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빌로니아 남부에 위치하며

세계 최고(最古)의 문명이 발상한 지역·민족, 또는 그 문명의 명칭. 

 

지금의 이라크 지방에 해당한다.

수메르티그리스·유프라테스 두 강으로 형성된 지방으로 BC 5000년경부터

농경민이 정주하여 BC 3000년경에는 오리엔트 세계 최고의 문명을 창조하였다.

 

이들은 두 강의 중·상류 지역 또는 엘람지방에서 이주하여 온 것으로 보인다.

이 지방에는 소택지()가 많고 두 강에서 연유한 홍수나 페르시아만()의 높은 조수로 인하여

일찍부터 간척·배수·관개·축제() 등의 토목공사가 필요하여 촌락 간 협동작업이 행해졌고

이를 통해 유력한 씨족은 강력한 발언권을 행사하였다.

 

이들의 문명은 시기에 따라 알 우바이드기(), 우루크기, 젬데트나스르기의 3기로 구분된다.

① 우바이드기는 BC 3300∼BC 3100년경에 해당하는 문명으로 채색토기를 수반한 펴묻기[]와 니그로풍의 여자

토우()가 있었으며, 기단 위에 만들어진 신전을 중심으로 한 작은 규모의 도시도 나타났다.

그러나 이것은 비()수메르적인 서아시아 고()민족의 문명이라고 하는 설도 있다.

 

② 우루크기는 BC 3100~BC 2900년경의 문명으로 금속의 사용이나

수메르 문명의 특징인 신전(지구라트)의 건축이 시작되었고 원통인장()도 발명되었다.

또 여러 가지 기술이 발달하여 도시국가가 성립되고,

고형()의 설형문자가 사용되는 등 수메르문명이 형성되었다.

 

③ 젬데트나스르기는 BC 2900∼BC 2600년경으로 전기()문명이 발전하여 역사시대로 이행하는 시기이다.

그러나 수메르인의 민족이나 언어의 귀속, 원주지에 관해서는 분명하지 않은 점이 많다.

 

이 무렵의 정치는 촌락 공동체시대의 평등한 원리가 남아 있어 일반 시민의 성년남자로 구성되는

민회()와 씨족장들의 장로회가 민주적으로 운영되었던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전쟁과 같은 도시의 사활에 직결되는 상황에서는 일시적으로 도시의 전권이 위임되는 왕이 선출되었다.

초기 왕조시대에 들어서면 우루크·우르·키시·니푸르 등의 유력한 도시국가가 패권을 다투었다.

 

이 중 니푸르의 엔릴신()은 각 도시의 왕들이 선망하여 수메르의 종교상의 중심적인 신으로 되었다.

초기 왕조시대에는 500년 간 각 도시국가가 병립·항쟁하였고,

각 도시는 신의 소유라고 생각되어 성벽으로 둘러싸인 신전을 중심으로 한

시역()과 주위의 농경지로 이루어져 있었다. 도시에서는 정치·경제·군사·생활 등이

모두 신전을 중심으로 이루어지므로 신전공동체 또는 신전국가라고 할 정도였다.

도시간의 항쟁이 자주 있자 점차 왕권이 신장되는 한편 세습화되었다.

또한 도시신()을 제사하는 신전은 방대한 수입이 있었으므로 사제계급은 세속적으로도

큰 권력을 가지게 되었다. 도시국가는 수리권()이나 농경지·교역로의 확보를 둘러싼

인접 도시와의 항쟁과 내부의 왕과 사제계급의 대립으로 약체화되었다.

 

초기 왕조시대 말기에는 라가시왕 우르카기나의 사회개혁이 있었으나

실패하여 움마의 왕 루갈자기시에게 통합되었다. 그러나 움마도 BC 2300년경에 셈계()인 아카드의 사르곤왕에게

멸망되어 수메르의 도시국가시대는 끝났다.

 

180년 간의 사르곤왕조

수메르는 한때 다시 번영하여 우르 제3왕조를 일으켰으나 5대만에 동방의 엘람에게 멸망됨으로써

수메르는 셈족에게 동화되고, 이후 역사의 무대에서 사라졌다.

 

그러나 수메르의 문화는 세계 최고의 문명으로서 오리엔트 역사상 많은 공적을 남겼다.

그들은 그림문자[]로부터 독특한 설형문자를 발명하여 고대 오리엔트에서 널리 사용하였다.

또한 12진법60진법을 사용했으며 태음력을 따랐다. 수메르법이라는 법전도 편찬되었다.

 

우르 제3왕조시대의 《우르 남무 법전》이나 《슐기 법전》은 단편적이지만 오늘날까지 남아 있으며

문학·신화·종교에 관한 책도 전해진다.

노아의 방주의 원형이라 할 수 있는 홍수전설을 담고 있는 《길가메시서사시》도 잘 알려져 있다.

수메르는 자신들의 역사기록은 남기지 못하였으나 《왕명표()》에는 많은 왕의 이름이 기록되어 있다.

 

그러나 우르 제1왕조 이전은 전설적인 부분이 많다.

건축·미술·공예에도 뛰어나 신전의 기단에서 발전하였다고 생각되는 지구라트[]는 평면의 직사각형 기단을

계단상으로 쌓아 올린 바빌로니아 특유의 것으로 바벨탑의 원형이 되었다.

우르 및 에리두·우루크·라가시·키시·니푸르·움마·알 우바이드 등의 발굴은

고도의 도시생활의 자취를 보여주고 있는데,

특히 우르의 왕묘에서 발견된 많은 유품은 이들의 높은 기술적 수준과 예술적 재능을 나타내고 있다.

두리새김[]으로 된 조각으로 우루크의 《여성 두상()》, 텔 아스마르·마리에서 발견된 《사제상()》 《예배자상》이 있고, 부조에는 《와르카의 큰 잔》 《독수리의 비()》가 대표적이다.

 

수메르에서는 점토 이외의 원료가 산출되지 않아 석재나 광석·귀금속은 모두 무역에 의존할 수밖에 없었다.

따라서 일찍부터 원격지무역이 행해져 동쪽은 인더스 유역, 서쪽은 아나톨리아·시리아·이집트까지 미쳤으며,

그 무역을 통하여 수메르문명은 오리엔트 각지로 전파되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