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군세기 서문(檀君世紀 序) spc.gif                                                                                                                

                                                                 



 나라를 다스리는 근본 법도

(爲國之道가 莫先於士氣하고

莫急於史學은 何也오 史學이 不明則士氣가 不振하고 士氣가 不振則國本이 搖矣오 政法岐矣니라.)

나라를 위하는 길에는 선비의 기개보다 앞서는 것이 없고,

사학(史學)보다 더 급한 것이 없음은 무엇 때문인가?   사학이 분명하지 못하면

선비의 기개를 진작시킬 수 없고, 선비의 기개가 진작되지 못하면 국가의 근본이 흔들리고

나라를 다스리는 법도가 갈라지기 때문이다.

 

사학(史學)의 중요성

 (盖史學之法이 可貶者貶하고 可褒者褒하야 衡量人物하고

論診時像하니 莫非標準萬世者也라 斯民之生이 厥惟久矣오 創世條序가 亦加訂證하야

國與史가 竝存하고 人與政이 俱擧하니 皆自我所先所重者也라.)

대개 역사학을 하는 방법이란 잘못된 것은 비판하고(可貶者貶),

기릴 것은 찬양해서 인물을 저울질하여 평가하고 시대의 모습을 논하여 진단하는 것이니,

만세의 표준이 아닌 것이 없다.

우리 민족의 삶은 참으로 유구하다.  

새로운 세상을 열고 질서와 법도를 세운 내용(創世條序) 또한 분명히 밝혀져 있어,

나라와 역사가 함께 존재하며 사람과 정치가 함께 거론되니,

나라와 역사와 사람과 정치(國, 史, 人, 政), 이 네 가지는 모두 우리 스스로가 우선시하고

소중히 여겨야 할 것이로다.

 

자아 인식의 중요성
 (嗚呼라 政猶器하고 人猶道하니 器可離道而存乎며

國猶形하고 史猶魂하니 形可失魂而保乎아. 竝修道器者도 我也며 俱衍形魂者도 亦我也니

故로 天下萬事가 先在知我也니라. 然則其欲知我者인댄 自何而始乎아.)


아아!  정치는 그릇과 같고

사람은 도와 같으니, 그릇이 도를 떠나서 존재할 수 있겠는가. 

나라는 형체와 같고 역사는 혼과 같으니, 형체가 그 혼을 잃고서 보존될 수 있겠는가.

도와 그릇을 함께 닦는 자도 나요, 형체와 혼을 함께 키워 나가는 자도 나다.

그러므로 천하만사는 무엇보다 먼저 나를 아는 데 있다.

그렇다면 나를 알려고 할진댄 무엇으로부터 시작해야 하겠는가?

 

우주의 삼신(三神)과 인간의 탄생 원리
(三神一體之道는 在大圓一之義하니 造化之神은 降爲我性하고

敎化之神은 降爲我命하고 治化之神은 降爲我精하니 故로 惟人이 爲最貴最尊於萬物者也라.)


대저 삼신일체(삼신과 하나됨)의 도(三神一體之道)는

‘무한히 크고 원융무애하며 하나 되는 정신(大圓一)에 있으니

(이 삼신일체의 조화로부터 인간이 화생되어 나올 때 그 생성 원리는 이러하다),

조화신(造化神)이 내 몸에 내려와 나의 본성(性)이 되고, 교화신(敎化神)이 내 몸에 내려

삼신의 영원한 생명인 나의 목숨(命)이 되며, 치화신(治化神)이 내려 나의 정기(精)가 된다.

그러므로 오직 사람만이 만물 가운데 가장 고귀하고 존엄한 존재이다.

 

(각    주)
① 삼신(三神) : 삼신에는 네 가지 뜻이 있다.

첫째, 우주의 창조정신을 뜻한다. 

이때 삼신은 조화(造化), 교화(敎化), 치화(治化)라는 ‘세 가지 창조성을 지닌

조화 정신(三神)’으로서 만물을 낳고 길러 내며 다스리는 ‘우주의 순수한 창조 정신’이다.


둘째, 천상의 궁궐에서 사람 모습을 하고 ‘우주 역사를 통치(주재)하시는 인격신’을 말한다.

이때의 삼신하느님은 더 우주원리적인 표현이다. 

우주의 삼신 정신을 주재하여 천지인 삼계를 다스리는 실제적인 하느님이 삼신상제님이다. 


셋째, 한민족사의 뿌리 시대를 열어주신

국조삼신으로 환인(환국) - 환웅(배달국) - 단군(조선) 삼성조를 일컫는다.


넷째, 자손 줄을 태워주는 신, 보통 조상신을 말한다.

바로 이 ‘삼신의 우주관’을 모르기 때문에 지금의 역사학자, 철학자가 제 민족의 뿌리 정신을 철저히 망각한 것이다. 


② 대원일(大圓一) : 우주와 역사를 주관, 섭리하시는 삼신(三神)의 창조 정신을 간단히 정의한 말이다.

만물과 우주의 존재 근원이 되는 삼신의 이러한 창조 정신은 광대무변(大)하고

원융무애(圓)하며 대광명으로 삼계가 합일(一)되어 있다.

우주 삼신의 대원일한 창조 정신을 순 우리말로 ‘거발환(居發桓 -신시 배달의 시조인

환웅천황)’이라 부르는데, 거발환은 크고, 조화롭고, 광명으로 합일된 존재라는 뜻이다.


③ 성(性) : 인간의 본래 타고난 본성. 불가에서 말하는 자성(自性),

법성(法性), 불성(佛性)과 같은 경계이다.  문맥에 따라 성, 본성, 성품으로 번역했다.


④ 명(命) : 천지의 무궁한 생명 또는 목숨. 천지의 주재자인 삼신상제님의 천명을 뜻한다.

 

사람의 본성과 목숨의 존재 원리

 

성(性) 명(命)과 신(神) 기(氣)의 상호 관계
(夫性者는 神之根也니 神本於性이나 而性未是神也오

氣之炯炯不昧者가 乃眞性也라 是以로 神不離氣하고 氣不離神하나니

吾身之神이 與氣로 合而後에 吾身之性與命을 可見矣오)


대저 성(性)이란 신(神)이 생겨나고 자리를 잡는 근거이다.  

신이 성에 뿌리를 두고 있지만 성이 곧 신인 것은 아니다.  기(氣)가 환히 빛나 어둡지 않는 것이

곧 참된 본성이다.


그러므로 신(神)은 기(氣)를 떠날 수 없고,

기 또한 신을 떠날 수 없으니, 내 몸 속의 신(吾身之神)이 기와 결합된 후에야

내 몸 속의 본성(吾身之性, 조화신)과 (삼신의 영원한 생명인)

나의 목숨(명, 교화신)을 볼 수 있게 되는 것이다.


⑤ 신(神) : 여기서 신은 인간 몸속의 신이다. 

대우주의 조물주 삼신은 우주를 채우고 있는 일기(一氣)를 타고, 기는 신의 숨결과 하나 되어 만물을 생성한다.

만물을 빚어낸 천상의 조화삼신이 인간의 몸 속에 들어와 작용할 때는

머리의 중심과 가슴에서 체(體)와 용(用)의 관계로, 즉 원신(元神)과 식신(識神)으로 나뉘어 작용한다.

여기서는 사물을 인식하는 신(識神)으로, 즉 모든 사람의 몸 속에서 개별적으로 작동하고 있는 신,

곧 개별화된 신명을 말한다.


내 몸 속의 신명이 기와 더불어 합해진 후,

즉 내 몸의 현실적인 존재가 성립된 후에 내 몸 속에서 기가 밝아지면 본래의 성과 명을 볼 수 있다.

결론은 기가 맑아져야 한다.

 

서로 분리될 수 없는 본성과 목숨
(性不離命하고 命不離性하나니 吾身之性이

與命으로 合而後에 吾身의 未始神之性과 未始氣之命을 可見矣니라.)

 본성(性)은 저마다 타고난 (삼신의 영원한 생명이 화한) 목숨(命)과 분리될 수 없고,

목숨도 본성과 분리될 수 없다.   그러므로 내 몸에 깃든 본성이 목숨과 결합된 뒤라랴

내 몸에 신화(神化)하기 이전의 본성과 기화(氣化)하기 이전의 목숨(命)의 조화 경계를 볼 수 있다.


⑥ 신화(神化) : 인간의 본성은 우주가 열린 삼신의 광명 자체이다. 

이것이 실제 우리 몸에서 작용할 때는 하나의 개별적인 신명의 광명으로 작용한다.

신화란 우주의 삼신이 인격신으로서 우리 몸의 ‘개별화된 신명으로 열리는 경계’를 말한다. 

⑦ 기화(氣化) : 삼신의 영원한 생명이 우리 몸 속에서 작용할 때 기로 변화 작용하는 그 경계를 기화라고 한다.

 

성명정(性命精)을 통해 천지와 역사
(故로 其性之靈覺也는 與天神으로 同其源하고

其命之現生也는 與山川으로 同其氣하고 其精之永續也는 與蒼生으로 同其業也니 )

 그러므로 인간의 본성(性)에 담긴 신령스러운

지각(靈覺)의 무궁한 조화능력은 하늘의 신(天神=三神)과 그 근원이 같고,

 (삼신의 영원한 생명 자체인) 인간의 본래 목숨(命)은 자연의 산천과 그 기가 같고,

인간의 정기(精)가 자손에게 이어져 영원히 지속함은 천지의 이상세계를

이루어가는 과업(業)을 창생들과 함께 하는 것이다.

 

⑧ 영각(靈覺) : 삼신의 성신을 받아 사물을 대할 때

그 내면의 모습을 그림 보듯 환히 보고 실상을 깨닫는 직관(直觀)의 경지를 말한다.

또한 성의 본성인 허령(虛靈)과 지각(知覺)의 준말로 볼 수 있다.

우주의 조화 성령은 과거- 현재- 미래를 관통하여 만물을 거울에 비추듯 환히 비춰준다.

인간은 신도(神道)로 깨쳐야 사물과 진리의 실상을 바로 보게 된다.

 

신교의 수행 원리 : 우주와 하나 되는 길

 

(乃執一而含三하고 會三而歸一者가 是也니라.

故로 定心不變謂之眞我오 神通萬變을 謂之一神이니 眞我는 一神攸居之宮也라 知此眞源하고

依法修行하면 吉祥自臻하고 光明恒照하나니 此乃天人相與之際에 緣執三神戒盟而始能歸于一者也니라.

故로 性命精之無機는 三神一體之上帝也시니 與宇宙萬物로 渾然同體하시며

與心氣身으로 無跡而長存하시고 感息觸之無機는 桓因主祖也시니

與世界萬邦으로 一施而同樂하시며 與天地人으로 無爲而自化也시니라.

是故로 其欲立敎者는 須先立自我하고 革形者는 須先革無形이니 此乃知我求獨之一道也니라.) 


바로 하나에는 셋(삼신)이 깃들어 있고(執一含三),

세 손길로 작용하는 삼신은 하나의 근원으로 돌아가는 원리(會三歸一)가 그것이다.

(하나(一神)속에
셋(조화(造化) 성(性), 교화(敎化) 명(命), 치화治化 정精)이 있고
셋은 그 근본이 하나(一神)의 조화다.). 


그러므로 (무궁한 일신의 조화에 머무는)
마음을 바르게 하여 변하지 않는 것을 ‘진아(眞我-참된 나)’라 하고, 신통력으로
온갖 변화를 짓는 것을 ‘일신(一神 : 하나님)’이라 하니, 진아는 우주의 일신이 거처하는 궁궐이다.

이 참됨의 근원을 알고 법에 의지해 닦고 행하면
상서로운 기운이 저절로 이르고 신(삼신)의 광명이 항상 비치게 된다.


이것이 바로 사람이 하늘과 하나 되고자 할 때(天人相與之際),

진실로 삼신의 계율(참전계)을 굳게 지킬 것을 맹세하고(三神戒盟) 진리를 공부를

시작해야만 능히 이 하나됨의 경지( 一者 : 一神)에 돌아갈 수 있다는 것이다.

 

따라서 본성과 목숨과 정기(性命精)가 혼연일체의 경계에

계신 분은 삼신과 한 몸(三神一體)이신 상제님(三神一體上帝)이시다.

상제님은 천지 만물과 혼연히 한몸이 되시어,

마음과 기운과 몸(心氣身)으로 아무 자취를 남기지 않으시나 영원히 존재하신다.


그리고 느낌과 호흡과 촉감(感息觸)이

혼연일체의 경지에 계신 분이 인류의 시조되시는 환인주조님이시다.

환인주조님은 세계만방에 한결같이 덕화를 베풀고 함께 즐거움을 누리시며,

하늘 땅 인간 삼계와 더불어 함이 없이 저절로 조화를 이루신다.


이러하므로 가르침(敎)을 세우려는 자는

반드시 먼저 자아를 확립해야 하고, 자신의 형체를 바꾸려는 자는

반드시 먼저 무형의 정신을 뜯어고쳐야 하나니,

이것이 바로 ‘나를 알아 자립을 구하는 유일한 방도’인 것이다.

 

⑨ 집일함삼(執一含三) :

우주 근원의 조화 세계(一神)에 세 신성(三神)이 담겨있고

이 삼신 원리를 일체로 보면 본래의 한 조화신(一神)으로 돌아간다는 의미이다.

(33세 감물단군 서고문). 


⑩ 회삼귀일(會三歸一) : 우주가 생겨나는 조화정신,

본체에는 세 가지의 창조와 변화 원리(작용, 用)가 함축되어 있다.

이 본체(體), 즉 일신(一神), 즉 일기(一氣)와 현실적인 창조 변화 작용(用)의 원리를 완전히 체득하여야만

본서 ‘신교의 도가 역사관’의 핵심정신인 ‘삼신 사상’의 전체구조를 올바로 이해할 수 있다.

 

⑪ 천인상여지제(天人相與之際) :

하늘과 사람이 함께 참여하는 관계(天人合一), 하늘과 사람이 서로 화합하는 관계를 의미한다. 


⑫ 삼신계맹(三神戒盟) : 여기서 계(戒)는 태고 시절에

삼신상제님이 인류에게 내려 주신 깨달음의 글이다. 모든 인간이 완전한, 성숙한 인간이 되는

계율, 전계(佺戒)로서 곧 천경신고(天經神誥 - 천부경, 삼일신고, 참전경)를 말한다.


⑬ 삼신일체상제(三神一體上帝) : 삼신과 한 몸으로 계시며,

삼신 자체가 되셔서 삼신의 뜻과 생명을 현상 세계에 열어주시는 분이 바로 상제님이시다. 

상제님을 통해 삼신의 도가 인간 문화 속에 선포된다. 


⑭ 환인주조(桓因主祖) : 상제님으로 부터 직접 삼신일체의 도를 받아 내려

신교의 영원 불멸의 생명의 문을 인류 문화사상 처음으로 완전히 드러내신 분이다.

신교 원형 선(仙)의 원 주장자, 대조상(主祖)이 되시는 분이다.

 

구국(求國)의 길, 국통(國統)을 바로 세움
 (嗚呼痛矣라

夫餘에 無夫餘之道然後에 漢人이 入夫餘也며

高麗에 無高麗之道然後에 蒙古가 入高麗也어니와 若其時之制先하야

以夫餘에 有夫餘之道則漢人은 歸其漢也며 高麗에 有高麗之道則蒙古는 歸其蒙古也니라.

嗚呼痛矣라. 向年에 潛淸輩之邪論이 陰與百魂夜行하야 以男生發岐之逆心으로 相應而合勢하니

爲國者抑何自安於道器兩喪하며 形魂全滅之時乎아.


今에 外人干涉之政이 去益慈甚하야 讓位重祚를 任渠弄擅호대

如我大臣者가 徒束手而無策은 何也오 國無史而形失魂之故也니라.

一大臣之能이 姑無可求之爲言이나 而乃擧國之人이 皆救國自期어 而求其所以爲有益於救國然後에

方可得以言救國也니라 然則救國이 何在哉아. 向所謂國有史而形有魂也니라.

神市開天이 自有其統하야 國人統而立하고 民因統而興하나니

史學이 豈不重歟아 書此하야 樂爲檀君世紀序하노라.

上之十二年癸卯十月三日에 紅杏村叟는 書于江都之海雲堂하노라).

 

아, 슬프구나!

부여에 부여의 도가 없어진 후에 한(漢)나라 사람이 부여에 쳐들어왔고,

고려에 고려의 도가 없어진 후에 몽골이 고려에 쳐들어 왔다.

만약 그 전에 부여에 부여의 도가 있었다면 한나라 사람은 한나라로 쫓겨 가고,

고려에 고려의 도가 있었다면 몽골인은 몽골로 쫓겨갔을 것이다.

아, 통탄스럽도다!


과거에 오잠(吳潛)⑮과 류청신(柳淸臣)⑯ 같은 간신배들이

떠들어 댄 사악한 말들이 백귀와 더불어 야행하여 고구려의 역신인 남생(男生)⑰과

발기(發岐)⑱의 역심과 상응하여 합세하였는데,


어찌하여 나라를 다스리는 사람들이

도와 그릇이 함께 없어지고 형체와 혼이 다 사라지는 때에 자신만 편안코자 한단 말인가!

금일에 외인(몽골인)들이 정사를 간섭함이 갈수록 심하여 왕위에서 물러나고

다시 오름은 저희들 멋대로 조종하되, 우리 대신들이 속수무책인 것은 무슨 까닭인가?

나라에 역사가 없고, 형체가 혼을 잃어버렸기 때문이로다.


위대한 신하 한 사람의 능력으로 나라를 구할 수 있다고 말할 수 없으니,

온 나라 사람이 나라 구할 것을 스스로 기약하고 나라를 구하는 데 무엇이 유익한 것인지를

찾아낸 연후에 비로소 구국을 말할 수 있으리라.

그렇다면 나라를 구하는 길은 어디에 있는가.


앞에서 말한 바,  “나라에 역사가 있고, 형체에 혼이 있어야 한다”는 것이다.

신시에 나라를 연 이후로 국통이 있어(神市開天),

나라는 이 국통(國統)⑲으로 인하여 세워지고, 백성은 이 국통으로 인해 흥하였나니,

역사를 배움이 어찌 소중하지 않으리오?


기쁜 마음으로 이글을 써서 <단군세기>의 서문으로 삼는다.

공민왕 12년(1363년) 계묘 10월 3일에, 흥행촌수(紅杏村叟)가 강화도의 해운당(海雲堂)에서 쓰노라.

 

⑮ 오잠(吳潛) : 고려 충렬왕 때의 간신. 항상 임금 부자(父子)를 모함으로 이간하였고,

어진 신하들을 모해하여 원성이 높았다. 고려를 없애고 원나라의 직속령으로 남자고 청하였다. 


⑯ 류청신(柳淸臣)(? ~ 1329) : 고려 중기의 간신. 1316년에

정조사(正朝使)로, 1321년에는 왕을 따라 원나라에 갔다.

이때 조적 등과 밀통하여 왕위를 노리는 심양왕 고에게 붙어 충선왕을 모함하려 하였으며,

오잠과 함께 본국에 정동행성(征東行省)을 설치할 것을 원나라에 청하는 등

반역 행위를 하다 발각되어 귀국하지 못하고 원나라에서 죽었다. 


⑰ 남생(男生) : 연개소문의 장자. 연개소문을 이어 최고 관직인 대막리지가 되었다.

전국의 성을 순시하러 나간 사이에 아우 남건이 대막리지 자리를 탈취하자 당나라에 항복하고, 이세적과 함께 당군을 이끌고 와서 고구려를 멸망시켰다. 그 후 우위대장군, 변국공에 처해졌다. 


⑱ 발기(發岐) : 고구려 신대열제(8세)의 아들, 고국천열제(9세)의 아우.

196년 고국천열제가 후사 없이 죽자 아우 연우와 왕위쟁탈전을 벌이다 패하여 요동

(지금의 하북성 난하 동쪽)으로 도망가서 공손탁에게 군사를 빌어 본국을 치다 패하여 자살하였다. 


⑲ 국통(國統) : ‘민족의 역사 정신의 맥과 법통’을 말한다.

한민족사의 국통은 환국 - 배달국 - 고조선 - 북부여(원시 고구려) - 고구려(백제, 전신라, 가야) -

남북국 시대(대진국, 후신라) - 고려 - 조선 - 임시정부 - 대한민국으로 9천 년간 면면히 이어져 내려오는

인류의 정통 장자국(종주국)의 대통이다. 


자료 : <환단고기, 안경전 역주, 상생출판, 62~69>

 

profi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