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죽_000055.gif

태을주는 모든 것을 이루어주는 여의주

상제님께서 태을주를 “만사무기萬事無忌 태을주,

소원성취所願成就 태을주, 포덕천하布德天下 태을주,

만병통치萬病通治 태을주, 광제창생廣濟蒼生 태을주,

만사여의萬事如意 태을주, 무궁무궁無窮無窮 태을주”라고 하셨다.


그러니 태을주로써 아니 되는 것이 없다.

말 그대로 만사여의 태을주이다. 광제창생도 되고, 포덕천하도 되고,

태을주를 읽으면 만사가 아니 되는 것이 없으니

무궁무궁한 태을주가 아닌가

 

 - 만병통치 태을주
내가 한평생 태을주 사업만 한 사람이다. 오직 외길 인생이란 말이다.

 

이 세상의 병들을 다 열거할 수는 없지만

태을주를 읽어서 못 고쳐 본 병이 별로 없다.
예전에 어느 한 신도가 골수염 환자였다. 발등에서부터 무릎까지 뼛속 골수가 썩어 나오는 병이었다.

 

송장 썩는 냄새는 유類도 아니다.

그 냄새 때문에 골수염 앓는 사람 옆에는 가지도 못한다.
그런 그가 태을주를 읽고서 그 병이 다 나았다. 그런데 병만 고치고는 신앙을 그만둬 버렸다.

 

나야 뻔히 다 아니까 ‘다시 재발할 거다’라고 생각했다. 아니나다를까

얼마 후에 그 어머니가 내게 찾아와서 “아이구, 선생님, 우리 아들이 재발했습니다. 살려 주십시오!” 한다.

그래서 “고치고 못 고치는 것은 본인의 정성에 달려 있다”고 하였더니

살기 위해서는 태을주를 읽는 방법밖에 없었던가 보다.

 

그 후에 그가 다시 태을주를 잘 읽어서 병을 완전히 고치고, 신앙도 잘하고 있다.
하나 더 이야기하면, 제2변 때 일이다. 문둥병 환자가 태을주를 읽어서 병을 고쳤다는 것이다.

 

그 내용인즉 문등병 환자가 지극 정성으로 태을주 수행을 하였는데,

하루는 몸에서 열불이 난다고 겨울철 꽁꽁 언 방죽에 가서 얼음을 깨고 목욕을 하더란다.

그랬더니 몸에 붙어 있던 만신창이가 훨훨 다 떨어져 버리고 정상인이 되었다는 것이다.

 

- 사고와 재앙을 막아주는 태을주
태을주를 잘 읽으면, 모든 사기가 침범하질 못한다.

생명을 위협받을 정도로 위험한 곳도 용하게 피해 다니게 된다.
이 사고 많은 세상에 상제님을 잘 신앙하는 사람은 차사고 나는 사람도 없다.


군산의 어떤 신도 외아들이 전주 군산 간에 사

고 많기로 이름난 도로에서 밤에 길을 건너다가 달려오던 차에 치였다고 한다.

 

차는 사람을 치고 중앙선을 넘어

가로수를 들이받고 다 부서졌는데 그 아들은 어디 다친 곳이 없더란다.

멍든 곳도 하나 없이 멀쩡하게 말이다.


태을주를 잘 읽으면 천지신명들이

그 사람을 옹호를 해준다. 태을주는 바로 내 생명을 지켜주는 보호막인 것이다.

 

- 태을주를 읽으면 보호신이 붙는다
몸을 깨끗이 하고 청수를 모시고서

매일 한 시간이고 두 시간이고 앉아서 주문을 읽을 것 같으면,

자연히 피로회복도 되고 체질도 변화된다. 수도하는 건 잠자는 것과 같다.

잠을 자지 않아도 주문만 읽으면 저절로 피로회복이 된다.


그리고 매일 태을주를 바탕으로 주문을 읽다 보면 신명의 보호도 받게 된다.

오늘도 수도하고, 내일도 하고, 한 달 후에도 하고, 반 년 후에도 하고 그렇게 지속적으로

꾸준히 수도를 하다보면 보호신이 붙는다.


비몽사몽간에, 꿈같으면서도 꿈이 아닌 상태에서

인간 세상에서는 볼 수 없는 아주 잘 생기고 원만하고 풍후하게 생긴 장군을 보는데,

 

갑옷 입고 투구 쓴 신장이 내가 사는 집 주위를 맴돌기도 하고 방안에 들어오기도 한다.
수도를 꾸준히 하면 그렇게 기운이 응기되는 것을 보게 된다. 그건 참 상서로운 기운이다.

 

그런게 그렇게 보호신이 붙는 시기는 그 사람이 닦은 근기와 정성에 따라 다 다르다.

태을주의 기적과 권능은 필설로는 다 표현할 수가 없다.

 

증산도 종도사님 도훈중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