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태공2.jpg

<第29章 兵徵(병징3)-성의 기색을 살피는 법>

 

   凡攻城圍邑(범공성위읍)

   적의 성을 공격하고 고을을 포위할 때,

 

   城之氣色如死灰(성지기색여사회) 城可屠(성가도)

   성내의 기색이 불꺼진 재와 같은 모양이면, 그 성은 전멸시킬 수가 있습니다.

 

   城之氣出而北(성지기출이북) 城可克(성가극)

   성의 기가 나와 북쪽으로 향하는 것 같으면, 그 성은 점령할 수가 있습니다.

 

   城之氣出而西(성지기출이서)
   또한 성의 기가 나와서 서쪽으로 향하는 것 같으면,

 

   城可降(성가항)

   그 성은 반드시 항복시킬 수가 있습니다. 

  

   城之氣出而南(성지기출이남)

   성의 기가 나와서 남쪽으로 향하는 것 같으면,

 

   城不可拔(성불가발)

   그 성은 가히 점령할 수가 없을 것입니다.

  

   城之氣出而東(성지기출이동)

   그 성의 기가 나와서 동쪽으로 향할 것 같으면,

  

   城不可攻(성불가공)

   그 성은 공격할 수가 없을 것입니다.

  

   城之氣出而復入(성지기출이복입)

   그 기가 성으로부터 나왔다가 다시 성으로 들어갈 것 같으면,

  

   城主逃北(성주도배)

   그 성을 지키는 성주는 반드시 도망할 것입니다.

  

   城之氣出而覆我軍之上(성지기출이복아군지상)

   또 그 기가 성으로부터 나와 아군의 위를 덮을 것 같으면,

  

   軍必病(군필병)

   아군엔 반드시 질병이 유행할 것입니다.

  

   城之氣出高而無所止(성지기출고이무소지)
   만일 성의 기가 나와서 높이 올라가 멈추지 않을 때는,

 

   用兵長久(용병장구)

   전투가 오래 끌 것으로 생각해야 합니다. 

  

   凡攻城圍邑(범공성위읍)

   대체로 적의 성을 공격하고 고을을 포위한 지,

  

   過旬不雷不雨(과순불뢰불우)

   열흘이 지났는데도 천둥이 치지 않고 비가 오지 않을 때는,

  

   必亟去之(필극거지)

   반드시 포위를 풀고 철수해야 합니다.

  

   城必有大輔(성필유대보)

   이럴 때는 성 안에 반드시 위대한 보좌인이 있을 것입니다.

 

   此所以知可攻而攻(차소이지가공이공)

   이와 같이 하는 것은 공격할 형세가 이루어졌다는 걸 안 뒤에 공격하고,

 

   不可攻而止(불가공이지)
   공격해서는 안 된다는 걸 알았을 때엔 공격하지 않는 것이

   용병하는 근본 원칙이기 때문입니다.

  

   武王曰(무왕왈)

   무왕이 말하였다.

  

   善哉(선재)
   과연 옳으신 말씀이십니다.

 

============================================

 

성의 기색을 살피는 것은

수행을 통하여 신안(神眼)정도는 열려야 알수가 있는 병법이다.

단순한 추리에 의한 이치로는 알수가 없는 것이다.

 

 

일꾼 된 자, 색·기·영을 알아야

 

상제님께서 하루는 글을 쓰시니 이러하니라.

 

文則天文이니 文有色하고 色有氣하고 氣有靈하니라
문즉천문       문유색      색유기       기유령

 

氣靈不昧하여 以具衆理而應万事라
기령불매       이구중리이응만사

 

문(文)은 곧 천문이니
문에는 색(色)이 있고
색에는 기(氣)가 있고

 

기에는 영(靈)이 있느니라.

기의 신령함(기 속의 영)은 어둡지 않아 모든 이치를 갖추어 만사에 응하느니라.

 

이어 말씀하시기를 “색(色)·기(氣)·영(靈)을 모르면 선배가 아니니라.” 하시고

 

보고도 모르고 쥐어 주어도 모르고,
일러 주어도 모르는 것이 글이니 호박(浩博)한 이 세상에
자작도통(自作道通) 언제 하여 광제창생(廣濟蒼生) 한단 말가!” 하시니라.

(증산도 道典 8:25)

 

불사조 편집^^

용봉%20태일.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