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인도에 우리 민족의 한글과 언어가 있다.

     

   1. 남인도에 우리 민족의 한글이 있다

졸저에서 고조선 시대에 이미 한글이 있었음을 밝혔다.

그런데 남인도 구자라트주(州)의 간판에서 한글이 발견되었다는 것이다.

<신왕오천축국전(新往五天竺國傳)>에 다음과 같이 기록되고 있다.

 

구자라트주의 간판에서 기이하게도 한글과 비슷한 글자를 발견하고 놀랐다.

무슨 뜻인지는 알 수 없지만 한글과 너무나 비슷하여 한글식대로 읽어나갈 수가 있었다.

독일의 어느 학자가 옛날에 한글이 인도의 드라비디안어와 닮은 데가 있다는 논문을 발표한 일이 있었는데,

드라비디안어(語)가 아니라 구자라트어(語)를 잘못 알고 쓴 것이 아닌가 싶다.

특히 구자라트어에 한글의 모양과 많이 닮은 것은 자음 가운데 ㄱ ㄴ ㄷ ㄹ ㅁ ㅅ ㅇ 등이고,

모음은 ㅏ ㅑ ㅓ ㅕ ㅗ ㅛ ㅜ ㅠ ㅡ ㅣ의 열자가 꼭 같았다. 종자음(終子音)

즉 받침까지도 비슷하게 쓰고 있다.

우리들은 구자라트에 있는 동안 소리를 내어 간판을 한글식으로 읽으며 다녔다.


이와 같이 남인도 구자라트주에 한글과 비슷한 문자를 쓰고 있다니,

그 문자는 고조선 시대의 한글이라 할 수 밖에 없으며, 천교의 경전이 남인도에 전해짐으로써

고대 한글도 전해진 것이라 할 수 있다. 그밖에도 2300년 전에 지은 스리랑카의 캔디시(市) 부근

패엽경사(貝葉經寺) 바위에도 사찰건립 당시에 쓴 것으로 보이는 가림토문자 같은 것이 새겨져 있으며,

남미의 볼리비아 글자도 가림토와 비슷하다고 한다.

(고준환, 하나되는 한국사, 범우사, 1992, p.114).

 

 

2. 남인도에 우리 민족의 언어가 있다

우리 나라의 경전이 남인도에 전하여졌다면, 경전은 문자화된 언어로서

우리 민족의 언어도 남인도에 전해질 수 있다. 프랑스의 선교사 달레

(1874년, 조선교회사:朝鮮敎會史)와 미국인 선교사 헐버트(1906년, 한국어와 드라비다 제어의 비교문법)는

한국어와 드라비다어가 동계임을 주장하면서 지금도 드라비다어 가운데

우리 말과 같은 말이 1300여개나 된다고 하였다. 예컨대,

 

우리 말의 아버지는 드라비다어로 아바지(appacchi), 엄마는 암마(amma),

도령은 도렌(toren), 얼(정신)은 얼(ul), 꽁지는 꼰티(konti), 눈은 눈이(nuni),

목은 막(mak), 남(他人)은 남(nam), 님은 님(nim), 골(谷)은 골리(kolli),

도랑은 두라이(turai), 나라는 날(nar), 바람은 발리(vali), 그물은 굼(kum), 풀은 풀(pul) 등이다.

 

미국의 언어학자 클리핀저(Clippinger)도 인도 고대어인 드라비다어종(語種) 속에서

한국어의 수 많은 단어들을 찾을 수 있었다고 하였다.

 

예컨대, 우리 말의 쌀(米)은 드라비다어의 ‘살’, 벼(禾)는 ‘비야’, 풀(草)은 ‘풀’, 알(粒)은 ‘아리’ 등이다.

이런 유사한 단어들을 이 미국학자는 100개나 찾아내었다. 이는 조선일보의 보도내용이다.

다음은 중앙일보의 기획시리즈인 한국문화 닮은문화 ꡔ아시아 10만리ꡕ 19편에 나온 기사이다.

 

한글 간판이 즐비한 구자라트주, 구자라트인이 사용하는 언어는 타밀어라고 하는데

한국어와 일치하는 말들이 많이 있다. 나를 난, 너를 니, 엄마를 엄마, 아빠를 아빠,

보다를 봐, 날을 날, 오다를 와, 나라를 나르, 너 이리와를 너 잉케와 등이다.


이상은 태고시대에 한국의 천교가 인도에 전승되고, 한국문화가 인도를 지배한 영향이라 할 수 있다.

그것은 마치 서양문화가 한국을 지배하면서 한국에 영어가 많은 것과 같은 격이라 할 수 있다.

여기에서 하루 빨리 한국은 서양사상과 문화에서 해방되어야 한다는 책임이 솟구친다.

 

글: 제주대학 안창범 교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