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란족 [契丹族]

247231.jpg

10∼12세기의 거란 /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거란(契丹) 또는 키탄(Khitan)은 5세기 중엽부터 내몽골시라무렌 강 유역에 나타나

 거주하던 몽골계와 퉁구스계의 혼혈족이다. 일단 언어적이나 문화적으로 볼 땐 몽골계에 가깝다.

 

자신들이 사용한 명칭은 '키탄'이며, '키타이'라고도 알려져 있는데 이는 이란식 이름이다.

지금은 사라진 민족이며, 중국의 소수민족 중 하나인 다우르족(達斡爾族, Daur)이 거란족의 후예로 추정된다.

 

일찍이 고구려의 변경을 노략질하였으나, 광개토대왕의 공격을 받고 일부가 복속되었다.

이후 거란은 당나라에 복속되었다.

 

907년 야율아보기가 거란의 여러 부족을 통합하여 요나라를 세우고 발해를 멸망시켰다.

 

요나라는 993년부터 1019년까지 고려에 쳐들어왔으나 패퇴했다.

거란 문자를 만들기도 하였으며, 여진족금나라에게 멸망했다.

이후에는 대체로 한족몽골족에 동화되었고, 서요는 중앙아시아로 옮겨갔다.

[편집] 어원

중국의 고 영어식 표현인 '캐세이(Cathay)'와 러시아어로 중국을 뜻하는 '키타이(Китай, Kitay)',

몽골어로 중국 또는 한족을 나타내는 '햐타드(Хятад, Hyatad)' 등은 모두 거란에서 유래하며,

거란인들이 스스로를 가리키던 명칭은 '키탄(Khitan)'으로 추정된다.

 

13세기 이전 아라비아어, 페르시아어 문헌에 거란은 '하타(우)' 또는 '히타(우)'라 불렸다.

특히 중앙아시아 이란의 페르시아어 지리서 연대기에는 소그드어의 시대에서부터

중국 전반을 가리키는 '치인(支那)' 또는 '치니스탄(震旦)( چينستان Chīnisān)'이라는 호칭이 존재하고,

13세기 중반까지 북부 중국을 지칭하는 '탐가쥬(탁발씨, طمغاج Ṭamghāj)' 등의 단어도 사용되었다.

 

5세기 이래 요하() 상류인 시라무렌(Siramuren) 유역에서 여러 부족으로 분열되어 거주하였는데,

당나라 말기에 통일의 기운이 일어나면서 916년 야율아보기()가 여러 부족을 통합한 다음

황제를 칭하고 거란을 건국하였다.

 

이에 물자가 풍부한 중원()으로 진출하기 위해 926년 발해를 멸망시키고

화북의 연운() 16주()를 획득, 947년 국호를 요()로 개칭한 다음 계속 남진정책을 실시했으나

960년 송이 건국됨으로써 대치하는 상태가 되었다.

 

대제국을 형성한 거란은 북쪽의 초원지대와 남쪽의 농경지대로 구분되었기 때문에

이원적 호한분치제도()를 형성하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