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군조선' 개국의 주역 '코리족'의 실체?
 
윤복현 역사칼럼 icon_mail.gif

200812195902641.jpg
▲ 단군조선을 개국한 단군왕검의 14세때의 모습   


졸본부여의 토착세력들에게 쫓겨나 소서노와 연타발,

그리고 비류부족의 도움으로 압록강변 골본성에서 일어난 고추모의 고구려는 끝질긴 의지와 생명력으로

고난을 극복하고 결국 만주와 한반도.연해주.내몽골지역을 지배하고 고추모 선조들의 고향인 북경까지 지배했다.

 

900년 고구려(高九黎)의 기원은 B.C 239년에 해모수(解慕漱)에 의하여 건국된 나라이다.

해모수의 고구려이전인 단군조선의 제후국 시절인 고리국까지 올라가면 1천년이 넘는 나라가 고구려다.

북부여를 해모수의 고향이름(고리국=북경근처에 위치했던 단군조선의 제후국)을 따서

고구려(高九黎)라 불렀다고 [한단고기(桓檀古記)]의 [단군세기(檀君世紀)]에 기록되어 있다.
 
고리[=골=구리=구려]는 고리족을 의미하고 고리국은 고리족의 나라를 의미하고,

고구려[고고리=고씨의 구리]는 지배층이 고씨이고 구성원들은 고리족의 나라를 의미한다 하겠다.

2008121948234350.jpg
▲ [지도설명] 원 표시는 "중국문명의 시원이 되는 홍산문화가 일어난 곳이며, 청동기문화가 일어난 지역"   

고리족(코리족)의 실체는 무엇인가?

백두산지역의 신시배달국에서 산동.중원지역으로 내려와

청구국을 개국한 치우천황이 바로 고리(구리.구려)족의 황제이며,

치우천황은 옛날의 천자였다고 사마천의 [사기]에도 기록되어 있다.

고리족은 청동기문명을 일으킨 단군족으로 중국문헌에는 예맥족으로 기록하고 있으며,

부여.고구려의 선조라고 기록하고 있다.

 

전쟁의 신 치우천황이 철갑옷을 입고 쇠가면을 썼다는 것은

치우의 고리족이 그 만큼 쇠를 제련하는 기술이 뛰어났다는 것을 알 수 있다.

청동기문명을 일으킨 고리족의 일부가 홍산문화가 있는 요서지역에서 동북으로 이동하여 단군조선을 개국하였고, 요서지역에 남은 원 고리족이 단군조선시대에 단군왕검의 아드님(부소)이 제후로 임명된 고리국으로

단군조선의 제후국으로 존재했고, 단군조선의 붕괴후 일부가 동북으로 이동하여

단군조선을 계승하여 부여와 고구려를 개국한 것이다.
 
참고로 단군왕검에게는 4아들이 있는데 후에 2대 단군이 되는 부루

그리고 부소(고리국왕) 부우(진번국왕) 부여(부여국왕) 이있었는데 역시 고리족이 개국한 부여란 이름은

후에 이 단군왕검의 넷째아들 부여를 따서 세운 국가다.

그러니까 고리족은 단군조선을 개국한 중심종족으로 단군조선을 계승할 자격이 있었던 것이다.

단군조선의 계보상 54대 단군이자, 해모수가 개국한 부여(고구려)의 7대 단군이자,

고구려의 1대 태왕이라고 할 수 있는, 해모수의 아들 고진(한나라에서 도망하여 번조선을 무너뜨린

위만조선 위만의 손자 우거의 침략을 격퇴)의 손자 고모수(옥저제후)의 아들 고추모. 이 얼마나 고난을 당하며

고생을 했던가!!

 

동부여에서 대소형제들의 시기질투음해로 사경을 헤매다가 결국 고두막이 해모수왕가를 무너뜨리고

개국한 졸본부여로 피하여 동명성왕 고두막의 아들 고무서 단군이 아들이 없어 졸본부여의 단군에 오르지만,

결국 또 토착세력들에 의해 쫒겨나 남하하여 결국 소서노와 연타발,

 

그리고 비류부족의 도움으로 압록강변에 고구려를 개국하지 않았던가! 동부여에서 피신할때

혼인한 예씨부인과의 사이에서 낳은 유리, 그래서 3번이나 결혼을 해야하는 가정사가 있을 수 밖에 없었다. 

졸본부여 고무서 딸이 낳은 아들은 왕위에 오르지만,

결국 졸본부여 토착세력의 허수아비노릇만하다가 결국 동부여 대소에게 통합된 것으로 보인다.

2008121951281080.jpg
▲ 고구려(고고리)-전쟁에서 승리한 후 개선하는 고추모의 모습묘사    
 
결국, 부러진 칼자루를 들고 아버지를 찾아온 예씨부인이 낳은 유리가 고구려 2대왕이 되고,
아버지 고추모의 고난과 비젼을 공유하면서 고구려의 초석을 쌓는다.
 
KBS'바람의 아들'의 유리왕(정진영 역)은 해명태자.여진왕자 등 아들들의 죽음에 슬퍼하며
왕이전에 중앙집권적이지 못한 상황에서 5부족 세력들에게 자신의 자식들을 보호하고 왕권을
강화하여 왕실을 보호하려는 아버지의 이미지를 부각시키며 시청자들의 눈시울을 적시게 한다.유리가 아버지 고추모의 고난과 비젼(다물정신)을 공유하지 못했다면 민족의 자존심을 상징하는
고구려는 탄생하지 못했을 것이다. 북방의 맹주는 무휼(송일국 역)의 대사처럼 추모신검이 아니라,
고난을 이겨내는 의지에 달려 있기 때문이다.결국 대무신왕이 고추모와 유리왕의 애환을 부여을 정복하고
대소왕을 죽임으로 깨끗히 씻어준 것이 아니겠는가!!

KBS'바람의 나라'의 주인공[대무신왕]이름은 무휼(無恤)이다. 고구려 제2대 유리왕(琉璃王)의 셋째 아들이며, 어머니는 다물국왕(多勿國王) 송양(松讓)의 딸이다. 14년(유리왕 33) 11세 때 태자가 되어 정사를 맡아 보다가 15세 때 즉위했다. 27년 동안 왕위에 있으면서 고구려의 국가체제 정비와 영토확장에 큰 공헌을 했다.
 
22년 동부여를 병합하고, 26년에는 압록강 상류의 개마국(蓋馬國)을 정복하여 국토를 살수(薩水) 이북까지 확대시켰으며, 이어 구다왕국(句茶王國)을 정복했다. 28년 한(漢)나라 요동태수(遼東太守)의 침략을 막아 냈다. 32년
왕자 호동(好童)에게 낙랑국(평양지역에 위치한 동이족인 최씨 낙랑국. 단군3조선 중 번조선에 속했던
요서지역 낙랑에서 한반도로 이주했다)을 공격하게 했고, 37년에도 낙랑을 공격했다.
 
안으로는 좌우보(左右輔)체제를 확립하여 국정전반의 중요문제를 다루게 함으로써 중앙집권적인 정치체제 성립의 기초를 마련했다. 외교면에서도 32년 후한(後漢) 광무제(光武帝.고구려를 공략하기위해 고구려 남부지역인 한반도 평양지역에 후한의 낙랑군을 설치. 후한의 낙랑군의 유물들과 묘비석들이 평양에서 발굴되자,
일제 식민사관론자들은 한4군을 한반도에 설정하려는 배경이 되는 이유다.
 
그러나, 한나라가 번조선을 무너뜨린 한나라출신의 위만조선을 침력하다가 번조선 북부의 졸본부여(진조선)의 고두막 단군에게 패배한 나머지, 후에 한나라와의 전쟁에서 승리한 졸본부여의 고두막 단군이 위만조선지역에 설치한 4개의 군이 소위, 한4사군의 실체이며, 이들 4군은 번조선에 해당하는 요서지역에 있던 지역이다.
 
고로 식민사관론자들이 주장하는 한4사군은 없었다)에게 사신을 보내 국교를 열었다. 44년에 죽었으며,
대수촌원(大獸村原)에 장사지냈다. 시호가 대무신왕인 것은 재위중에 주위의 많은 나라를 공격하여 혁혁한
무공을 세웠기 때문이다.

동명성왕은 고추모가 아니라,졸본부여를 개국한 고두막이다.

2008121953136781.jpg
▲ 12한국시대  <1대 안파견 환인: 김산호 화백의 상상도>  
B.C 108년에 한나라가 위만조선을 멸망시키고 요하 동쪽 부여의 일부 지역을 점령하였을 때 졸본부여를 개국하게 되는 동명성왕 고두막은 스스로 장수가 되어 한나라 군대와 싸웠다.

[한단고기]에는「계유년(B.C 108년) 이 해는 북부여 고우루 단제(高于婁檀帝) 13년이다. 고두막은 사람됨이 호탕하고 용맹하여 군사를 잘 다루었다.

 

일찍이 북부여가 쇠약해지고 한나라 도둑들이 왕성해짐을 보고 분연히 세상을 구할 뜻을 세워 골본(忽本=고리가 적통이라는 의미다)에서 즉위하고 스스로 동명(東明)이라 하였는데, 어떤 이들은 단군조선 47대 고열가(高列加) 단군의 후손이라고도 한다.

 

을해년(B.C 106년)에 고두막이 스스로 장수가 되어 격문을 전하니 열흘이 못되어 5,000명이 모여 들었다. 이르는 곳마다 무적이니 한나라 도적들은 먼 곳에서 그 모습만 보고도 흩어져 버리므로 마침내 군대를 이끌고 구려하(九黎河:고대에는 혼하 또는 요하 옆에 구려(고리) 또는 고구려(고추모의 고구려로 보면 안된다.

 

고추모의 선조들의 나라였던 단군조선의 제후국이였던 고리국을 의미하는 것이다. 북경근처가 본래 동북으로 이동하여 부여.고구려.몽골을 개국했던 고리족의 고리국 본거지였다)의 수도가 있었다고 요하 또는 혼하를 구려하라 불렀다.)를 건너 요동의 서안평(西安平)에 이르니 바로 옛 고리국(고離國)의 땅이었다.」 이라고 기록되어 있다. 

위 [한단고기]기록을 보면 졸본부여를 개국한 동명(東明)성왕의 원래 이름은 고두막이고,

동명은 천제의 아들이라는 뜻으로 부른 칭호이다.

그리고 요하근처가 수도였던 고리국(고離國)은 고리국(高離國)을 발음대로 다른 한자로 적은 것으로,

고리(古離=高黎)는 하늘나라에서 내려온 무리라는 뜻이다.

즉 천손족이란 의미로 부여와 같은 뜻이다. 그리고 요동의 서안평이 고리족의 옛땅이였다고 하니

압록강변에서 일어난 고추모의 고구려가 왜 그렇게 요동지역과

북경지역을 공략하려고 했는지를 잘 알 수 있는 대목이다.
 
위 문구에는 동명이 위만조선을 멸망시킨 한나라가 자꾸 고리족의 땅을 공격하니 격퇴시키기위해서

구려하(九黎河)를 건너 요동(遼東)의 서안평(西安平)에 이르렀다고 적혀 있다. 환단고기 대진국본기에는

서안평이 서요하(西遼河) 부근에 있는 임황이라고 적혀 있으므로,

위에 나온 구려하는 서요하를 가리키고, 요동은 북경위쪽인 난하 동쪽 지역을 가리킨다.  

따라서 고고리를 개국한 고추모를 고구려인들이 왜 졸본부여를 개국한 동명성왕 고두막과 동일시한 개국신화를

가지고 있는지를 이해하게 될 것이다. 그것은 고리족이라는 자랑스런 혈통적 자부심과

고리족의 나라인 단군조선과 부여를 계승했다는 정통성때문인 것이다.
 

2008121954285830.jpg
▲ 배달한국 건국시조 커밝한 한웅     ©플러스코리아

 개천 원년 ( BC 3,898년 ), 커밝한 한웅은 백성들이 추대를 받아 한웅(天皇)의 자리에 오르면서,
배달한국의 개천(開天)을 만천하에 선포하였다. 천황의 통치이념은 ``널리 인간을 이롭게 한다``
즉 홍익인간(弘益人間)이었다.
지구상에 수많은 나라가 있었지만 이렇게 지도자가 통치철학을 내세우고 개국(開國)한 경우는 없다.
 
* 홍익인간의 이념 *
 
1. 사랑의 윤리 (愛倫) : 부모 자식간의 사랑
2. 예절의 윤리 (禮倫) : 통치자와 백성간의 예법
3. 도리의 윤리 (道倫) : 스승과 제자간의 예법
 
커밝한 한웅은 풍백,우사,운사에게 명하여 백성들의 생활이 유익하도록 기본법을 제정하도록 하였다.
법이 생기면서 사람들의 분쟁이 사라지고, 사회의 질서가 바로 서게 되었다.
 
* 기본법 *
 
1. 결혼예물은 짐승의 가죽으로 한다.
2. 곡식 물건을 교환하는 시장법
3. 부자(父子)와 군신(君臣), 남녀의 행동거지를 명확히 구분함
4. 음식, 의복, 주거의 제도
5. 미혼자들은 머리를 땋아야함
 
나라의 각종 행사엔 백성들이 모여 열을 지어 돌면서 공수(貢壽),
두열(頭列)이라는 노래를 부르며 한님을 찬양하고 나라의 번영과 백성들의 안녕을 기원하였다.
 
농사일을 원활히 하기위해 1년을 365일로 정하는 달력(月曆)을 만들었다.
또한 원활한 교역을 위해 산목(算木)이라는 숫자와 계산법을 만들어 보급하였다.
 
커밝한 한웅이 고시례(高矢禮)에게 명하여 새로운 작농법을 연구, 개발하게 하니 새로운 농사법이 개발되어
큰 성과를 거두었다. 농사를 업으로 하는 사람들은 고시례에게 감사하는 마음으로 지금까지도 수확의 일부를
고시례에게 바치는 전통을 이어가고 있다.
 
신치 혁덕(神誌 赫德)이 사슴의 발자국을 본떠서 녹도문(鹿圖文)을 만들었다.
 
2008121957428886.jpg
▲ 중국의 입장에서 그린 중국 벽화 속의 '치우천황'    
 
1대 거발한 환웅(居發桓, 94, B.C 3897, 120세, 일명 배달 환웅)
2대 거불리 환웅(居佛理, 86, B.C.3803, 102세)
3대 우야고 환웅(右耶古, 99, B.C.3717, 135세)
4대 모사라 환웅(慕士羅, 107, B.C.3618, 129세)
5대 태우의 환웅(太虞儀, 93, B.C.3511, 115세)
6대 다의발 환웅(多儀發, 98, B.C.3419, 110세)
7대 거련 환웅(居連, 81, B.C.3320, 140세)
8대 안부련 환웅(安夫連, 73, B.C.3239, 94세)
9대 양운 환웅(養雲, 96, B.C.3166, 139세)
10대 갈고 환웅(葛古 또는 독로한(瀆盧韓), 96, B.C.3070, 125세)
11대 거야발 환웅(居耶發, 92, B.C.2970, 149세)
12대 주무신 환웅(州武愼, 105, B.C.2878, 123세)
13대 사와라 환웅(斯瓦羅, 67, B.C.2773, 100세)
14대 자오지 환웅(慈烏支, 109, B.C.2706, 일명 치우천황, 151세)
15대 치액특 환웅(蚩額特, 89, B.C.2597, 118세)
16대 축다리 환웅(祝多利, 56, B.C.2453, 99세)
17대 혁다세 환웅(赫多世, 72, B.C.2452, 97세)
18대 거불단 환웅(居弗檀, 48, B.C.2380, 일명 단웅(檀雄), 82세)

 
 감국의 부왕에 오른 단군


 단군세기(檀君世紀)에 다음과 같은 기록이 있다.

 ``그 분(단군)의 덕망(德望)이 신인(神人)과 같아 많은 사람들이 두려워하며 복종하였다.

그의 나이 14세 되던 갑진(甲辰, BC 2,357)년에 감족의 임검 웅씨(熊氏)왕이

그의 신성(神聖)함을 듣고 그를 부왕(副王, 裨王)으로 삼아 나랏일을 대행하도록 하였다.``

title6_3.png

d.jpg

title6_4.png
초대 단군임검∼21세 소태(蘇台) (B.C.2333∼1286 : 1048년간)
1대 단군 임검(王儉, 93, B.C.2333)
2대 부루 단군(扶婁, 58, B.C.2240, 태자)
3대 가륵 단군(嘉勒, 45, B.C.2182, 태자)
4대 오사구 단군(烏斯丘, 38, B.C.2137, 태자)
5대 구을 단군(丘乙, 16, B.C.2099, 羊加)
6대 달문 단군(達門, 36, B.C.2083, 牛加)
7대 한율 단군(翰栗, 54, B.C.2047, 羊加)
8대 우서한 단군(于西翰, 8, B.C.1993, ? )
9대 아술 단군(阿述, 35, B.C.1985, 태자)
10대 노을 단군(魯乙, 59, B.C.1950, 牛加)
11대 도해 단군(道奚, 57, B.C.1891, 태자)
12대 아한 단군(阿漢, 52, B.C.1834, 牛加)
13대 흘달 단군(屹達, 61, B.C.1782, 牛加)
14대 고불 단군(古弗, 60, B.C.1721, 牛加)
15대 대음 단군(代音, 51, B.C.1661, ? )
16대 위나 단군(尉那, 58, B.C.1610, 牛加)
17대 여을 단군(余乙, 68, B.C.1552, 태자)
18대 동엄 단군(冬奄, 49, B.C.1484, 태자)
19대 구모소 단군( 牟蘇, 55, B.C.1435, 태자)
20대 고홀 단군(固忽, 43, B.C.1380, 牛加)
21대 소태 단군(蘇台, 52, B.C.1337, 태자)


dot_line.gif
title6_5.png

22세 색불루(索弗婁)∼43세 물리(勿理) (B.C.1285∼426 : 860년간)
22대 색불루 단군(索弗婁, 48, B.C.1285,
욕살 고등의 아들, 우현왕을 거쳐 즉위)
23대 아홀 단군(阿忽, 76, B.C.1237, 태자)
24대 연나 단군(延那, 11, B.C.1161, 태자)
25대 솔나 단군(率那, 88, B.C.1150, 태자)
26대 추로 단군(鄒魯, 65, B.C.1062, 태자)
27대 두밀 단군(豆密, 26, B.C.997, 태자)
28대 해모 단군(奚牟, 28, B.C.971, ? )
29대 마휴 단군(摩休, 34, B.C.943, ? )
30대 내휴 단군(奈休, 35, B.C.909, 태자)
31대 등올 단군(登 , 25, B.C.874, 태자)
32대 추밀 단군(鄒密, 30, B.C.849, 아들)
33대 감물 단군(甘物, 24, B.C.819, 태자)
34대 오루문 단군(奧婁門, 23, B.C.795, 태자)
35대 사벌 단군(沙伐, 68, B.C.772, 태자)
36대 매륵 단군(買勒, 58, B.C.704, 태자)
37대 마물 단군(麻勿, 56, B.C.646, 태자)
38대 다물 단군(多勿, 45, B.C.590, 태자)
39대 두홀 단군(豆忽, 36, B.C.545, 태자)
40대 달음 단군(達音, 18, B.C.509, 태자)
41대 음차 단군(音次, 20, B.C.491, 태자)
42대 을우지 단군(乙于支, 10, B.C.471, 태자)
43대 물리 단군(勿理, 36, B.C.461, 태자)

dot_line.gif
title6_6.png

44세 구물(丘勿)∼47세 고열가(古列加) (B.C.425∼B.C.238 : 188년간)
44대 구물 단군(丘勿, 20, B.C.425, 욕살) :
나라 이름을 대부여라 고치고 三韓을 三朝鮮으로 개정
45대 여루 단군(余婁, 55, B.C.396, 태자)
46대 보을 단군(普乙, 46, B.C.341, 태자)
47대 고열가 단군(高列加, 58, B.C.295, 대장군)


 계해 58년(B.C.238) 단군조선을 폐관하고, 이후 6년간 오가(五加)들이 함께 다스린다.

[북경의 역사에 대하여]

북경(뻬이징)이 중국의 수도로서 지정된 기간은 역대 왕조 중에서 金, 元, 明, 淸의 왕조에서 수도로서의

위엄을 과시하였다. 이 네 왕조의 기간을 합하면 약 700년의 세월을 북경은 수도로 군림한 셈이다.

당연히 중국공산당이 정권을 획득한 1948년 이후에도 북경은 중국의 수도로 남아있으며 2008년에는

중국인들이 그토록 원하던 올림픽도 개최하게 된다.

북경이 통일 정권에 의하여 수도로 건설된 시기는 비교적 늦었지만 그것이 도시로서 발전한 유래는

매우 오래되었다. 북경은 일찍부터 지방의 중심지로 발달할 수 있는 지리적 위치를 점유하고 있었다.

 

예부터 북경은 남쪽으로 장강과 회하를 통제하고 북쪽으로는 사막을 관할할 수 있는 지점에 위치한다고 하였다.

북경은 동·서·북쪽의 삼면이 산으로 첩첩이 둘러싸여 있고 오직 정남방 한쪽만이 끝없이 펼쳐진

화북대평원으로 열려 있다. 이러한 북경의 지세는 북방의 적에 대한 방어에 유리한 조건을 갖추게 하였다.

북경에 대한 명칭 중에서 가장 시기가 오랜 것은 戰國時代 연(燕)나라의 수도였던 '계'(?)이다. 이때 '계'는

농경지대와 유목지대가 교차하는 농경지대의 주변에 위치하여 하나의 중요한 경제 도시로 발전하였다.

 

당시 '계'는 중원지방, 몽고고원, 송요대평원으로 통하는 대로의 분기점에 위치하는 요충지였던 것이다.

예컨데, 남구를 통과하면 몽고고원으로 직행할 수 있었으며 고북구(古北口)를 지나면

송요대평원에 바로 도달할 수 있었다. 또한 '계'는 영정하(永定河)의 나루터에서

멀리 떨어져 있지 않은 곳에 위치하여 수상 교통 면에서도 유리하였다.

고대 동북지방의 변방민족들은 중원 지방으로 세를 확장할 때 '계'를 중요한 군사적 요충지로 삼았다.

唐代에는 '계'를 군사적 요충지로 여겨 '유주(幽州)'로 이름을 고치고 군사를 많이 주둔시켰지만,

이렇게 많은 군사는 결국 '안사의 난'이 발발하는 원인이 되었다. 거란은 지금의 시라루렌(西拉木倫)강 일대에서

발흥하여 당이 건설한 유주성을 점령한 다음 여기에 배도(陪都)를 설치하고 이름을 '남경'으로 고쳤다.

거란 역시 이 남경성을 거점으로 중원을 공략하려고 하였다.

 

그 후 금(金)은 요를 대신하여 유주성을 점력한 다음 수도를 이곳으로 옮기고 명칭을 '중도(中都)'라고 고쳤다.

북경이 전국적인 통일 정권에 의하여 수도로 건설된 것은 이때가 최초였던 것이다.

중도성은 완성된 후 백년도 안 되어 몽고의 기병에 의하여 불타버렸다.

 

이 때 몽고는 이 일대에 연경로(燕京路)를 설치하였으며 얼마 안 지나 수도를 연경로의 치소인 '燕京'으로 옮겼다. 1263년 쿠빌라이는 연경을 수도로 삼는다고 선포하고 금이 연경에 대하여 부여한 중도라는 명칭을 회복시켰다.

그는 1267년까지 궁전·성·해자를 건설하여 하나의 웅장한 수도를 완성하고 1273년에는 중도를 '대도'라고

고쳐 부르기고 하였다.

주원장은 1368년 남경에서 황제를 칭하고 明朝를 수립한 후 서달(西達)에게 북벌을 명령하였다.

당시 元의 마지막 황제는 대도성을 버리고 도주하였고 원은 마침내 패망하였다. 서달이 대도를 점령한 후

명은 대도를 '북평(北平)'이라고 고쳐 불렀다.

 

주원장은 북평에 와서 원대의 궁정을 완전히 파기하여 원대의 기운을 모조리 소멸시키라고 명령하였다.

1402년 명의 연왕(燕王)인 주체(朱脊)가 남경을 함락시키고 정권을 탈취하였는데 다름아닌 명의 성조(成祖)였다. 성조는 다음해에 북평으로 천도하고 북평을 '북경(北京)'으로 고쳤는데

오늘날의 '북경'이라는 이름은 여기에서 유래한 것이다.

[고구려 선조들의 고향인 북경(뻬이징)지역을 지배한 고구려]

< 북한 덕흥리 고분 (고구려 유주자사 진 묘비) >

1976년 평안남도 덕흥리에서 발굴된 고구려 고분을 말하며

무덤주인은 유주자사 진(幽州刺使 鎭)이다.사망 후 자신의 고향에서 묻혔음을 알 수 있다.

유주자사란 북경 북쪽 인근을 통치하던 고구려 고위관리라 보면 된다.즉 함경도 출신의 고구려인이

고구려 땅이었던 북경인근에 발령을 받아 여러군의 태수들을 통제관리했던 직책이다.

우리나라로 말하면 각 시.도 지사에 해당한다.

그럼 정말 북경유역까지 고구려가 진출하였는가 ?

그렇다!모본왕 시절에 이미 태원까지 진출한 기록이 있으며,

광개토태왕 비문과 사서의 내용을 종합해보면 광개토대왕 시절에 고구려가 양자강 유역까지 진출하였다.

이것은 선조의 나라 단군조선의 영토를 회복하겠다는 고구려의 다물정신에서 나온다.

즉,단군3조선연방의 붕괴로 해체분열된 단군3조선의 회복이였다.

 

그래서 광개토태왕때에 이르러 진한지역인 만주.연해주.시베리아 지역을 지배했고,

백제.신라를 공략하여 마한지역에 해당하는 한반도.일본열도(구주.대마도)까지 복속했으며,

번한지역에 해당하는 중국의 요서.하북.산동.내몽골,그리고 동북지역에서 남하한 동이족의 나라들로 이루어진

구이지역인 양자강 지역까지 공략하게 되는 것이다.

북경인근은 고구려인들(고리족)의 선조들의 중심지였다. 단군조선의 상징인 비파청동검이

제일 많이 분포된 지역이기도 합니다. 고구려가 다물(회복)하기위해서 피나는 전쟁을 벌인 배경이라 하겠다.

이는 단적으로 단군조선을 개국한 주역이 바로 고구려인들의 직계선조인 고리족임을 알 수 있는 것이다.

삼국사기, 후한서에 기록되어 있는

고구려 모본왕 2년(49년)에 평정한 지역이 북평(뻬이징.북경),어양,상곡,태원이다.

이렇게 사서와 덕흥리 고분은 고구려 강역이 북경서쪽까지 였음을 명백히 말하고 있는 것이다.

그리고, 북한의 평안남도 덕흥리에서 발견된 유주자사의 묘를 통하여 고추모가 고구려를 개국한 수도지역이

만주와 한반도가 맞닿는 압록강변임을 명확히 알 수 있는 것이다.

 

그래야 중국과 몽골과 한반도와 일본지역으로 진출하기가 좋은 것이다.

그리고, 집안지역의 수 많은 고구려 유적유물들이 그것을 입증하고 있다. 따라서 유적유물제시도

못하는 자기들만의 문헌해석놀이로 역사를 논해서는 안되는 것이다.

 

또한 장수왕이 육로와 동 해양를 연결하는 교역로를 독점하기위하여 고구려의 수도성으로 삼은

북한의 평양성은 구.신당서 기록대로 거리상으로도 정확히 당나라 수도(장안)에서 동으로 5천100리에 떨어져

있었던 지역으로,사방둘레나 건축술에 있어서도 당시 세계 성들 중에서도 최대규모의 성이였다는

사실이 고고학적으로 증명된다.

<舊唐書 - 東夷列傳 高[句]麗京師>

高麗者出自扶餘之別種也. 其國都於平壤城, 卽漢樂浪郡之故地, 在京師東五千一百里. 東渡海至於新羅, 西北渡遼水至于營州, 南渡海至于百濟, 北至靺鞨. 東西三千一百里, 南北二千里

"고구려는 본래 부여의 별종이다. 그 나라는 평양성에 도읍하였으니, 곧 한나라(후한) 낙랑군의 옛 땅이다.

경사(즉, 장안)에서 동쪽으로 5천 1백리 밖에 있다.

(고구려 영역은 북한 평양기준으로)동으로는 바다를 건너 신라에 이르고,

서북으로는 요수를 건너 영주에 이른다. 남으로는 바다를 건너 백제에 이르고, 북으로는 말갈에 이른다.

고구려 영토는 동서로는 3천 1백리이고, 남북으로는 2천리이다."

[후한서-군국지]에 따르면 장안과 낙양까지의 거리는 950리다. 낙양 + 평양 = 5000리라고 하였으므로

장안 + 낙양 + 평양 = 5950리다. 즉, 양당서는 장안에서 평양까지 5100리라고 하였고

후한서 군국지는 5950리라고 한 것이다.장안과 낙양까지의 거리는 950리면 거의 1천리인데,

 

장안에서 하북지역까지는 겨우 3천리 정도가 될 것인데, 일부 뻥티기 역사매니아들은 5천리라고

자기들 마음대로 고무줄 늘이듯이 늘었다 줄었다하고 있다.

그냥 과학적으로 거리계산하면 바로 나온다.한반도 남북거리가 3천리라는 상식이나 알고 있나 모르겠다.

또한,<舊唐書 - 東夷列傳 高[句]麗京師>명백히 동으로 바다를 건너 신라가 있고, 남으로 바다건너 백제가 있다고 기록하고 있다. 동.남으로 바다건너 신라.백제가 있다는 건 백제와 신라가 한반도에 위치하고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 물론, 중국의 요서.동남부 해안지역을 무역거점으로 삼기위해 백제가 진출했음은 당연하다.

 

그러한 백제세력은 바로 비류백제세력을 통합한 온조백제세력을 한반도로 남하하여

통합한 졸본부여 고두막의 후손인 구태의 백제세력이다. 중국문헌들도 "고두막의 후손인 구태의 백제가 비로소

동이의 강국이 되었다."는 이를 두고 한 기록이다. 번조선의 왕검성이 위치한 요서지역은 졸본부여을 개국한

고두막이 한나라와 맞서싸워 승리한 지역이다. 고두막의 후손인 구태의 백제세력이 요서지역을 탈환한 배경이다.

 

고구려와 백제가 왜 그렇게 중국대륙을 두고 치열한 패권을 다투었는가하면

고구려.백제 모두 고리족으로 고리(코리)의 정통성을 내세웠기 때문이다.

그러나, 졸본부여 2대 단군에 오른 고추모가 결국 졸본부여의 토착세력에게 쫓겨났기 때문에

졸본부여세력과 깊은 원한이 있을 수 밖에 없었을 것이다. 이 졸본부여세력이 바로 구태의 백제세력인 것이다.

그래서 고구려와 백제는 동일한 혈통이면서 고리족의 정통성을 내세면서 패권을 다툴 수 밖에 없었다.

 

구태는 한반도(마한)의 온조백제세력을 통합하고 일찌기 중국 요서지역을 비롯하여

중국 동남부 해안지역과 일본열도와 동남아 지역에 진출하여 동아시아해상권을 장악하면서 해상무역을

독점하는 것이다. 따라서 동아시아 해상무역을 장악한 백제의 주역을 온조세력으로 보면 안되는 것이다.

당나라 수도 서안에서 5천리에 고구려 평양성이 위치하고 있다고 기록하고 있다.

서안에서 북한 평양까지가 5천리다. 북한 평양지역의 후한 낙랑군 유적지에서

당시 가구.인구수를 조사하여 통계를 낸 후한 때의 공식문서에 해당하는 목간이 출토되었고,

후한의 낙랑무덤들에서 광무제라는 후한연호가 기록되었음이 입증되었다.

 

그러나, 북한 평양의 낙랑군은 고두막이 한나라라와의 전쟁에서 승리하고 위만조선지역에 만든 낙랑군이 아니다.

그 낙랑군은 단군3조선 중 창려에 왕검성을 두고 부단군으로 통치하였던 번조선에 해당하는 요서지역이다.

북한 평양의 낙랑군은 고구려때 후한 광무제가 바다를 건너 건설한 후한의 낙랑군인 것이다.

즉,대동강 평양의 낙랑군은 AD 44년에 광무제가 바다를 건너와 세운 것이다. [삼국사기 고구려본기]

대무신왕 27년조의 "후한의 광무제가 바다건너 군사를 보내 낙랑을 뺏아 군현을 두니 살수 이남이

한나라에 속하게 되었다"라고 명확히 기록하고 있고, 유적유물상으로도 맞다고 하겠다.

[한4군의 허구]'임둔'이라는 글자가 적힌 유물이 중국 요서지방인 요녕성 진시시(錦西市) 소왕대에서

발견된 사실이 최근 단국대 박물관 복귀대 박사의 논문에서 밝혀졌다. 공문서를 넣은 상자 등에 함부로

뜯어볼 수 없도록 진흙을 바르고 직인을 찍은 봉니가 바로 그 유물인데 규격과 서체로 볼 때 중앙 정부가

인근 태수에게 보낸 것이다.

 

더욱이 복리 출토 성토에서는 단군조선 계통의 유물이 다량으로 나와

바로 이곳이 바로 한나라의 성이 아니라, 한나라와 싸워 이긴

졸본부여 고두막이 4개 지역으로 설치하여 태수를 임명한 지역임을 알 수 있다.

북방지역에서 유목생활과 수렵생활을 하던 고구려.백제.신라의 중심지는 엄연히 한반도에 있었다.

중국과 몽골과 만주(연해주 포함).시베리아와 한반도와 바다로 진출할 수 있는 교통의 중심지 압록강변에서

고추모의 고구려가 일어났고, 서해바다로 진출할 수 있는 한강.부여.공주에서 백제가 일어났고,

중국과 만주에서 망명해 온 진한인들과 부여인들과 흉노족들이 혼합한 신라가 경주에서 일어났다.

그리고 고고학적으로 명백히 증명된다.

고고학적으로 만주.연해주.내몽골.북한지역은 엄연히 고고학적으로 고구려.대진국의 유물유적으로 넘쳐나는 건

상식이고, 한강.공주.부여.그리고 일본열도.동남아시아는 명백히 백제의 유물유적으로 넘쳐나고,

 

경상도 지역은 신라의 유적유물로 넘쳐난다. 전라도 지역은 마한의 유물유적으로 넘쳐난다.

그러나 고구려.백제.신라지역에서는 공통적으로 단군조선의 청동검과 온돌.고인돌들로 넘쳐난다.

이것이 단군조선의 후예들임을 입증하는 것이며, 단군이 민족통합의 구심점이 되야 하는 것이며,

지역패권주의를 위해서 중국과 일본처럼 역사까지 왜곡해서는 안되는 것이다.

그것은 엄청난 범죄행위이기 때문이다.

그리고.단군조선의 제후국들에서 기원하는 고구려.백제.신라3국을 주관적 해석에 기인한 문헌적 이해로 아무런 고고학적 근거없이 중국에 갖다 놓으면 중국의 동북공정에 이바지하는 길임을 명심하자.

자료출처 : http://www.pluskorea.net/sub_read.html?uid=11653&section=section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