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第40章 略地(약지3) 성을 뺏은 후에는 선무공작을 하라>

 

   中人以爲先出者(중인이위선출자)

   성중 사람은 밖의 사정을 모름으로 먼저 빠져나간 자는,

 

   得其徑道(득기경도)

   무사히 도망할 길을 찾은 것으로 여기고,

 

   其練卒材士必出(기련졸재사필출)

   그 잘 훈련된 사졸과 재간 있는 군사는 또 반드시 나올 것이므로,

 

   其老弱獨在(기로약독재)

   성내에는 노약자만이 남게 될 것입니다.

 

   車騎深入長驅(거기심입장구)

   아군의 전차와 기병대는 깊숙이 들어가 마구 치달아도,

 

   敵人之軍(적인지군) 必莫敢至(필막감지)

   적군은, 감히 나와서 구원할 자가 없을 것입니다.

 

   愼勿與戰(신물여전)

   이 때 반드시 성내의 군사와는 싸워서는 안됩니다.

 

   絶其糧道(절기량도) 圍而守之(위이수지)

   그 식량 수송로를 끊고, 반드시 오래도록 굳게 포위하여,

 

   必久其日(필구기일)
   저절로 항복하도록 하여야 합니다.
 

 

   無燔人積聚(무번인적취)

   적국 사람들이 쌓아둔 재물을 태워서는 안됩니다.

 

   無壞人宮室(무괴인궁실)

   적국 사람의 감옥과 궁실을 무너뜨려서는 안 됩니다.

 

   廟樹社叢勿伐(묘수사총물벌)

   또 묘지에 심은 수목이나 신을 모신 사당의 숲을 베어서는 안 됩니다.

 

   降者勿殺(항자물살) 得而勿戮(득이물륙)

   또 생포한 자를 죽여서는 암되며, 참혹한 형벌을 가해서도 안 됩니다.

 

   示之以仁義(시지이인의) 施之以厚德(시지이후덕)

   적국 사람에게 인의를 보이고, 은덕을 후히 베풀며,

 

   令其士民曰(영기사민왈)

   적국의 사민에게 선포하여

  

   罪在一人(죄재일인)

   죄는 너희들 있는 것이 아니라 너희들 군주 한사람에 있다’고 밝혀 줍니다.

 

   如此(여차) 則天下和服(즉천하화복)
   이렇게 하면, 천하는 평화롭게 복종할 것입니다.

 

   武王曰(무왕왈)

   무왕이 말하였다.

 

   善哉(선재)
   참으로 좋은 말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