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홍범 박사 저서 ‘아시아 理想主義’ 큰 바람

 

한국이 낳은 세계적 석학 5년간 功들인 力作 역사서, 韓·美·日·中서 화제

394927c65daf0a2cf4e8bf4618d06d7e6b220.jpg

▲ 힐러리 클린턴 민주당 대통령 예비후보가 이홍범 박사와 만나 책을 선물받은 후 두 손을 꼭 잡고 있다.

(로스앤젤레스) 로스앤젤레스에 위치한 HCC 칼러지 (Huntigton Career College)

학장인 이홍범 (Rhee, Hong Beom) 박사가 집필한 저서 ‘아시아 理想主義’

(Asian Millenarianism) 가 미국은 물론 한국, 일본, 중국, 대만 등지의

역사학계와 출판계에 상당한 화제를 일으키고 있다.

 

이 책의 저자인 이홍범 박사는 동경대 법학부에서 정치학을 전공,

미국 동부 아이비리그인 펜실베이니아대학에서 역사학과 국제관계학으로

박사학위를 받았으며 하버드대학에서 동아시아 국제관계를 전공했다.

 

이 박사는 지난 5년 동안 혼신의 힘을 다해 이 책을 집필,

한국 중국 일본을 비롯한 아시아 문화의 발전과 함께 고대 동아시아

역사 문화의 발원지가 다름아닌 한민족이라는 사실을 다루고 있다.

 

약 1만년 전으로 거슬러 올라가 시작하는 장대한 역사를 집대성한

이 책은 고대 아시아 연구에 한 획을 그은 역사문명 서적이다.

 

미국 대학 교과서적과 논문을 중점 출판하는 CAMBRIA PRESS 사가

출판한 이 책은 양장 총 435페이지의 방대한 분량을 담고 있다.

 

이 역사서가 발간되자 미국 주요대학 도서관들은 물론 지방 카운티 도서관의 역사 장서로 주문이 늘어나고 있다고 출판사측은 밝히고 있다.

 

이 저서는 지금까지의 아시아 역사, 특히 한국의 역사는

중국과 일본에 눌려 氣를 펴지 못하는 식민지 시대로 알려져 있으나,

사실은 1만년 전으로 거슬러 올라가면 한민족이 중국과 일본의 뿌리이며

왕족을 이뤄 오늘의 중국과 일본이 있다고 고증하고 있다.

 

이 책을 손에 잡은 아시아인들은 짜릿한 전율속에 흥분을 감추지 못할 것이다. 최근 몇 세기 동안 서양문명에 밀려난 동양문화가 이제는 서양문화를 지배하는 새로운 세기의 미래를 과거의 역사에서 찾아내

地球村 사람들에게 아시아 문화의 힘과 그 원천인 한민족의 저력을 예고하고 있기 때문이다.

 

그뿐 아니라 이 책은 세계적인 문명 비평가들인

새무얼 헌팅턴, 즈비그뉴 브레진스키, 프랜시스 후쿠야마의 뒤를 이어가는 문명 분석을 통한

미래를 내다 볼수 있는 장을 제공하고 있다는 점에서 세계 역사학계에서 주목받고 있다.

 

새무얼 헌팅톤은 세계 정치의 패러다임을 문명충돌로 봤으며, 브레진스키는

현대 지성의 커다란 업적으로, 프랜시스 후쿠야마는 세계정치의 핵심은 문명의 발달과 지성 경제력으로 평가했다.

 

그러나 이홍범 박사가 수십년의 고증과 방대한 자료를 통해 혼을 깃들여

펴낸 ‘아시아 이상주의’ 저서는 미래 문명이 국제사회의 정치 발달에 어떤 영향으로 작용할 것인가?

하는 해답을 던져주었다는 점에서 획기적인 평가를 받고 있다.

 

또한 이 저서의 중요 하일라이트인 동아시아의 원류 한민족 1만년 역사와 뿌리를 끄집어 냄으로써

그동안 의도적으로 왜곡돼 왔던 대한민국의 상고사를 뒷받침 한 것은 세계 역사학계에

새로운 학설의 태동으로 받아들여지고 있다.

 

저자 이홍범 박사가 이책을 통해 던지는 메시지는

중국과 일본의 고대王國 정치의 권력기반과 파워 엘리트들의 뿌리가 바로 ‘한국인’(고조선) 이라는 사실이다.

 

그와 함께 1만년 전 아시아 특히 중국 일본 한국의 실력자들은

古代 한민족 조선인들에 의해 꽃을 피웠다가 사라졌으나, 이제 서구 문명을 뛰어넘어야

할 중요한 시기에 다시 되살아나고 있다는 점을 강조하고 있다.

 

끝으로 저자는 “자유와 평화를 위한 새로운 세계민주주의의 이상을 실현하기 위해서는

이미 고대에 한반도를 훨씬 뛰어 넘어 중국-러시아에 걸쳐 지배했던 고조선의 선진 홍익인간 문명이

지구촌에 뿌리를 내리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한편 이 책이 발간되자 미국, 아시아 학계가 관심을 갖고 세미나를 준비 중에 있다. 

하버드대학의 세계적인 석학이자 한반도 문제 권위자인 로버트 스칼라피노 박사가 저자를 위해

16일 강연회에 참석한다.

 

또 한국의 ‘KBS 뉴스라인’이 화제의 책과 저자를 인터뷰, 방영했으며

일본, 중국, 대만 등지에서 번역 출판 제의가 들어오는 등 일대 바람을 일으키고 있다.

 

손충무-국제저널리스트.www.usinsideworld.com 편집인 겸 발행인


2007년 11월15일 17:51분 03초  
손충무 발행인의 전체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