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언문_00000.jpg

 

13. 제23주년 3 · 1절 선언(1942. 3. 1)


자료 출처 : 대한민국임시정부자료집 8

자료출처 : http://db.history.go.kr/item/level.do?levelId=ij_008_0050_00130


(본 선언은 바쁘게 한국어를 중국어로 번역하면서

수정을 하지 못하여 혹은 말이 의미를 통하지 못하는 곳이 있으리니, 이해하기 바란다:

편자 부침)닫기


 이 3ㆍ1절 제23주년을 기념하는 국경일을 맞아 삼가

3천만 동포 및 26개국 동맹 민족에게 향하여 본 정부의 목적과 임무를 선포하고,

우리와 전 세계 인류는 밝은 신세계를 열어 본국으로 하여금 三均制度를 전쟁 이후에

실현할 수 있게 되기를 기대한다.


(一)


 본 정부의 정권은 3ㆍ1혁명 때에 이미 수립하였는데,

수십 년 동안 무수한 선열들께서 피를 흘렸고 참담한 투쟁의 혁명 민중의 도움을 받았으며

제1차 세계대전과 제2차 세계대전 중에는 압박과 고생 속에 일어난 각국 민족정기의 격려를 받고

15억 반침략국가의 항전 용사와 민중의 추진을 받았다. 이로 말미암아 본 정부의 정권과 위망은

성립할 수 있고 지지 발전하고 마침내 절대로 뒤엎을 수 없게 되어 드높이 세계에 독립하였다.


 우리 민족은 처음 桓國이 창립된 이래

檀君ㆍ扶餘ㆍ三韓ㆍ三國ㆍ高麗ㆍ朝鮮 및 大韓民國을 거쳐

5천년의 국가 주권은 한민족에 의해 계승되었으며 한국 강토에 근거해 서로 물려주면서

큰 난리를 겪어도 우뚝하게 독립하였고 민족의 광채를 보전하며 백번 전쟁에 분발하여 시종일관

하였고 全國家의 인격을 보전하였다. 이는 동아시아민족사의 이채로운 것일 뿐만 아니라

또한 세계사에서도 드물게 보는 바이다.


비록 저 적도들이 경술년(1910)에 함부로 침략한 것이 국가의 한 번 흠이 되었으나,

다행히 우리 충의의 기백을 가진 수백만 동포에 힘입어 멀리 외국에 있어서도 행여 유린되는 재앙을 벗어나고, 민족정신을 분발하여 正氣를 망하려는 데에서 일으키며 국가 명맥을 끊어지려 하는 데에서

유지하고 있다.

선언문_00003.jpg

높은 나무에 비유하면 풍상을 겪어 쓰러져 썩어도

새 줄기와 무성한 잎이 껍질을 가르고 빼어나오는 것과 같으니,

海參威의 勸業會, 京城의 新民會, 東三省의 扶民團과 耕學社, 上海의 同濟社, 美國 桑港의 國民會,

檀香山의 同志會와 獨立團은 특히 걸출한 한 가지이다.


이상 집단은 굳게 참아 우뚝하여 각각 天民의 책임을 다하며 국가를 회복할 계책을 맹세코 실행할 것이다. 국가 명맥을 國旗로 지키며 人心을 新韓에 결집시키니, 그 평소 의지를 물으면 민족의 일편단심이 아닌 것이 없고 그 유래한 바를 추구하면 뜻이 조국 광복에 있다. 기미년(1919) 3월 1일에 와서 대한민국이 피비린내 나는 전쟁터에서 우뚝 서고 임시정부가 여러 영웅들이 운집한 때에 창립되었다.


아직 호령을 시행하는 데에 미치기 전에 사방 호걸들은 명령을 받들기에 공손하였고 군웅할거에 스스로 독단하던 버릇을 씻고 통일에 집중하는 방책을 힘써 행하였다. 여러 영웅호걸들이 府院에 모여 푸른 바다 건너에 정치권력을 멀리 잡으며 大洋에 배를 타고 여러 나라에 사신으로 파견되고 있으니,


이것이 3ㆍ1절 당년의 실황이다. 본 정부의 同志들은 옛날을 생각하고 길이 감개하며 선열들의 위대한 영령을 사모하며 뒤에 죽는 사람으로서 이룩함이 없는 것을 뉘우치다. 회상하건대, 우리 수십만 용사들의 충의의 혼백은 정부를 수립하고 민족자결의 정권을 실행하기 위한 것이고, 수백만 군중이 끓는 물에 들어가며 불에 뛰어들은 것은 국가를 창조하며 민주정부를 건립하기 위한 것이다.


白頭山과 흑룡강(중국 동북 지방)의 밖에서 風餐露宿하는 전사들이 수십 년 百戰을 거치면서 그치지 않는 것은 또한 독립선언의 大義를 실행하기 위한 것이다. 두루 세계 우방의 官民ㆍ정당ㆍ군인ㆍ농부ㆍ노동자ㆍ교사ㆍ상인ㆍ학생 각계에서 한국에 대하여 열렬한 동정과 원조를 표시하는 이들이 안으로 군중을 결합하며 밖으로 적을 타도하여 이것으로 해방을 실현하며 조국의 신정권을 건립하려 하지 않음이 없다.


본 정부의 동지들이 구차하거나 위급할 때에 범 꼬리를 밟으며 봄 얼음을 밟는 듯이 조심하는 것은 실로 그 임무가 소중하며 길이 멀어 맹세코 실추해서는 안 됨을 자각하는 데에 기인한다.


 저 적도들의 정부와 우리 정부가 대치하는 것은 서로 함께 적대시한 것이 이미 수십 년이다.

막으며 깎으며 흔들어서 우리 정부를 소멸시킬 수 있는 것은 그 기교를 다하여 조롱하고‘ 우리 독립의 권위를 손상시킬 수 있는 것은 반드시 그 지혜를 다하여 시험하고, 우리나라의 권위를 모욕하며 우리의 자주를 저지시킬 수 있는 것은 반드시 그 힘을 다하여 행하였다. 저들은 우방에 대하여 우리 정부를 힘써 헐뜯고 저들은 동포에 대하여 그 名義를 나쁘게 일컫고 ‘政治一元’ ‘民族同源’을 높이 외치면서 抑壓ㆍ殺戮ㆍ搾取ㆍ抹殺하는 식민정책을 강렬하게 시행하고 있다. 지금 그 개략을 다음에 들어본다.


(二)


 한국 國富資源의 그 요목을 들면 (1) 공업산물 4억 5천만圓, (2) 농업산물 6억만원, (3) 광산물 3천 3백만원, (4) 수산물 4천 6백만, (5) 소금 4억 2천만斤, (6) 석탄 21억만톤, (7) 金 5백억원으로, 합계하면 1년에 9백 31억 7천여만원을 얻을 수 있다. 이것은 10여 년 전에 얻은 통계수자이므로, 1천억을 이미 초과했음은 의심이 없다. 일본이 한국에 대한 투자 총목을 말한다면 19억 4천여만원인데, 순수하게 경제에 속한 투자 차관은 10억 6천만원으로, 한국인에 비하면 26배를 초과할 만큼 많다. 韓日 두 민족의 납세의 비율을 말한다면 인구 10만에 대하여 한국인은 1년에 5백圓을 납부하는 사람이 겨우 1명뿐인데, 日人은 1백 7명으로 많고, 1년에 2백元을 납부하는 사람이 겨우 14명뿐인데, 일인은 2백 23명으로 많다.


봉급으로 말하면 한국인은 1元이고, 일인은 4元이다. 투자의 비례로 말한다면 (1) 공업자본은 일인이 한국인에 비하여 99%가 많고, (2) 금융자본은 일인이 28배로 많고, (3) 상업자본은 일인이 26배로 많고, (4) 임업자본은 일인이 3백 23배로 많고, (5) 농업자본은 일인이 93배로 많고, (6) 어업자본은 일인이 4백 61배로 많고, (7) 광업자본은 일인이 1백 18여배로 많고, (8) 운수자본은 일인이 68배로 많고, (9) 電氣資本은 일인이 1백 9배로 많고, (9) 公司方面資本은 일인이 54배로 많다. 총괄하여 말하면 일인이 한국인에 비하여 백분의 99를 차지하고 한국인 자본은 겨우 백분의 1만 점유한다.


 토지 분배상 한일 두 민족의 차이 정도를 말하면 경성ㆍ부산ㆍ평양ㆍ대구ㆍ인천 등 5대도시의 토지 소유는 일인이 한국인에 비하여 36배로 많고, 白米로 말하면 연간 생산 2천만석 중에 일본으로 수출하는 것이 대략 3분의 2를 차지하고 한일 두 민족이 그 나머지를 나누어 먹는데, 1인당 일인은 한국인에 비하여 1석 2두를 많이 먹고, 한국인이 매년 먹는 것은 5두에 불과하다.


 전국 토지 소유로 말하면 적국 정부에서 말하는 바 國有는 실로 강제 점령의 다른 이름이다. 1929년도 일부 통계수자에 의하면 이른바 國有地 면적은 8백 88만 1천 5백 43정보를 이미 초과하였다. 이른바 1정보는 중국의 17.67畝이고, 2백 61정보가 영국의 1평방마일이 된다. 일인의 사유 토지를 말한다면 그 면적이 5백 14만 9천 9백 24정보를 이미 초과하였고, 한국인이 소유한 총면적은 1천만여 정보에 불과하다.


이것은 1931년도에 얻은 일부 통계수자이다. 東洋拓植公司 소유면적으로 말하면 20만 5천 8백여정보이고 한국인 농가 1년의 부채 총액은 5억만원으로 많고 佃農 부채는 평균 1戶에 65元으로 많다. 일인이 저작한 10여년전의 토지 분배 수자에 의거하면 ‘한국토지의 35%는 동양척식공사 소유이고 15%는 농업은행 소유이고, 한국인 농부 67%는 이미 변화되어 農奴가 되었다. 매년 일본국내에 流離하는 이는 2만여인이고 매년 귀국하는 이는 1천 5백 34인이고 그 중에 10圓 미만을 소유한 이가 1천 2백 68인이다.’ 하였다. 총괄하여 말하면 한국내의 최대 지주는 일인이고 최대 자본가도 일인이고, 한국인은 이미 변화되어 일인의 농노와 工奴가 되었을 뿐이다.


 교육으로 말하면 한국내의 일인은 1천 1백인 중에 1개 소학교가 있으나 한국인은 1만 2천인 중에 1개 소학교가 있고, 일인은 1만 40인 중에 1개 중학교가 있으나 한국인은 60만 9천인 중에 1개 중학교가 있고, 한국내에 대학생이 진학하는 비례는 한국인이 2만 9천 2백38인 중에 1개 대학생이 있으나 일인은 3백 11인 중에 1개 대학생이 있다. 교육 경비에 있어서는 총 예산의 3%를 겨우 차지하여, 경찰비용에 비교하면 31%를 차지하고 官營費用에 비교하면 50%를 차지하니, 어찌 천양지차일 뿐이겠는가! 1935년 통계에 의하면 학령아동이 2백 96만 9천 3백 64명 중에 입학자는 겨우 76만 6천 4백 53명이다. 그러므로 취학하지 못한 학령아동은 73%이다. 이와 같은 소수 취학의 아동도 노예화 교육을 시행하여 문화를 말살하며 민족정신을 소멸한 것이 이미 수십 년이다.


 이상 열거한 통계수자에 의거하면 한국인의 정치ㆍ경제ㆍ문화에 대한 지위는 일인에게 奴隷役이라고 말할만하여 이른바 민족자존의 지위는 없다. 적도들이 말하는바 自治라는 것은 순전히 헛된 명칭에 속하고 전체 한국 13道의 4백 22명 議員 중에 官選한 이가 1백 39명인데 일인이 83명이며 한국인이 56명이고, 民選한 이가 2백 83명인데 일인이 38명이며 한국인이 2백 45명이다. 한국인이라고 부르는 사람들이라도 실은 노예가 되어 그들의 走狗의 일에 이바지할 뿐이다.


 일인이 독립운동자와 반일사상자의 압박에 대하여 말한다면 7ㆍ7사변 이후에 더욱 심화되어 일반 민중에 대하여는 그 교활한 기술을 시행하여 精神總動員聯盟, 愛國班, 勞動報國隊, 靑年訓練班, 國防獻金, 聖汗隊, 鍬鋤隊, 志願兵 등이다. 1938년에 처음 시행한 지원병제도는 이른바 3천명마다 4백명을 뽑아내는 제도인데 금년에 이미 25만명이 강제 모집을 당하여 전선으로 몰아가게 되었고, 이 이외에 混婚制와 改姓法을 엄격히 실행하여 저들의 한국에 대한 정책의 악랄한 정도는 이미 최고봉에 도달하였다.


확실한 보고에 의하면 국내 혁명 지사가 체포되어 감옥에 들어간 이는 이미 수만 명이나 많은 데에 이르렀다. 작년 9월에 東三省에서 만주국 정부를 전복시키려다가 적도에게 체포된 한국인 革命 領袖는 72명으로 많았다. 기타 비밀히 체포된 자는 몇 십만 명인지 알지 못한다. 적도들이 우리 민족을 魚肉으로 하며 우리 생명을 도마에서 칼질하니, 참혹하다고 할만하다.


(三)


 국내 한국인의 피압박 정세는 마침내 이 지경까지 이르렀다.

본 정부는 우리의 고통을 풀기 위하여 우리의 제도와 계획을 세우니, 일정한 합리적 건설계획과 파괴방략이 없어서는 안 된다. 이에 작년에 ‘建國綱領’ 24개 원칙을 제정하여 이미 중외에 발표하여 모두 들어 알게 하였다. 그 원래 의도를 추구하면 첫째 민족의 정치의식을 이에 집중시키며 아울러 이에 확립시켜서 신앙하게 하는 것이고, 둘째 민족정기와 혁명원리를 이에 통일하는 것이고,


셋째 훌륭한 것을 택하여 굳게 잡아 진실로 알아 힘써 행하여 갈림길에서 방황하며 배회하지 않게 하는 것이고, 넷째 일관된 불변의 정당한 원칙을 표방하여 국민의 정치 노선을 지도하는 것이고, 다섯째 역사와 문화에 근거하고 과학 방법을 널리 채집하여 과거를 계승하며 미래를 개척하는 민족의 임무를 온전히 하고, 또한 국내의 실정을 가늠하며 각국의 제도를 비판하여 우리 민족 전체의 최대 최다의 공동 요구에 부응하는 것이고, 일곱째 구악을 버리며 신선함에 나아가며 사사로움을 버리고 공정함을 잡아 만대를 위하여 태평을 열며 인류를 위하여 행복을 꾀하는 것이다.


여덟째 강도를 징치하며 침략자의 무장을 해제하며 제국주의자의 독버섯을 소멸시키는 것이고, 아홉째 본 정부의 최고 임무를 달성하기 위하여 바로 三均主義를 전쟁 후에 완성하려는 것이다. ‘建國綱領’은 나누어 3장으로 되었다. 제1장은 강령(綱領)인데, 7항으로 나누어 한국민족이 과거를 계승하며 미래를 개척할 범주를 누누이 열거하였다. 제2장은 복국(復國:국가회복)인데, 10항으로 나누어 복국 단계의 임무와 정책을 대개 정하고 우리 독립운동자가 시행할 혁명적 과정과 직책을 명시하였다. 제3장은 건국(建國)인데, 7항으로 나누어 건국 단계의 임무와 기본원칙을 규정하되,


제1항에서 제3항까지는 그 순서를 보였고, 제4항은 인민의 기본 권리와 의무를 규정하였고, 제5항은 중앙과 지방 제도의 윤곽을 규정하였고, 제6항은 토지 및 일반 경제제도의 대강을 규정하였고, 제7항은 교육제도의 전형(典型)을 규정하였다.


종합하여 말하면 건국강령은 본 정부의 지도원리이고 그 본질을 추구하면 역시 민족자결주의의 최대 실행이다. 그러므로 무릇 한민족에 속하는 이는 진실로 믿어 받아 봉행하여 우방의 동포에게 미치게 하고 역시 함께 옹호 지지하여 자기가 설 곳에 남을 세우며 자기가 도달할 곳에 남을 도달하게 하는 공중도덕에 부응해야 한다. 이것이 본 정부가 동포와 우방에게 갈망하는 바이다.


(四)


 동포여! 우방이여!

작은 나라 적은 백성으로 독립을 유지한 것이 오히려 50여국이 있다.

그들을 한국에 견주면 그 역사가 얕으며 그 백성이 적으며 그 땅이 척박하며 그 산물이 가난한데도 오히려 능히 국제무대에 나란히 치달리고 있다. 근래 나치가 발광적으로 살육을 좋아한 이후 네델란드ㆍ벨기에ㆍ노르웨이ㆍ폴란드ㆍ체코슬로바키아ㆍ그리스ㆍ유고슬라비아 및 자유프랑스민족위원회 등이 이미 그 영토ㆍ인민과 주권을 상실하였다 그러나 (1) 드골의 민족위원회에 대하여는 1940년 6월 영국이 우선 드골을 승인하여 자유인민의 영수로 하였고, 1941년 8월에 비로소 영국정부의 승인으로 말미암아 사실상 정부가 되었고, 드골이 그 직권을 近東과 太平洋 등지에 실행함으로 말미암아 동년 10월 20일 이집트 정부로부터 정식으로 드골의 조직을 승인받았고,


동년 9월 26일 소련 정부에서 그 조직을 승인하고 아울러 군사협정을 체결하였다. (2) 폴란드에 대하여는 소련 정부가 폴란드와의 군사협정을 작년 7월에 체결하고 그 소련 경내의 폴란드인의 무장 참전을 윤허하였다. 폴란드 정부가 영국 서울로 망명한 후에 閣員은 7명만 남았고 國會議員은 24명에 불과하였으나, 영ㆍ미ㆍ소 등 나라가 솔선하여 그와 조약을 체결하고 공동 참전하여 정권을 실행하게 하여 자기 나라처럼 하게 하였다. (3) 체코슬로바키아 임시정부에 대하여는 영국정부가 1940년 7월 21일 정식 승인하고 소련은 1941년 7월 18일 소련 주영대사 邁斯基(만스키)와 체코슬로바키아 외무부장관 馬薩里克(마사리크)이 대표하는 양국으로부터 영국 서울에서 상호 협정을 체결하고,


소련 경내에서 조직한 체코슬로바키아국민군을 윤허하였다. 아울러 서로 사절을 파견하기로 약속하고 소련정부로부터 폴란드에 대한 선포에서 체코슬로바키아 및 기타 피정복국가에 그 자유를 회복할 원칙을 결정하고, 이미 費爾林格(페얼린거)을 파견하여 駐蘇公使로 삼았다. 영국정부는 이어서 1941년 7월 18일 外相 艾登(이든)이 체코슬로바키아 총리 馬薩里克을 접견하고 潘高爾斯(판골스)를 파견하여 영국주체코공사로 임명하겠다고 선언하였다. 중국 외교부장 郭泰琪 씨는 1941년 8월 26일 정식으로 체코슬로바키아가 런던에 조직한 정부임을 승인하였다.


소련 정부는 1941년 9월 27일 소련ㆍ체코 양국의 최고통수부에서 군사 협정을 체결하였다. 소련의 瓦西菜耶夫(와이시쵸프) 上將과 체코의 皮卞(피카) 上校가 두 나라를 대표하여 서명하였다. 미국정부는 1941년 7월 30일 국무원에서 런던에 망명한 체코 정부를 승인함을 선포하였는데, 바로 貝奈斯(배네스) 총통 주재하의 체코 정부를 이룬 것이다. (4) 노르웨이 정부에 대하여는 영국국회의 인준으로 정부직권을 영국 서울에서 계속 행사하게 하였고, 덴마크 국회에 대하여는 義太利自由團委員會ㆍ羅馬尼亞委員會가 영국 서울에 있는 것은 1941년에 성립하였으나, 아직 임시정부를 이룩하는 데에 이르지는 않았다.


벨기에 정부에 대하여는 황제가 독일인에게 포로가 되었으나 식민지 인민으로부터 駐英政府를 옹호하였으므로, 영국정부는 그들이 영국 측의 작전에 참여하는 것을 승인하였다. 네델란드 정부에 대하여는 1940년 5월에 女皇을 따라서 영국 런던에 도착하여 그 본국의 통치권을 잃었으나 그 소속 지역 인민의 옹호를 얻고 각국과 정식으로 조약을 체결하며 사절을 파견하여 평시와 다름이 없다.


시리아에 대하여는 영국과 자유프랑스로부터 영토를 완전히 보증해 주어 1941년 7월 1일로 동맹국을 경유하여 발표 선언하여 그 지위는 이집트와 서로 같다. 인도동맹이 영국 서울에서 시위하여 임시정부를 조직하고 독립을 요구한다고 크게 외친 것에 대한 것은 1942년 1월 24일의 일이었는데 영국의 요인이 이것에 대하여 自治를 허락해 주겠다고 역설하였다. 1942년 1월 12일에 영국 서울에 있는 9개 망명 정부는 회합하여 전쟁 이후에 죄인을 재판하는 조례를 결정하고, 1942년 1월 15일에 미국 정부와 망명 정부는 약간의 망명 정부를 미국 서울로 이주할 일을 담판하는 것을 진행하였다.


 망명 정부의 지위와 동태를 종합하여 살펴보면 날로 형편이 활발하여 성가가 높아가고 있다. 마침내 1942년 2월 1일에 26국의 ‘民族聯盟’을 체결하여 발표 선언하였다. 본 정부는 마땅히 그 초청을 얻어 가입해야 할 것이고 누차 참가할 뜻을 선포하여 오래지 않아 그 실현을 얻게 될 것을 깊이 믿는다. 그러나 26국 당국의 극동 정세의 인식에 대하여는 매우 모호하여 본 정부는 이를 유감으로 생각한다.


(1) 조직된 햇수로 말하면 한국정부는 유럽의 망명 정부에 비하여 실로 先進이다. (2) 인구 문제로 말하면 한국 국민은 작은 나라에 비하면 많은 것이 10배나 넉넉함이 있다. (3) 전투력으로 말하면 한국독립군의 30여년 영웅적인 전적은 희랍 사람들이 독일에 항거한 것보다 우월함이 있다.


(4) 시세로 말하면 한국의 시급히 필요한 무장과 동원은 모든 사람이 아는 바이며 일본을 격파할 무기는 오직 3천만의 육탄이니, 이것으로 도전하여 적도의 심장을 돌파한 뒤에 태평양 전쟁의 쇠퇴한 형세를 만회할 수 있으며 중국의 반격도 완전한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


(5) 밖으로 교민 전체의 옹호를 받고 안으로 국민들의 중망을 지고 있는 것이 실로 본 정부의 특질이다. (7) 정부의 중추를 유지하는데 노련하고 진중하여 수십 년 혁명 역사를 쌓아 위망이 많으며 직무에 충실한 것이 아님이 없다. (8) 사실상 정부로 승인받는 자격과 조건은 여러 망명 정부에 비하여 실로 낮지 않다.


(9) 한국이 동맹국에 대하여 공헌할 수 있는 가치와 역량은 과소평가할 수 없다. 그러면 의외의 손실을 부르거나 큰 국세에 영향을 미치게 될까 우려된다. 이에 의하면 동맹국에게 공동 승인을 요구하는 것은 실로 당연한 합리적인 것에 속한다. 이해를 헤아려 보면 위에 말한 바와 같거늘 더구나 羅邱 선언에서 이미 우방에게 그 威名을 떨쳐서 ‘世界憲章’이라 말하고 더하여 책임지는 대표 서명을 하여 金石之盟으로 보는 것이겠는가! 憲章을 인용하여 한국정부가 누릴 권리를 분석하고 아울러 헌장에 보증하여 서명한 盟友들이 한국 정부에 대하여 시행할 의무는 다음과 같다.


 1. 序言의 “租借法案에 근거하여 무기를 영국 및 기타 일체 반침략 국가와 각국 무장 부대 전부에게 공급한다.”에 근거하면 한국정부는 당연히 정당한 참전 권리를 행사해야 하고 적용되는 무기와 조차법안을 한국에 요구하기를 한결같이 중국ㆍ러시아ㆍ영국ㆍ네델란드와 같이 해야 한다. 미국이 중국ㆍ영국에게 준 물자 및 비용은 당연히 한국보다 많을 것이지만 차별이 있어서는 안 된다. 가령 5억 인구의 중국이 5억 이상의 美貨를 얻었으면 3천만 인구의 한국은 당연히 3천만 이상의 미화를 요구할 권리가 있다. 금일 전쟁 국면은 승패의 중대한 원인이 인력 보충에 의하여 좌우된다. 그러므로 인구 문제는 참전 능력과 승부를 결정하는 일개 조건이 된다고 하는 것이다.


 2. 제2조에 근거하면 “관련된 민족이 자유 의지로 동의하지 않은 영토 변경을 양국은 그 실현을 바라지 않는다.” 하였는데, 1910년 8월 29일 한국영토의 전부는 한국민족이 자유 의지로 동의한 것을 거치지 않고 강제로 일본에게 점령을 당하여 영토의 변경이 있게 되었다. 그러므로 영ㆍ미 두 나라는 여러 나라와 서명하여 사실상 및 법률상 이미 한국 독립의 승인을 명백히 승인한 것이다. 이미 승인의 뜻을 표시하였으니, 당연히 진일보하여 그 승인의 단계를 실행해야 한다. 동맹에 가입하기를 승인하며 혹은 무기ㆍ租借를 승인하며 혹은 외교 경로를 따라서 사절 파견을 교섭함을 진행하는 것은 현실적 승인의 일종 방식이 아닐 수 없다. 그러므로 본 정부는 동맹 각국에 대하여 누려야할 권리를 요구한다.


 3. 제3조에 근거하면 “각 민족이 그 의지하여 생존할 정부 형식의 권리를 자유로 결정함을 존중한다. 각 민족 중에 이 항목의 권리가 박탈을 함부로 당한 자가 있으면 양국이 함께 그 원래 가졌던 주권과 자주 정부를 회복하게 하려 한다.” 하였는데, 1905년 11월 17일에 한국이 의지하여 생존하던 정부가 일본의 박탈을 함부로 당하여 한국 민족은 24년전 1919년 3월 1일에 독립을 선포하여 “그 의지하여 생존하는 정부 형식을 자유로 결정하는 권리”를 실행하고, 바로 대한민국의 민주 정치 체제를 건립하며 임시정부를 조직하였으니, 이것은 “주권과 자주 정부를 회복함”의 정당한 운동을 진행한 것이다.


서명한 맹우들은 이미 “존중한다”는 뜻을 표시하고 모두 일보 나아가 “양국은 그들의 원래 소유한 주권과 자주 정부를 회복하게 하기를 바란다.” 하였으니, 당연히 우리나라 임시정부의 요구 조건을 존중하여 즉시 “원래 소유한 주권과 자주 정부를 회복할 것”을 준비 실행하여 서명한 국가는 한국임시정부의 정당한 요구에 대응해야 할 것이다. 만일 주저하며 방황하고 시간을 끌어 고식적으로 의심하거나 무시하는 등의 정황이 있으면 실로 헌장을 위반하는 것이며 서명한 본의를 말살하는 것이다. 그러므로 본 정부는 재삼 그 주의를 촉구하여 그 의무를 집행하기를 충실하며 신속하게 한다.


 4. 26개국이 선언한 “물자의 상호 사용하며 단독 강화를 금지한다”에 근거하면 한국 정부가 일본에 대하여 전쟁을 선포하고 계속 교전한 것이 이미 수십 년인데, 단독으로 대일 항전을 실행하면서 단독 강화를 도모한 적이 없다. 장래에도 이와 같을 것이다. 한국정부는 단독 강화에 참여하지 않을 의무를 반드시 이행할 것을 확신한다. 그러므로 당연히 필요한 물자를 동맹국 중 일부 국가에게 요구해야 한다. 가령 신빙하지 못할 이유를 이끌어 한국에 물자를 공급하기를 거절한다면 이는 헌장을 위반하는 것이다.


 본 정부가 소련ㆍ독일 전쟁 때에 독일ㆍ일본에 대하여 정식 선전포고를 하지 못하였고 또 참전할 기회를 놓쳤으나, 본년 1월 9일에 이르러 독일ㆍ일본에 대하여 정식 선전포고를 하였으므로, 사실상 동맹국의 한 갈래가 되었다. 바라노니 영웅적으로 잘 전투하는 동맹국과 어깨를 나란히 하고 작전하여 최후 승리의 날에 이르고자 한다.


(五)


 경애하는 동포여! 지금 3ㆍ1절 국경일을 맞이하여 우리 동포와 민족 문제에 관한 공동인식을 갖고자 한다. 어떤 국가는 “오만하게 스스로 큰 체하여 다른 민족을 능멸”하는 완고한 심리로 민족주의를 오해하고 있으며, 어떤 국가는 “다른 민족을 쳐 죽여 이웃 나라를 통제하는 것”으로 민족주의를 오해하고 있으며, 어떤 국가는 “다른 민족이 갖춘 특질을 소멸시켜 자기 민족에게 동화되게 하는 것”으로 민족주의를 오해하고 있으며, 어떤 국가는 “다른 민족에 대한 원수를 갚으며 치욕을 씻는 것”으로 민족주의를 오해하고 있으며,


어떤 국가는 “국가 평등이 목적이 되는 대외 투쟁 및 국민 평등이 목적이 되는 대내 투쟁”으로 민족주의를 잘못 인도하고 있으며, 어떤 민족은 자본주의의 초기에 있어서 봉건제도와 억압을 타도하여 사방에 분산하여 고립되므로 통일 집중을 광대한 민족 국가로 빨리 도모하고 있으며, 어떤 민족은 자본주의의 발전단계에 있어서 상업자유ㆍ세계시장과 생산방법의 통일 등에 의하여 부득불 지방 민족의 고립과 쇄국주의를 타파하고 물질적 생산 및 정신적 생산을 제고하여 민족과 민족의 교역을 증가시키고 아울러 그 상호 의존성을 강화시킨다. 이것으로 인하여 민족의 방어선을 돌파하고 도리어 국제적 연계를 확대한다.


그러나 이윤의 추구와 경쟁에 시급하여 마침내 국제적 연계의 타파를 초래하였다. 즉 이른바 최고 단계의 독점자본주의는 이윤을 증가시키고 국외의 약소국가에게 반드시 요구하니, 첫째 국내 축적 자본의 투자지로 하며, 둘째 염가 노동력의 제공지로 하며, 셋째 원료의 공급지로 한다. 그러므로 어느 종류의 강대한 제국주의 국가는 대다수 약소국 민족을 반드시 유인하여 자기에게 예속하게 하고, 식민지로 보거나 혹은 반식민지로 한다.


그러나 이러한 지역에는 자본주의의 발전을 능히 도모하지만 동시에 그 식민지의 궁핍과 반항을 도발하며 조장한다. 이 두 가지 큰 원인으로 말미암아 제국주의 시대의 민족문제에 있어서는 반제국주의 운동으로 변화되어 대두되었다. 이것이 여러 가지 초기의 민족문제가 본질적으로 다른 것이다.


그러나 이러한 민족문제는 세계 제1차대전 이후에 급속히 발전하게 되어 한국과 같이 일본에게 강렬하게 반항한 것이 그 한 예이다. 본 정부가 민족문제에 대한 인식은 이것과 다르다. 이른바 ‘민족’은 일정한 구성 요소가 있어야 하니, 공동의 언어ㆍ문자ㆍ국토ㆍ주권ㆍ경제ㆍ문화와 民族正氣가 그것이다.


그 중 하나를 결여하면 그 민족의 고유한 요소를 상실한 것이므로 변하여 불완전한 민족이 되고, 그 전체를 결여하면 그 민족의 본질을 잃어서 일개 타민족이 된다. 가령 한국민족의 언어가 다른 민족에게 말살당하고 한국민족의 문자가 다른 민족에게 정복당하여 쓰이지 않고 한국민족의 국토가 다른 민족에게 강점당하여 그 자유 수호와 이용의 권한을 잃고 한국민족의 주권이 다른 민족의 침탈을 받아서 對內ㆍ對外에 활동할 수 없고 한국민족의 문화가 다른 민족의 유린을 받아서 버려져 잊혀지고 한국민족의 正氣가 다른 민족에게 짓밟혀 능멸당해 감히 발동하지 못하면, 민족의 몸체와 생명을 갖추었다고 하더라도 한 떼의 걸어가는 시체와 달리는 고기에 불과할 뿐이며 또한 인종학상의 한 형태에 불과할 뿐이니,


완전한 민족으로 감히 자처하지 못한다. 일개 민족이 민족을 구성하는 데에 대한 일개 요소마다 그 실제의 귀한 가치를 감각하는 것은 자기 본신의 四肢ㆍ六腑의 감각과 같다. 민족요소의 하나를 상실하면 사지의 일부를 상실한 것과 같으니, 이것이 민족의 자각성이다. 이 자각성이 있은 뒤에 민족은 멸망이나 도태의 화를 면할 수 있다.


이 자각이 있은 뒤에 능히 자기 민족과 서로 단결하고 서로 단결한 뒤에 능히 강국의 조직체를 이루어 타민족의 침략과 병탄을 받지 않는다. 그러므로 민족주의라는 것은 민족의 요소를 가리키는 것이 아니라, 민족의 자각성과 단결력을 특히 가리킬 뿐이다. 하나를 결여하면 민족주의를 구성할 수 없다. 비유하면 사람 몸이 사지ㆍ육부를 갖추었다고 하더라도 그 理智와 元氣를 잃으면 변하여 무감각한 사람이 되는 것과 같으니, 이를 일러 불구자라 한다.


민족 역시 그러하여 만일 자각성ㆍ단결력이 없으면 사람들이 민족의 불구자라고 말할 수 있거늘, 더구나 그 고유의 요소를 많이 잃어 자각과 단결이 없는 것이겠는가! 우리 한국 민족의 요소는 檀君 조정에서 갖추어졌고 민족주의는 수천년의 演進을 거쳐 발전하고 新羅 花郞에 이르러 그 뿌리를 붙였으며 高麗 太祖에 이르러 그 줄기가 이룩되고 李朝 世宗에 이르러 그 열매를 온전히 하였고, 3ㆍ1절 독립선언에 이르러서는 그 절정을 이루었다.


다시 말하면 3ㆍ1절의 위대한 동력을 조성한 것은 수천 년 이래 연진한 민족주의를 말미암지 않은 것이 없다. 본 정부의 민족 문제에 대한 해석은 극히 간단 명백하다. 한 마디로 단정하여 말하면 ‘三均制度를 시행하고 각 민족의 요소 회복을 주장하는 것’이다. 삼균제도란 정치적으로 인민에게 균등한 參政權을 주고, 경제적으로 인민에게 균등한 受益權을 주고, 교육적으로 인민에게 균등한 受學權을 주는 것이다.


민족의 요소는 영토ㆍ주권ㆍ언어ㆍ문자ㆍ경제ㆍ문화와 正氣이다. 일개 민족마다 그 고유 요소를 회복하고 인민에게 정치ㆍ경제ㆍ교육의 균등을 실현하면 삼균제도하의 민족문제가 해결되는 것이다. 본 정부는 이에 또 ‘民族自決’의 涵義에 대하여 해석한다. 23년 전 오늘 수백만 동포가 떨쳐 일어나 혈전한 것은 민족자결주의가 고동하지 않은 것이 없다. 그 의의를 추구하여 동기를 말하면 민족이 다른 민족의 압박을 받고, 형태를 말하면 피압박민족과 압박자의 대립이 첨예하고, 원칙을 말하면


첫째는 자발적 해방에서 나와서 다른 민족의 이용을 받지 않으며 둘째는 민족 이익을 본위로 하는 것이 그것이다. 우리 한국민족 정세로 보면 바로 민족자결의 함의와 서로 꼭 부합된다. 민족자결주의는 19세기 이래로 독일ㆍ이태리 양국 민족국가에 의지하여 성립한 요건이다. 제1차세계대전 당시로부터 유럽 15개 부속민족은 민족자결을 협약국에 호소하였고, 1915년부터 프랑스에서 각 약소민족대표회의를 소집하고 ‘민족권리선언’을 발표하였는데,


그 말에 “민족의 차이와 대립은 진보를 위한 귀중한 조건이며 어떠한 민족이라도 그 의지하여 성립한 바가 공동종족ㆍ공동습속ㆍ공동언어인지를 논하지 않고, 또한 그 성립한 原因은 다른 인종과 단체의 자원한 연합에 의한 것인지를 논하지 않고 자유로이 처리할 그 자신의 권리를 고르게 가지고, 어떠한 영토라도 민족의 의지와 이익을 위배하고서 합병하거나 혹은 이양하지 못한다.” 하였다.


동시에 협약국이 윌슨의 질문에 회답하기를 “약소민족의 독립을 위하여 싸운다.” 하였는데, 윌슨이 누차 성명서를 내기를 “어떠한 나라라도 그 정권을 기타 국가 혹은 민족에게 신장시켜서는 안 된다. 일개 민족마다 대소와 강약을 논할 것 없이 모두 방해를 받지 않으며 위협을 받지 않고, 조금도 그 두려움이 없이 그 자신과 정치적 생활 및 발전의 길을 스스로 결정한다.


민족이 살고 있는 토지는 물품처럼 보아 국가에서 서로 주며 받지 못하고, 인민의 동의를 거치지 않으면 변경할 수 없고, 금일의 정치가가 이 민족자결의 권리를 소홀하게 보면 끝내 실패할 것은 의심이 없다.”라고 하였는데, 미국 上院의 대다수 의원들이 파리에서 협약한 민족자결원칙을 보류하자고 주장하였다.


이것이 미국의 민족자결에 대한 태도이다. 소련은 또한 그 말을 높이 선창하여 1917년 혁명선언 중에 민족자결의 권리를 확인할 뿐만 아니라 또한 소약국에 대하여도 자결을 실행하게 하였으니, 예컨대 발트해 연안의 4개 나라가 그것이다. 1922년 에스토니아 선언에 대하여 말하기를 “일체 민족은 그 자신의 운명을 스스로 결정하고 원래 속한 국가의 완전한 이탈 관계의 권리를 균등히 가진다.” 하였으니, 이것이 소련의 민족자결에 대한 태도이다.


종합하면 민족자결의 원칙은 이미 인류에게 환영을 받았고 3ㆍ1절을 전개한 일종 원소로서, 민족자결주의에 고동되지 않은 것이 없다. 본 정부는 거듭 민족자결주의와 한국독립선언이 일맥 상통하는 중대한 의의를 지니고 있다. 한국독립선언서에 의거하면 “우리 한국의 독립국임과 한국민족의 자유민임을 선언한다.” 하였으니, 이것이 독립선언의 벽두에 제시한 큰 문자이고, 실로 한국 민족이 자결권을 실행한 최초의 장엄한 행동이다. 민족자결의 원칙을 말한다면 세 방면의 결정하는 권리가 있다.


(1) 소속 국가에서 이탈을 자유로 결정하는 권리, (2) 이탈자로부터 건국을 자유로 결정하는 권리, (3) 이탈자로부터 그 정치ㆍ외교ㆍ군사 등의 건국 강령을 자유로 결정하고, 다시 다른 나라에 부속되지 않는 권리이다. 이 세 종류의 실권을 자유로 결정하며 자유로 행사하는 것은 실로 민족자결주의의 본질적 함의이다.


이것을 통하여 선언서에서 말한 “한국 민족이 독립국임”은 제(1)과 제(2)의 권리가 포함되는 것을 알 수 있어서, 즉시 일본에서 이탈되어 대한민국의 권리를 건립할 수 있다. 선언서에서 말한 “한국 민족이 자유민임”은 제(3)의 권리가 포함되어, 바로 한국 전체 민중은 자유 민족의 자격으로 정치ㆍ외교ㆍ군사 등에 관한 국가에 필요한 공작을 충실히 집행하고 아울러 건국강령을 아울러 자유로 결정할 수 있어서, 맹세코 부속에 의존하는 악렬 행동을 다른 나라에게 하게 하는 데에 이르지 않는다. 이로 말미암아 독립선언서는 실로 민족자결의 大義를 선언한 것임을 알 수 있다.


민족자결의 원칙은 한국민족의 독립운동과 서로 부합된다. 일치하는 것은 문장에서 찾으며 시대 풍조에 말미암을 것이 아니라, 오천년 민족정기에 의하여 일관되게 불변하고 응집하여 거대해졌다. 어긋나는 것이 있으면 기회에 닿는 대로 변하여 혹은 순국열사들의 충성스러운 피로 대응하고 혹은 독립을 선언한 대문장으로 대응하고 혹은 천지를 진동하며 귀신을 울릴 민족영웅으로 대응하였다. 이들 종류의 정기는 元帥가 되고 민족자결주의는 특히 그 전투의 일종 장비일 뿐이다.


이와 같이 서술한 민족자결주의는 3ㆍ1절과 이렇게 중대한 관계가 있다. 이로 인하여 본 정부는 수십 년 이래에 자기 민족 및 다른 나라 민족에 대하여 민족자결에 모범이 되지 않은 적이 없다. 장래 극동 민족 예컨대 대만ㆍ필리핀ㆍ瓜婆ㆍ安南ㆍ태국ㆍ미얀마ㆍ인도 등 피압박 피점령 동아시아의 일체 민족이 반드시 歐美의 유망 민족 정부가 얻은 자유독립처럼 그 동등한 지위와 복리를 누리고, 다시 강포한 이웃의 횡포와 침략을 받지 않아야 할 것이다. 이것이 정부가 극동 민족에게 간절히 바라는 바이다.


(六)


 한국은 1865년 서양 사람과 접촉하여 발생한 충돌로부터 1875년에 이르러 일본과 통상조약을 맺었고 1882년 5월 22일에 北美合衆國과 동맹조약을 맺었고, 같은 해에 중국 북경 정부와 통상조약을 맺었고, 이어서 영국ㆍ이태리ㆍ프랑스ㆍ러시아와 조약을 체결하고 사신을 파견했다. ‘太極國旗’의 국제적 사용은 실로 1882년부터이니, 지금 61년이나 오래 되었다. 태극국기는 한국독립주권을 표시함을 말하여 國體와 政體에 관련이 없다.


그러므로 3ㆍ1절의 대혁명을 발동하는 데에는 태극국기를 그대로 사용하고 혁명 군중의 붉은 피에 물들며 적도들의 창검 위에 휘날렸다. 태극국기는 3ㆍ1절의 혁명을 발동하여 인멸할 수 없는 세력이 되었다. 이어서 한국 주권의 지분이 발동한 역사적 광채는 백성에게 있어서 마멸될 수 없는 존엄과 印象이 있다.


이것으로 말미암아 나라가 망한지 10년 만에 외국에 있는 한민족은 농인ㆍ상인ㆍ노동자ㆍ학자를 막론하고 한민족이 속해 사는 곳에는 반드시 한 폭의 태극기를 걸어서 자신을 표시하고 조국과 나라를 회복하기를 결심하는 민족의 신조를 잊지 않는다. 본 정부는 첫째 나라가 망한 뒤에 해외 한민족의 독립운동을 집중하는 각 단체의 정권을 계승하며,


둘째 국내 ‘3ㆍ1’혁명의 위대한 전적과 영광을 계승하며, 셋째 60년 이래 한국의 대외 주권의 혁혁한 역사적 사실을 계승하며, 넷째 3천만 민족의 정기와 역량을 집중 표현하고 태극기를 확정하여 대한민국의 국기로 삼고 국내외에 실행한지 이미 수십 년이 되었다. 원컨대 우리 동포는 충성과 용기를 분발하며 맹세코 노력을 다하여 위대ㆍ장엄한 국기를 조국에 거듭 휘날린 뒤에 우리 선열의 순국한 赤誠을 저버리지 않아야 할 것이다.


(七)


 7ㆍ7 中日 開戰 이래로 본 정부는 국인 등과 함께하는 근거지가 동요되지 않을 수 없어 만 리 관문을 가서 重京에 임시 머물면서 협동하여 일본에 대항하는 것이 최대 결심임을 표시한다. 다행히 우리 友邦의 黨ㆍ政ㆍ軍ㆍ新聞ㆍ노동자ㆍ상인ㆍ학자 각계에 힘입어 열렬히 환영함을 표시하였고 아울러 정신ㆍ물질적인 직접ㆍ간접의 여러 가지 원조를 우리에게 주었다. 실로 중국의 역사적 우의와 정의에 말미암아 비록 위급함에 있더라도 조금도 느슨히 하지 않은 것은 실로 孫中山 선생의 위대한 遺風은 날이 갈수록 더욱 높이 선양되어, 작렬하는 포화 소리 속에서도 더욱 그 약자를 구원하며 기우는 자를 부축하여 신의를 강구하며 친목을 다하는 대외정책을 힘썼으니,


중국과 한국이 태평양 전쟁 중에 있어서 더욱 밀접한 관계로 손을 잡고 어깨를 나란히 하면서 맹세코 원수 적도를 타도할 것을 깊이 믿는다. 그러한 뒤에 중국의 三民主義가 중국 옛 강토에 광채를 거듭 드러낼 것이며, 한국의 三均主義가 반드시 한국땅에 광명을 발휘할 것이다. 둘이 서로 제휴하여 동아시아 민족을 지도하기를 한결같이 수 천 년 이래 양국이 실행한 바대로 하면 장차 동아시아 민족의 새로운 중심이 반드시 우리 두 민족의 수중으로 돌아올 것을 깊이 믿는다.


무릇 우리 27개 동맹진영 중에 물질과 군수가 가장 강대하여 의뢰할 수 있는 것은 오직 미국이다. 그 예산을 계산하면 6백억의 거금에 가깝고 軍用 機械 생산은 장차 18만 5천대 이상에 이를 것이며 戰車는 11만 5천량 이상이고 고사포는 5만 5천문 이상이다. 이것은 금년 내에 사용이 예정된 실제 수효이다. 더하여 소련의 위대한 군사력과 전투 역량이 있다. 영국이 비록 극동에서 싱가폴을 잃었으나 최후로 협력하여 분전할 자치령으로 할 수 있는 것은 캐나다가 있고, 또 그 굳건한 힘은 국가를 영원한 곤경 중에도 호위할 수 있다.


중국은 이미 국가를 포화 속에서 보위한 것이 5년이 되려 한다. 그 군민의 협력이 주밀한 것은 국내 각파가 일치하여 구국활동을 하였고 각계 민중이 개인적으로 검소하며 국가에 충성하고 청년 남녀가 영웅적으로 행동할 기상이 있고 후방에서 일하는 각계인사들은 구국활동에 용감하며 스스로의 공급에 분발하고 군사에 보충된 이들은 몸을 빼어 출전하여 마치 호랑이가 달리며 용이 뛰듯이 하고 각 기관 단체의 공무원들이 죽음을 두려워하지 않으며 돈을 아끼지 않는 무사의 기백은 전방의 將領과 士卒들을 고무시키는 데에 충분하지 않은 것이 없다.


그리고 전방 용사의 5년 내의 충성과 용맹은 神異함이 짝이 없으니, 예컨대 台兒莊의 大捷, 長沙의 삼차 대첩, 鄂北 대첩, 中條山의 승리, 平型關의 대첩은 百世에 영광스러울 것이고, 중화민국 전쟁사 중에 최대 광영의 하나가 된다. 용사의 충성과 용맹이 저와 같고 대중의 한 마음이 또 이와 같은데다 더하여 神武하며 영특한 蔣介石 선생이 軍ㆍ政ㆍ黨의 중심을 잡고 안으로 민중의 신앙을 집중하며 밖으로 동맹국가의 원조를 거두어 협동하여 전투하니,


최후 승리는 중화민국에 반드시 오게 될 것은 확실하며 의심의 여지는 추호도 없다. 또한 저 일본이 동아시아에서 실패한 것은 군사에 있다고 하기보다는 차라리 적을 만든 것이 많음에 있다고 할 것이다. 일본이 동아시아에서 적을 만든 것은 독일이 구주에서 적을 만든 것보다 훨씬 더 많다. 일본이 동아시아에서 적을 만든 것은 2천여 년인데, 한국이 가장 오랜 적이 되었고 중국이 그 다음이고 南洋 각 민족이 또 그 다음이다.


그러므로 일본은 남양에게 망하지 않으면 또 한국과 중국의 손에 망하게 될 것이다. 중국과 한국에게 망하기 보다는 차라리 자중지란에 망하여 일본인을 잔학하게 하지 않겠는가! 지금 일시적으로 태평양의 도서를 점령하였으나 그들이 획득한 해골은 반드시 획득한 파인애플과 야자의 수량보다 많을 것이고 그 잃은 군함과 배는 반드시 전쟁 중에 제조한 수량보다 많을 것이고 그 얻은 물자와 포로는 반드시 잃은 물자와 포로를 당한 수량보다 많을 것이다.


이를 말미암아 적도들이 먼저 이기더라도 나중에 패할 것을 명확히 알겠다. 원하노니 우리 중ㆍ한 양국의 전방 용사들은 더욱 용감하게 전진하여 일본인이 목전에 승리한 짙은 안개에 혼미하게 되지 말고 곧바로 우리가 최후에 승리할 광명을 향하여 매진해야 할 것이다. 이것이 본정부가 3ㆍ1절에 장차 중ㆍ한 양국의 전방 용사들을 향하여 재삼 치하하고 고무시키는 바이다.


총괄하여 말하면 한국이 세계제1차대전 이후에 항일전쟁을 계속하여

곧바로 제2차세계대전에 이르러 더욱 용기를 내어 전진하였다. 실패와 곤경은 이미 과거로 되었고

승리와 행복이 눈앞에 있다. 원하노니 우리 동포들은 精神ㆍ용기ㆍ公平ㆍ通明한 민족적 전통 정기를

집중하여 적도를 타도하고 나라를 회복하도록 전진할 것이며,


원하노니 우리 26개국 동맹 민족은 각각 나라를 구원할 도모를 다하여

즉시 공동 승리의 계책으로 삼아야 할 것이다. 전쟁은 구역의 차별이 있으나 승리와 영광은 이미 전체 인류에게 속하였다. 전쟁은 선후 시간의 다름이 있으나 전쟁의 목적은 두 가지 이치가 없다.


본정부의 관찰에 따르면 각 민족의 요소를 회복하고 삼균제도를 실현하는 것이

바로 세계 헌장의 眞體와 精華이니, 인류를 승평으로 구제하며 세계를 균등으로 인도하는 것이

여기에 있을 것이다. 원하노니 우리 동맹국은 힘써야 할 것이다.


대한민국 24년 3월 1일


대한민국 임시정부

▪ 소앙문류 383.


자료출처 : http://db.history.go.kr/item/level.do?levelId=ij_008_0050_00130


어떤 골빈 인물들이 무식하게 역사를 논하며 환단고기를 말하는 이를 환빠라고 헛소리 하는가?

썩은뇌라도 있다면 각성하고 생각해 보라!!

그래서 자신의 진정한 역사를 부정하는 자를 두고 '호로새끼'라고 하는것이다.

뿌리와 국조와 선조를 부정하는 그들은 반드시 살아남지 못하며 후손도 미래가 없다.



profi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