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 선비와 백성을 믿고 아껴라.     

 

   夫爲國之道(부위국지도)

   대저 나라를 다스리는 길은,

 

   恃賢與民(시현여민)

   어진 선비와 일반 백성에게 기대야 한다.

 

   信賢如腹心(신현여복심)

   어진 선비를 믿고 의심치 않음을 꼭 자기 심복처럼 하고,

 

   使民如四肢(사민여사지)

   백성을 부리는 데는 꼭 자기 손발처럼 아껴 쓸 때에는,  

 

   則策無遣(즉책무견)

   곧 나라 다스리는 계책은 완전무결하여 조금도 빠짐이 없는 것이다.

 

   所適如肢體相隨(소적여지체상수)

   이러한 때에 우리 군사가 가는 곳은 손발이 서로 따라 다니는 것 같으며, 

 

   骨節相救(골절상구)

   뼈와 마디가 서로 돕는 것과 같은 것이다.

 

   天道自然(천도자연)

   이는 천도의 자연으로서,

 

   其巧無間(기교무간)

   그 교묘하기가 조그만치도 틈새가 없는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