사지내고,바깥일을 금기하고 삼가서 문을 닫고 수도하셨다.


주문(呪文)을 읽고 서원을 세워 공덕을 이루셨고,
약을 먹고 신선이 되었으며 괘(卦)를 그어 미래의 일을 아셨다.

또 천지조화의 비밀을 깨쳐 신명(神明)을 부리셨다.

 

 여러 신령한 인물과 명철한 모든 인재들을 모아 신하로 삼고,
웅씨족의 여인을 맞아들여 왕후로 삼고, 혼인의 예법을 정하여 짐승 가죽으로 폐백을 삼으셨다.
중략...........

 

후세 사람들이
이 분을 지상의 최고신으로 모시고 세세토록 제사지내기를 그치지 않았다.
중략........

 

단군 성조께서는 공수(拱手)한 채 단정히 앉아 무위로써
세상의 질서를 바로잡아 다스렸다.

 

현묘한 道를 깨우치고 백성들을 가르칠 때
팽우에게 명하여 토지를 개척하게 하고, 신지에게 글자를 만들게 하고.
기성에게 의약을 베풀게 하고, 나을에게  호적을 관장하게 하셨다.

 

현묘한 도는 한민족의 시원종교이며 인류의 모체 종교인 신교(神敎)이다.

 

또한 최치원의 난랑비서에
"나라에 현묘한 도가 있으니 풍류도"라고 한 풍류도(風流道)의
본래 이름이 신교(神敎)이다.

 

환단고기(삼성기 上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