헝가리 신화의 형성과 재편 -
훈과 머저르, 중세보편종교, 민족기원의 標識 니므롯(Nimrod)

 

훈 족과 머저르 족의 신화적 설정과 의미

 

헝가리의 역사학자들은 훈 족 기원설을 적극적으로 부정하고

굳이 투르크계의 오노구르에서 기원했다는 논리를 전개한다.


이런 사정은 헝가리 민족기원신화에서

훈 족과 머저르 족을 형제 관계로 설정하여 전승시킨 양상과 어긋난다고 하겠는데,
그 연유가 무엇인지 의문이다.


 

흔히 “신비의 사슴(A csodasarvas)”으로 널리 알려진 민족기원신화는
헝가리 왕실에서 대귀족들을 견제하고 왕권을 강화하기 위한 정치적 목적으로,
왕실 史家들에 의하여 1283년경 공식 사료로 편찬된
역사서인 헝가리사(Gesta Hungarorun)에 기록하도록 하여 이 신화를 공식화했다.

 

왕권 강화를 위해서 훈 족과의 관계를 구체화하고 공식화한 이면에 훈 족의 어틸러 왕이 지녔던
강력한 왕권의 역사가 당시에 필요했었다고 추정해 볼 수 있다.

 

민족의 기원과 관련하여

공식적으로 인정하기 힘든 후노르 쪽을 견인하여 자신들이 훈 족의 후예라고 하지 않고,
후노르를 머저르와 형제

혹은 쌍둥이 관계로 설정하여 실제 민족의 기원을 머저르에 두는 쪽을 인정하는 설정을 택했다.
훈 족을 민족의 직접적 기원으로 설정하지 않아도 머저르와의 형제 관계로 설정됨으로써
훈 족과의 개별성과 친연성을 동시에 부각시키는 이중의 효과를 거둘 수 있었다고 판단된다.


 

두 민족의 기원 신화가 동일한 부모의 혈통 아래에서 비롯되었지만
실제 역사적 경험은 두 민족이 서로 달라 신화에서 형제 관계를 강조하고,
실제 역사적 기술에서는 왕국의 기원을 따로 설정하는 이중적 관점이 성립할 수 있다.


이런 사정이 있어

<어틸러의 신검 신화>와 같이 두 민족이 형제로서 스키타이를 함께 정복한 내력을 자랑스럽게 드러내고,
한편으로 훈 족의 어틸러 왕국이 유럽 세계의 강자로 부상한 역사적 사실을 인정하여
신검의 행방이 종국에는 어틸러에게 돌아갔다고 하는 설정을 함으로써
두 민족 사이의 구별을 명확하게 하기도 했던 것이다.

 

훈 족과 머저르 족이 西進을 하게 된 필연적 연유가 회오리바람에 의해
서쪽으로 날아가 사라져 버린 神劍을 찾기 위해서이니 이는 곧 신의 섭리인 셈이다.


역사적으로 훈 족과 머저르 족의 西進이 같은 시기에 동시에 행해지지 않았으나
신화를 통하여 역사적 정황과 다르게 설정하여 두 민족 사이의 특별한 관계를 부각시켰다.

헝가리 민족기원신화에 “신비의 사슴(A csodasarvas)”과
다른 내용으로 “투룰(Turul)”이 등장하는 신화가 널리 전승되는데,
알모시의 출생신화가 그것이다. 내용은 아래와 같다.

 

819년의 일이다, 머고그(Magog) 왕의 후손이 스키티아 지방의 왕가인 에네드-벨리아의 딸과 결혼하였다.
그녀의 이름은 에메세(Emese)였다. 그녀가 첫 아들을 낳으니 그의 이름이 알모시(Álmos)였다.
아이의 이름이 알모시가 된 것은 어머니가 꾼 태몽 때문이었다.
꿈에 하늘에서 투룰(Turul) 한 마리가 내려와 그녀의 자궁 속으로 들어왔다고 한다.


그러더니 그녀에게서 큰 샘이 솟아나 서쪽으로 흘러가기 시작했다.
샘물은 점점 더 많아지더니 눈이 덮힌 산을 쓸고 넘어서서, 건너편의 아름다운 저지대로 흘러가는 급류가 되었다.
그 곳에서 물이 멈추더니 물에서부터 황금 가지를 지닌 아름다운 나무가 자라기 시작했다.


그녀는 자기의 아이가 유명한 왕이 될 것이며, 현재의 지역만이 아니라 그녀의 꿈에 나타난,
높은 산으로 둘러싸인 저 먼 나라의 지배자가 될 것이라고 생각했다.

 

서기 819년, 머고그王(현전하는 앗시리아 기록들에 의하면, 성서의 스키티아王 머고그는
아슈르-바니팔이라는 앗시리아王의 통치시기에 北메소포타미아지역에 살았다)의 후예이며
스키티아 지역의 귀족 지도자인 우기옉은 에메쉬라 불리는 에네드-벨리아의 딸과 결혼했다.


그녀로부터 첫아들 알모시가 태어났다.(현대 헝가리어에서
알모시라는 이름은 ‘잠자는 자/꿈꾸는 자(꿈에 취해있는 자)’라는 뜻인데,
꿈이라는 단어의 고대 웅가리語 형태는 아돔, 아담이었다. 키에프 연대기에서는 그를 올마라 부른다)

 

알모시는 ‘잠자는 자/꿈꾸는 자’라는 뜻으로 고대
우그르語의 꿈이라는 단어는 우리에게 익숙한 아돔(Adom) 혹은 아담(Adam)이라는 것이다.


투룰은 매 혹은 독수리 형상을 한 맹금류의 일종으로 형상화되어 있다.
투룰은 흔히 유라시아 대륙의 遊牧騎馬民族들의 신화에 등장하는 일종의 토템으로 알려져 있는데,
헝가리 민족의 경우에도 그런 전통이 있어 민족기원신화의 한 형태로 전승을 지속했다고 할 수 있다.
투룰에 관한 부연적인 설명은 아래를 참고한다.

 

헝가리 신화에서 신의 전령사인 ‘투룰’은 거대한 신화적 猛禽(송골매)으로,
새의 형상으로 아직 태어나지 않은 아이들의 다른 영혼과 함께 생명의 나무 꼭대기에 앉아 있다.
그녀는 종종 생명의 나무 그림에 태양으로 대체되기도 한다.


('투룰‘이라는 단어는 터키의 ’토굴‘이며, 알타이계 언어에서는 대머리 독수리이고,
수메르어에서는 ‘두구드’라는 독수리로 사자의 머리를 지닌 거대한 새이다.

아시아의 전설들에서 투룰은 여인 에메쉬를 최초로 사제자로 만들었으며,
그리고 다산의 원인이 되는 그의 아들이 사제자가 되게 했다.


그들의 후손들은 최초의 사제들인 함이며 그는 천상과 별들로부터 신의 뜻을 읽어낼 수 있다.
투룰은 헝가리의 아르파드 왕조뿐만 아니라 어틸러 가문의 상징이기도 하다.

 


투룰(Turul)의 신화는 저 유명한 프레이저의 황금가지(The Golden Bough)가 신화적으로 긴밀하게 연결되어 있다.
프레이저가 일찍이 확인하지 못한 소중한 신화의 모습이 헝가리에 존재하고 있는 것이다.


황금가지가 무엇이던가? 터너(Turner)가 그린 ‘황금의 가지’가 신화적 근원적 의식을 형상화하였던 것을
굳이 떠올리지 않더라도 황금의 가지가 뻗어나는 성스러운 神樹는 신화의 원천인 동시에 신앙의 근원대상으로
기능하기에 헝가리 투룰 신화는 주목을 요한다. 生命樹(Életfa)는 헝가리 민족에게 있어


인간세계의 모든 존재를 설명하는 기능을 담당한다. 나무의 뿌리는 惡의 세력이 사는 곳이고,
줄기와 가지는 현세의 인간과 가축들의 세계이며, 잎사귀 부분은 인간의 내세를 이끄는 선한 정신의
영역으로 설정하여 인간세상의 기본적인 이치를 생명수 하나에 담아 전승하는 양상을 보인다.


 

현몽한 투룰과의 의도하지 않았던 결연으로 알모시라는 영웅이 태어났다.
에메시라는 여인은 투룰이 그녀의 자궁 안으로 들어온 뒤 생겨난 샘물은 급류가 되어 흐르다가 멈추었다고 했다.


곧 호수가 된 것이다. 그 물 속에서 황금의 가지를 지닌 나무가 생겨나기 시작했다고 했다.
바로 작은 산의 호수에 자라난 황금가지를 가진 나무, 프레이저가 지적한 황금가지의 모습 그것이다.
터너의 그림과, 프레이저의 시선이 고정되어 버린 그 나무가 바로 헝가리의 신화에서 발견되는 것이다.


에메세(Emese)에게서 나온 샘물이 서쪽으로 흘러갔다고 하는 설정을 통하여 머저러 족이 西進을 거듭하여
헝가리 왕국을 성립시킨 필연적 연유를 함축적으로 드러내고 있어,
<어틸러의 神劍神話>에서 西進의 연유를 신검의 행방과 연계시킨 방식과 다르지 않은 양상을 보인다.


 

투르크系의 신화적 동물이면서 훈 족의 어틸러 가문의 상징이기도 한 투룰은, 수메르에서도 확인된다고 한다.
투룰과 같은 신성한 매를 숭배하는 전통이 중앙아시아 일대에 대단히 오래되었음을 알 수 있다.


그런 사정이 있어 헝가리 최초의 王家인 아르파드家의 선조인 알모시의 胎夢談에 결부되어
헝가리 민족의 독자성을 유럽 세계에 드러내는 중요한 방편이 되기도 했다.
투룰의 경우에도 다른 민족기원신화와 다르지 않게 직접적으로 훈 족과 연결되고 있어


적어도 신화를 통한 헝가리 민족의 정체성은 훈 족과 긴밀하게 연계되어 형성되고 있음이 뚜렷하다고 하겠다.
검토한 헝가리 신화는 어느 쪽이든 훈 족과 머저르 족이 동일한 기원을 갖고 있거나
동일한 문화적 배경을 지닌 것으로 설정하고 있음이 확인되는 것이다.


 

그런데 여기서 문제가 되는 것은 헝가리가 중세보편종교인 카톨릭을 적극적으로 받아들여
서유럽 국가의 일원이 되기 위하여 非유럽적인 요소들을 탈색시키고 있었던
시기에 유럽세계에 공포의 대상이었던 훈 족과 계통관계를 공식화하는 작업이 가능했겠는가 하는 점이다.

 

유럽 세계에 등장하여 주변의 여러 국가들로부터 이질적인 민족으로 인식되어
수다한 침략과 위험에 노출되어 있어서 이를 극복하기 위한 방편으로 카톨릭을 적극적으로
수용한 헝가리에서 다시 훈 족과의 관계를 공식화하는 역사기술이 가능할 수 있었다면,
그 이면에 헝가리 민족의 생존을 위한 이중의 방어 전략에 그 이유의 일단이 있었다고 판단된다.


카톨릭을 적극적으로 받아들여 유럽 세계의 일원이 되는 작업을 가속화하고,
한편으로 5세기 경 유럽 세계에 큰 세력을 형성했던 훈 족을, 신화를 통하여 공식화함으로써
주변 민족에 대응하는 강력한 이미지를 구축하는 양면 전략을 구사했다고 추정해 볼 수 있다.

 

내부적으로는 왕권에 위협이 될 만한 대귀족 세력을 제어하기 위하여,
강력한 왕권을 행사한 훈 족의 어틸러(Attila) 왕국을 견인함으로써,
왕권 강화를 통한 내부적 안정을 확보하려는 다각적인 의도가 개재해 있었다고 할 수 있다.


 

역사적으로 훈 족과의 직접적인 계통관계를 부인하면서도,
신화적으로는 끊임없이 훈 족과의 계통관계를 부각시키는 어긋난 전략은 적어도 헝가리 민족의 경우,
특별한 對內外的 사정에 따라 신화를 재편한 결과가 아닌가 한다.


5세기 경에 자취를 감춘 훈 족의 어틸러 왕국에 이어 3-4세기 후에 유럽 세계에 모습을 드러낸
머저르 족이 같은 투르크系의 일파였던 훈 족의 어틸러 왕국의 찬란했던 전통을 자기네 쪽으로 가져와
유럽 세계에서 살아남을 수 있는 정신적 방편으로 삼은 결과가 이어져
헝가리 왕국의 성립 이후 단절되지 않고 전승을 거듭했다고 할 수 있다.

 

적어도 신화를 통해서는 훈 족과 머저르 족은 형제인 셈이어서 역사적 사실관계를 문제삼지 않고
혈통적 친연성을 강화시키는 방식이 인정될 수 있었다고 보는 것이
헝가리 신화의 다면적 양상을 이해하는 차선의 관점일 수 있다.


3.2. 니므롯(Nimrod)과 민족의 원류, 그리고 중세보편종교

 

헝가리 신화의 뚜렷한 특징 하나는 전술한 대로 중세보편종교와의 관계이다.
민족기원신화의 시작이 철저하게 聖書의 내용을 그대로 가져온 것에서 이런 점이 분명하게 확인된다.


우선 거인 사냥꾼으로 설정된 니므롯(Nimrod)이 주목된다. 니므롯(Nimrod)이 누구인가?.
聖書와의 관계를 보기로 한다. “오래 전에 이 세상에 죄가 만연하여 사람들이 야수처럼 살아가자
신은 그들을 벌하려고 지상에 큰 홍수가 나도록 했다.

 

홍수는 사람들을 모두 죽게 했고 오로지 노아와 그들의 가족만이 살아 남았다.
노아에게는 셈, 함,

야벳이라는 세 아들이 있었다.”로 시작되는 헝가리 민족 기원 신화의 설정은 여지없이 聖書의 그것이다.


야벳의 막내아들인 니므롯이

노아의 시절에 있었던 대홍수가 다시 일어날 경우에 대비하여 높은 탑을 쌓으려 했다고 하고
그 일이 실패로 끝나고 각각 언어가 달라져 세상에 니므롯의 후손들이 흩어졌다고 했다.


대홍수에 대비하려 한 점은 비난의 대상이 되지 못하지만,
인간 세상에 대한 신의 징벌로 나타나는 대홍수를 방비하기 위한 행위라는 점에서 보면
신의 징치에 대항하는 의미도 함축하고 있어 언어가 나뉘어진 새로운 징벌을 받을 만하다고 할 수 있다.


 

이러한 양상은 성서를 가져와 기본적인 설정을 하고 구체적인 내용은 성서의 내용과 달리
설정함으로써 보편종교인 기독교와 상충되지 않는 방식으로 신화를 재편한 결과로 이해할 수 있다.


니므롯을 견인하여 헝가리 민족의 기원을 자랑할 수밖에 없는 이면에 니므롯이 페르시아 쪽으로 갔다고 하고,
니므롯의 왕국이 후일에 페르시아가 되었다고 한 신화적 설정이 자리하고 있으며,
이는 헝가리 민족의 원류를 짚어보는 데에 중요한 단서가 될 것이다.

 

니므롯에 관한 성서의 전승은 구약성서 <창세기 10장11장>에 나타난다. 그 내용을 소개한다.

 

(창 10:1) 노아의 아들 셈과 함과 야벳의 후예는 이러하니라 홍수 후에 그들이 아들들을 낳았으니
(창 10:2) 야벳의 아들은 고멜과 마곡과 마대와 야완과 두발과 메섹과 디라스요
(창 10:3) 고멜의 아들은 아스그나스와 리밧과 도갈마요
(창 10:4) 야완의 아들은 엘리사와 달시스와 깃딤과 도다님이라
(창 10:5) 이들로부터 여러 나라 백성으로 나뉘어서 각기 방언과 종족과 나라대로 바닷가의 땅에 머물렀더라
(창 10:6) ○ 함의 아들은 구스와 미스라임과 붓과 가나안이요
(창 10:7) 구스의 아들은 스바와 하윌라와 삽다와 라아마와 삽드가요 라아마의 아들은 스바와 드단이며
(창 10:8) 구스가 또 니므롯을 낳았으니 그는 세상에 처음 영걸이라
(창 10:9) 그가 여호와 앞에서 특이한 사냥꾼이 되었으므로 속담에 이르기를 아무는
여호와 앞에 니므롯 같은 특이한 사냥꾼이로다 하더라
(창 10:10) 그의 나라는 시날땅의 바벨과 에렉과 악갓과 갈레에서 시작되었으며
(창 10:11) 그가 그 땅에서 앗수르로 나아가 니느웨와 르호보딜과 갈라아
(창 10:12) 및 니느웨와 갈라 사이의 레센{이는 큰 성이라}을 건축하였으며
(창 10:13) 미스라임은 루딤과 아나밈과 르하빔과 납두힘과
(창 10:14) 바드루심과 가슬루힘과 갑도림을 낳았더라 {블레셋이 가슬루힘에게서 나왔더라}

(창 11:1) 온 땅의 구음이 하나이요 언어가 하나이었더라
(창 11:2) 이에 그들이 동방으로 옮기다가 시날 평지를 만나 거기 거하고
(창 11:3) 서로 말하되 자, 벽돌을 만들어 견고히 굽자 하고 이에 벽돌로 돌을 대신하며 역청으로 진흙을 대신하고
(창 11:4) 또 말하되 자,

성과 대를 쌓아 대 꼭대기를 하늘에 닿게 하여 우리 이름을 내고 온 지면에 흩어짐을 면하자 하였더니
(창 11:5) 여호와께서 인생들의 쌓는 성과 대를 보시려고 강림하셨더라
(창 11:6) 여호와께서 가라사대 이 무리가 한 족속이요 언어도 하나이므로
이같이 시작하였으니 이후로는 그 경영하는 일을 금지할 수 없으리로다
(창 11:7) 자, 우리가 내려가서 거기서 그들의 언어를 혼잡케 하여 그들로 서로 알아듣지 못하게 하자 하시고
(창 11:8) 여호와께서 거기서 그들을 온 지면에 흩으신 고로 그들이 성 쌓기를 그쳤더라
(창 11:9) 그러므로 그 이름을 바벨이라 하니 이는 여호와께서 거기서 온 땅의 언어를 혼잡케 하셨음이라
여호와께서 거기서 그들을 온 지면에 흩으셨더라

니므롯에 관한 성서의 전승을 정리하면 다음과 같다.
① 니므롯은 함의 후손인 구스의 아들로 이 세상 최초의 英雄(英傑)이요 특이한 사냥꾼이다.
② 니므롯이 시날 지역을 중심으로 앗시리아 왕국을 세우고 니느웨와 갈라(Kalah) 등 도시와 성을 건설 했다.
: 니므롯은 앗시리아 왕국의 건국시조이다.
③ 니므롯의 왕국인 시날에서 노아의 후손들이 만나 하늘에 닿는 성과 대를 쌓아 흩어짐을 면하고자 했 다.
: 니믈롯의 왕국에서 바벨을 쌓기 시작했다.
④ 야훼가 언어를 혼잡케 하여 성 쌓기를 못하게 하고 그들을 온 세상에 흩어지게 했다.
: 언어가 다른 여러 민족들이 생겨나게 되었다.

 

성서에 이미 니므롯에 관한 예사롭지 않은 전승이 기록되어 등장하는 것은
고대 근동지역에 니므롯의 전승이 대단한 전승력을 지니고 있었음을 의미한다.
니므롯에 대한 평가도 히브리 전승과 달리 부정적인 기술이 문면에 직접적으로 제시되어 있지 않으며,
바벨탑을 쌓는 행위는 노아의 후손들이 함께 한 것으로 되어 있다.

 

히브리의 전설에 의하면 니므롯은 시나르(시날)의 왕으로 아담과 이브의 옷을 소유함으로써
세계의 통치권을 얻게 되었다고 한다.


그 가죽 옷은 인간의 선조에게 준 야훼의 선물로, 동물들도 그 옷을 입은 인간의 권위를 인정했으며,
전투에서 그 옷은 언제나 승리를 보장했다고 한다.


니므롯은 신격화되어 숭배의 대상으로 격상되었으나 만족하지 못하고 하늘에 이를 수 있는 바벨탑을 쌓도록 했다.
그 계획을 안 야훼가 시나르(시날)의 언어를 뒤섞어 적대적인 집단이 되어 분쟁을 일으키도록 했다고 한다.

 

성서와 달리 히브리의 전설이 니므롯에 대해 부정적인 설정을 한 이유는
두 가지 측면에서 해석할 수 있다.


우선은 니므롯의 不敬함이 극에 달아 그 스스로가 신격화되기를 원했다고 하는
설정을 덧붙여 니므롯 전승의 성격을 변화시키고 그 결과 니므롯이 바벨탑을 쌓으려는 주체가 되게 했다.

 

따라서 그가 야훼의 징치를 받는 것은 당연하다고 하는 설정을 했다고 볼 수 있다.
아브라함의 후손인 히브리 민족들은 바벨탑을 쌓은 죄에서 한 발짝 물러나야 했으니
니므롯이 바벨탑을 쌓은 죄인임을 확정하고자 했던 의도의 결과가 부정적인 히브리 전설의
니므롯 전승을 형성시킨 원인 가운데 하나였다고 판단된다.


 

다음으로, 야훼를 유일신으로 하는 히브리 중심의 종교가 당시에 니므롯 전승을 배제하고서는
근동아시아 지역의 보편종교로 성립하기 어려운 상황이 있었다고 생각할 수 있다.


니므롯 전승이 오랜 구비전승의 전통(Oral Tradition)을 간직하고 있어서
그 지역 일대의 여러 민족들에게 널리 전승되었기에 히브리의 유일신 신앙이 보편종교로서
확장하는 데에 있어, 한편으로 포용하면서 한편으로 배제하는 양면적인 수용태도를 택할 수밖에 없었다고 판단된다.

 

니므롯의 전승을 포용하는 방편으로 니므롯이 세계 최초의 英傑이요 특이한 사냥꾼이었다고 했다.
야훼 앞에서는 ‘특이한’ 사냥꾼이라 하여 특별한 수식어를 결합시켰다.


‘특이한 사냥꾼'이란 히브리어 뜻으로 ‘용맹한 사냥꾼'이라는 뜻으로 해석이 되니
니므롯이 야훼 앞에서도 대단한 능력을 발휘하는 존재라고 하는 점을 분명히 했다.


그런 대단한 영걸을 노아의 후손으로 견인하여 니므롯이나
그를 신앙하는 민족들 역시 야훼를 신앙하는 같은 민족이었다고 함으로써 니므롯의 존재 자체를 인정하면서
한편으로 야훼의 아래에 두는 설정을 통하여 니므롯을 포용하는 방식을 택했다고 볼 수 있다.

 

니므롯 전승을 배제하기 위해서는 야훼의 권위에 도전하기 위하여 쌓아올린 바벨탑이
니므롯의 왕국에서 일어난 일이라고 하여 니므롯을 직접적으로 거론하지 않으면서
야훼의 징치를 받는 대상으로 설정했다.

 

히브리 전설에서 니므롯을 직접적인 징치의 대상으로 설정한 것과 달리
성서에서 함축적인 방식으로 니므롯에 대한 징치를 드러낸 것은 니므롯에 관한
전승을 恣意的으로 裁斷하기 어려울 정도로 그 전승력이 대단했음을 반증하는 것이라 판단된다.

 

헝가리 신화에서 후노르와 머고르가 말을 타고 사냥을 하는 인물로 설정된 것
역시 이들 민족의 오랜 신화적 전통-니므롯의 계승과 왕으로서의 자질을 신화적으로
드러내는 전통-과 무관하지 않을 터이고,
더욱이 그런 생활방식을 영위했던 민족이기에 그 전승력은 약화되지 않았다고 할 수 있다.


 

결국 니므롯은 히므리 민족에게 있어서는 부정적 대상이었지만 성서에서는
이 세상 최초의 영걸이요 용맹한 사낭꾼으로 古代앗시리아 왕국을 건설한 건국영웅인 셈이다.


그런 사정이 있어 헝가리 민족의 기원으로 니므롯을 설정한 것이
중세보편종교인 기독교에 크게 어긋나지 않는 방식이었다고 할 수 있다.


 

성서에서는 니므롯이 야벳의 후손이 아니라 함(Kham)의 후손으로 되어 있다.
야벳의 후손은 브넥(Phenech), 셈의 후손은 욕단(Joktan)이다.
그런데 헝가리 신화에서 니므롯을 야벳의 후손으로 달리 설정한 것은 유럽 세계와의 관계 때문으로 보인다.


곧 헝가리 신화의 문면에서,
야벳의 후손으로 프랑스인과 머저르 족이 동일한 혈통을 지녔다고 설정한 연유가 있을 터인데,
이를 주변 민족과의 관계에서 접근해 볼 가능성이 있다는 것이다.


야벳의 맏이가 프랑스인의 선조라 설정하고 자신들은 야벳의 막내아들이라 설정하여
프랑스와의 특별한 관계를 신화를 통해 드러내었다.

 

그런데 야벳은 그리스 신화의 거인족 야페토스(Iapetus)와 동일시되기도 하여,
그에게서 프로메테우스가 나고 프로메테우스가 진흙으로 인간을 빚어 만들었다고 하는 내용이 전한다.

 

 그런 이유로 그리스인들은 야페토스를 인류의 조상으로 여겼는데,
히브리인들은 그리스인이 포함된 인류의 한 부분으로 받아들였다고 한다.


한편 투르크족의 기원을 성서적으로 해석한 이슬람 口傳에 따르면
자신들의 조상을 노아의 아들인 야벳과 연결시키고 있기도 하다.

 

이렇게 보면 니므롯은 머저르족의 조상인 동시에 터키인의 조상이면서 또한 프랑스인의 조상이기도 하고
그리스인의 조상이기도 한 존재가 된다.

 

결국 현재 헝가리가 위치해 있는 중부 유럽지역이 문화적으로 영향을 받은
그리스, 프랑스, 터키 등 주변 민족들이 하나의 조상에서 비롯한 같은 혈통의 후예들인 셈이다.

 

헝가리의 역사에서 기독교 문화는 보혜미아와 독일의 수도승,
신부, 기사들에 의하여 전해졌지만 문학과 예술의 수용과 발전은 주로 이탈리아와 프랑스의 양식을 따라
이루어진 사정이 있어 야벳의 맏이로 프랑스인을 설정한 것이 아닌가 생각된다.

 

더욱이 독일의 하인리히 1세(Heinrich Ⅰ)에 의하여 헝가리군이 패퇴한 일과,
신성로마제국을 건설한 오토 1세(Otto Ⅰ)의 군대에 의하여 헝가리 부족 연맹체의 세 번째
실력자(harka)인 불추(Bulcsu)가 아우크스부르크에서 죽임을 당한 일 등
독일과의 군사적 충돌로 패배를 경험한 역사적 사정이 있어 독일이 아닌 프랑스와의 관계를
신화를 통해 새롭게 설정했다고 할 수 있다.


 

다음으로 고려할 수 있는 것이 머저르족의 모계로 설정된 이란의 알란족과의 관계이다.
민족기원신화에서 후일에 니므롯의 왕국이 페르시아가 되었다고 하였으니 이곳이 바로 이란이다.

 

이란의 한 분파가 머저르의 모계 혈통으로 설정된 것은 역사적 사실과도
부합하는 측면이 있어 니므롯 왕국을 페르시아와 연계시키는 신화적 발상은 타당성을 확보할 수 있다고 생각된다.
알란 족과의 관계뿐만 아니라 스키타이와의 관련성을

구체화시킨 다른 신화가 전승되어 민족기원과 관련한 다양한 양상을 제시하고 있다.


 

앞서 살핀 민족기원신화에서

모계로 설정된 에네드 혹은 에네가 <투룰 神話>에서는 에네드-벨리아의 딸인 에메세이다.
에네드 혹은 에네는 에메세와 같은 스키티아 계통의 母系 血統이기 때문에 동일계통 신화의 다른 전승인 셈이다.


어느 신화이든 머저르 족의 기원과 관련된 母系는 ‘스키티아-에메세-알란’과 깊은 관계가 있다.

알란 族의 성격이 어느 정도 확인되면 머저르의 族源的 性格도 함께 드러나
니므롯을 민족기원의 시조로 설정한 하나의 연유를 짚어볼 수 있을 것으로 본다.


이란계 알란 족의 기원과 성격이 뚜렷하지는 않으나 대체로 이란계 북방 유목민족의 일파일 것으로 추정된다.
이란계 북방 유목민족으로 사르마트 族이 널리 알려져 있는데,
알란 족은 사르마트 족의 한 일파인 것으로 볼 수 있다.

 

그런데 이들 사르마트 족은 기원전 3세기 후반 경에 러시아 초원에 들어가
스키타이를 크리미아 쪽으로 몰아내기도 하였는데,

스키타이 역시 이란계 북방 유목민족의 일파이거나 족단 구성원 가운데
다수를 이란계 유목민족(사르마트, 알란)이 차지한 민족으로 파악된다.


아울러 스키타이 지역의 북부에 헤로도투스가 안드로팍(Androphag)․멜란클렌(Melankhlen)․잇세돈(Issedon)이라는
이름으로 기록한, 스키타이가 아닌 핀-우그르系가 거주하고 있었다고 하는 역사적 정황에서
스키타이와 알란, 그리고 핀-우그르系 語族에 속하는 머저르 族이 다각적으로 접촉한 사정을 짐작해 볼 수 있다.

 

알란 족은 서기 374년경 돈 江의 서쪽 지역에 거주하다가 훈 族에 의해 복속되기도 하고
그 일파는 다시 西進하여 서부 게르만에 동참하기도 하고 나머지는
스페인 갈라시아의 수에비 혹은 바시고트와 복합적인 종족요소를 구성하여
카탈로니아(고트-알란)라는 이름을 낳게 한 것으로 추정되기도 한다.


 

이렇게 보면 헝가리 신화에서 머저르 족의 모계로 설정된 알란 족이 스키티아(스키타이)와
밀접하게 관련되어 있는 사정은 알란 족의 족원 관계와 역사적 정황에 따른 역사적 반영의 결과로 판단된다.


따라서 헝가리 신화에서 알란 족이 메오티스 부근 지역에 거주했다고 하는 기술과
니므롯이 페르시아로 가서

알란 족의 여인을 만나게 되었다고 하는 내용은 역사적 사실로 보아도 크게 어긋나지 않는다고
생각된다. 메오티스는 페르시아 왕국과 경계지역이기 때문이다.


 

한편, 그리스 신화에 등장하는 거인족 ‘야벳-야페토스’는 그리스와 메소포타미아
두 지역신화의 通典性라는 측면에서 그 개연성을 짐작할 수 있고,


한편으로 이른바 기원전 2-1세기 경의 ‘그리스-스키타이의 동물 사실주의 문화’와도
일면적으로나마 연계될 수 있다고 생각된다.

 

아울러 초기 스키타이 문화가 고대 앗시리아-바빌로니아적인 주제를
생생하게 보여주고 있다는 사실을 함께 고려하면,
고대 앗시리아-바빌로니아에서 스키타이(알란/사르마트)그리고
그리스 쪽으로 넘어갔을 가능성이 있는 야벳을 상정해 볼 수 있을 듯 하다.


더불어 후술하게 될 코마게네(Kommagene) 왕국의 동서양 문화와
종교의 혼합적인 성격에서도 고대 그리스와의 친연성이 거듭 확인된다.


후노르와 머저르 쪽에서 신화를 통하여 성서의 계보와 다른 방식으로 굳이 야벳과 니므롯을 견인하여
민족기원을 설명한 이면에 스키티아와 알란,
그리고 유럽 세계와의 동질성을 포괄적으로 확보하려는 전략이 개재해 있는 것으로 추정된다.


 

그러나 보다 중요한 것은 유럽 세계에 헝가리라는 국가를 성립시킨 주체가
자기네 민족의 원류에 관한 사실을 소중하게 전승시킬 필요가 있어,
신화의 전승에 있어서는 니므롯을 민족의 시조로 확정했다고 하는 점을 고려해야 한다는 데에 있다.


근동아시아에 니므롯의 전승과 역사적 실체는 어느 정도 확인된다.
구약성서에서 이미 니므롯이 등장하는 것으로 보아
니므롯은 이미 이 지역에 널리 전승되던 신화의 중요한 존재로 인정된다.

 

구약성서가 어느 순간에 갑자기 완결된 형태의 경전으로 등장한 것이 아니라
근동아시아 지역에 오랜 전승을 거듭하고 있던 다양한 신화와 전설들을 포괄하여 형성된 것이기에,
니므롯 전승의 오랜 내력을 짐작할 수 있다.


구약성서 외에 역사적으로 니므롯이 확인되는 것은
新앗시리아 王國의 앗수르-나시르-팔(Asshur-nasir-pal) 2세(기원 전 883-859) 시기이다.
주변 민족들에게

공포의 대상으로 인식되면서 한편으로 성읍과 신전들을 건축하고 운하를 만들고 군대를 개편하였는데,
특히 새로운 수도인 칼라흐-니므룻(Kalah-Nimrud)을 건설했다.

 

앗수르-나시르-팔(Asshur-nasir-pal) 2세가 앗시리아 왕국을 재건하면서
새롭게 건설한 수도의 이름이 칼라흐-니므룻(Kalah-nimrud)라는 사실은 이 시기에도
여전히 니므롯에 관한 신화가 대단한 전승력을 지녔음을 짐작하게 하는 대목이다.


 

니믈롯 전승의 실체는 古代 터키 지역의 코마게네(Kommagene)
왕국의 안티오쿠스 1세(Antiochus Ⅰ theos)의 무덤과 신전 유적지에서도 확인된다.
이 왕국의 유적은 특이하게도 2천1 50m 높이의 네므룻 山(Mt. Nemrud) 정상에 있는
안티오쿠스 1세의 무덤을 중심으로 남아 있기 때문에 네므룻 유적지로 더 잘 알려져 있다.


<네므룻 산 유적Ⅰ> <네므룻 산 유적Ⅱ>

 

코마게네 왕국은 기원 전 80년에서 기원 후 72년까지
터키 동남쪽 아드야만을 중심으로 성립되었던 고대국가로 알려져 있다.

 


어머니인 라오디케(Laodike)로부터 알렉산더 대왕의 피를,
아버지 미트리다테스(Mithridates)에게서는 다리우스 1세(Darius Ⅰ)의 피를 물려받은
안티오쿠스 1세(Antiochus Ⅰ theos)는 네므룻 山을 중심으로 자신이 만든 종교를 문명화된
세계 모든 곳에 퍼져 나가기를 원했다고 한다.

 

따라서 그는 왕위에 오르자마자 자신을 스스로 神(theos)이라 부르고,
한편으로 자신을 '어머니를 사랑하는 자'라고 부르며 어머니를 자신과 더불어
신들의 반열 사이에 두어 女神(thea)이라고 부르며 제우스의 좌측 편에 자신을,


제우스의 우측 편에 어머니인 女神(thea)를 앉혔다고 전한다. 결국 코마게네(Kommagene) 왕국은
그 위치가 터키의 동남쪽이어서 터키의 고대왕국으로 볼 수 있으나,
부계의 혈통이나 신화적 전승에 있어서 新앗시리아 왕국의 계승국으로 판단된다.


이렇게 보면 니므롯의 전승은 고대 근동아시아에 대단한 영향력을 지니고 있어,
창세기 형성 이전에는 위대한 勇士로, 고대 新앗시리아 王國에서는 首都의 이름으로,
고대 코마게네 왕국에서는 신비로운 왕의 무덤과 제사유적을 모신 성스러운 산의 이름으로
생명력을 지속시키면서 자신의 존재를 드러내고 있음이 확인된다고 하겠다.

 

헝가리의 신화로 돌아가서 생각해 보면,
민족기원을 니므롯에 두는 신화적 설정이 결국 메소포타미아 지역의 니므롯 전승과 연결되고
있어서 머저르 족의 기원을 신화의 전승을 통하여 지속시키고 있다고 판단된다.

 

니므롯의 전승을 지속시키는 중심은 앗시리아系 민족들이었겠는데
신화적 전승이 대단한 전승력을 확보하여 스키타이나 이란계 북방유목민족,
그리고 터키系의 여러 민족들에게 퍼져나간 사정이 있었다고 추장할 수 있다.

 

머저르 족이 헝가리 자국 내 역사학자들의 견해대로 투르크系의 일파라고 한다면
그들은 코마게네 왕국의 일원으로 있다가 왕국의 멸망 이후에 유럽세계로 西進한 민족으로
추정하는 편이 가장 자연스러운 해석의 관점일 수 있다.

 

그런데 그들은 투르크系일 수도 있고, 앗시리아系일 수도 있고,
스키타이의 한 일파일 수도 있을 것이며,
투르크와 앗시리아와 밀접하게 연관된 훈 족의 일파일 수도 있을 것이다.


그러나 지금으로서는 어느 한쪽이라고 단정해서 말하기 어렵다.
이런 사정은 헝가리 민족의 오랜 역사적 경험이 단순하지 않아서 주변 민족들과의
다각적인 접촉과 융화를 거쳤기 때문이고 헝가리라는 국가를 성립시킨 세력들이
하나의 민족이 아니라는 점을 반증하는 것이기도 하겠다.


4. 결언에 대신하며

헝가리 민족의 기원에 대해서는 여전히 의문이 있을 수 있다.
훈 족과 머저르 족이 별개의 민족이라고 하는 헝가리 자국 내의 역사학자들의 평가가 존중되어야 하나,
신화적 측면에서는 훈 족과 머저르 족이 동일한 혈통에서 기원한 점을 분명하게 확정하고
있어 둘 사이의 관계를 재확인해야 할 과제가 남아있다.


훈 족과 머저르 족이 모두 스키타이와 밀접하게 연결되어 있고,
이란계 북방 유목민족의 일파인 알란 족이 母系의 혈통으로 확정되어 있다.
또한 스키타이이든 알란 족이든 고대 앗시리아-바빌로니아와 문화적으로 연계되어 있기 때문에
헝가리 민족기원신화의 성격이 단순하게 해명되기에는 어려움이 있다.


 

동방의 이민족이 유럽세계에 진출하여 국가를 성립시키고 지속시켜온
이면에 주변 민족들과의 관계가 중요하게 작용할 수밖에 없고,
그 과정에서 중세보편종교인 기독교의 磁場 안으로 자발적으로 들어갈 수밖에 없었다고 판단된다.

 

기독교를 수용하면서 중세보편종교를
국교로 삼은 유럽의 다른 국가와 이질적이지 않은 점을 분명히 하면서,
한편으로 헝가리 민족의 오랜 역사적 경험을 투영하여 야벳과 니므롯의 혈통과 성격을 변화시켜
개별성을 드러내는 방식을 신화를 통해 구체화한 것으로 보인다.

 

훈 족과의 친연성을 유독 강조하는 신화적 발상은 주변 국가들과
자국 내의 귀족 세력에 효과적으로 대응하기 위한 방편에 기인하는 것일 수 있고,
한편으로 훈 족과 머저르 족이 혈통적으로 밀접한 관련이 있는 역사적 사실을 반영한 것으로도 볼 수 있다.
어느 쪽이 타당한지는 단언할 수 없으나 적어도 이런 가능성을 열어두는 것이 유연한 접근태도라 생각한다.


 

동방의 異民族으로서 유럽에 정착하여 생존을 지속하기 위하여
기독교를 적극적으로 받아들이면서 성서에 등장하는 니므롯을 자신들의 조상으로 견인한 것은
이와 같은 복합적인 까닭이 있어서 그랬다고 생각된다.

 

 

헝가리의 오랜 역사적 경험을 근거로 판단하면
이민족의 정착과정에서 필연적으로 선택할 수밖에 없는
하나의 방편이 신화의 양상으로 나타났다고 판단되는 것이다.


특히 19세기에 들어 헝가리 내에서 이른바 近代民族主義의 발흥과 더불어
헝가리 민족만의 독자성을 널리 알리고 내부적 결속을 다지는 데에,
재편된 결과로서의 신화를 포함한 이전의 신화적 전통이 큰 역할을 담당할 수 있는 여건이 마련될 수 있었고,
이에 헝가리 민족신화의 전통을 계승하는 움직임은 탄력을 받을 수 있었다고 판단된다.


 

헝가리 신화를 고찰하는 과정에서 우리는 스키타이, 알란, 투루크와 고대 메소포타미아 지역의
신화적 연계성을 검토해야 할 필요성을 확인하게 되었다.

 

니므롯과 관련된 신화가 고대 메소포타미아에서
어떠한 방식으로 전승되었는지를 보다 구체적으로 확인해야 할 것으로 본다.
니므롯의 신화가 메소포타미아 지역뿐만 아니라 주변의 여러 민족들에게 널리 전파되어
당시에 어떠한 양상으로 전승되었는지를 종교와 역사, 유적 등을 통하여 살피는 과제가 남아있다고 생각한다.


 

헝가리 신화는 민족의 기원과 대이동, 유럽 세계에서의 정착 등과 관련하여
다양한 신화적 층위를 지니고 있다.
신화의 형성과 재편의 양상이 비교적 선명하여 비교신화학의
중요한 매개적 역할을 담당할 만한 잠재력을 지녔다고 생각한다.


<참고문헌>

노르브냠 (1999), 『한국과 몽골의 창세신화 비교연구』, 서울대 석사학위논문
루이스 긴즈버그 (2002), 『성경의 전설들』, 박문재 옮김, 현대지성사
르네 그루쎄 (1998), 유라시아 유목제국사, 김호동 외 옮김, 사계절
文熹錫 (1982), 舊約聖書背景史(再版), 대한기독교출판사
박수영 (2002), 헝가리어 문법 연구, 한국외국어대학교 출판부
박종성 (1999), 한국창세서사시연구, 태학사
배철현 (2003) 지중해 연안의 인간창조에 관한 통전성 : 수메르에서 고대 그리스까지,
한국구비문 학회 2003년 춘계학술대회 발표문, 5. 24.
이상협 (1996), 헝가리사, 대한교과서주식회사
아서 코트렐 (1995), 세계신화사전, 편집부 옮김, 까치
아이작 아시모프 (2002), 아시모프의 바이블(박웅희 옮김), 들녘
이희수 (1993), 터키史(再版), 대한교과서주식회사
조동일 (1997), 동아시아 구비서사시의 양상과 변천, 문학과지성사
한경민 (1996), 필사본 시대의 헝가리문학,
동유럽연구 5권, 한국외국어대학교 동유럽발칸연구소

 

[타인글이나 자료 인용]
http://cafe.naver.com/immotalcrusade.cafe?iframe_url=/ArticleRead.nhn%3Farticleid=34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