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태공2.jpg

<第23章 勵軍(여군1)-장수가 솔선 수범하라>

 

   武王問太公曰(무왕문태공왈)

   무왕이 태공에게 물었다.

 

   吾欲令三軍之衆(오욕령삼군지중) 攻城爭先登(공성쟁선등)

   나는 삼군의 무리로 하여금, 성을 침에는 먼저 오르고,

 

   野戰爭先赴(야전쟁선부) 聞金聲而怒(문금성이노)

   들판 싸움에는 다투어 먼저 나아가며, 쇳소리를 듣고는 노하고,

 

   聞鼓聲而喜(문고성이희)
   북소리를 듣고는 기뻐하게 하고자 합니다.

 

   爲之奈何(위지내하)

   이렇게 하려면 어떻게 해야 하겠습니까” 

 

   太公曰(태공왈)

   태공이 대답하였다.

 

   將有三勝(장유삼승)

   장수에게는 이김에 세 가지가 있습니다.

 

   武王曰(무왕왈)

   무왕이 물었다.

 

   敢聞其目(감문기목)
   감히 그 조목을 묻고자 합니다.

 

   太公曰(태공왈)

   태공이 대답하였다.

 

   將冬不服裘(장동불복구) 夏不操扇(하불조선)

   장수는 겨울에 갑옷을 입지 않고, 여름에 부채를 잡지 않으며,

 

   雨不張蓋(우불장개)

   비가 내려도 덮개를 덮지 않습니다.

 

   名曰禮將(명왈예장)

   이를 이름하여 예도 있는 장수라 합니다.

 

   將不身服禮(장불신복례) 無以知士卒之寒暑(무이지사졸지한서)
   장수가 몸소 예에 좇지 않으면, 사졸의 춥고 더움을 알 수 없습니다.
 

 

   出隘塞(출애색) 犯泥塗(범니도)

   좁고 막힘에 나아가고, 진창길을 짓밟을 때는,

 

   將必先下步(장필선하보)

   장수가 반드시 먼저 내려가 걷습니다.

 

   名曰力將(명왈역장)

   將不身服力(장불신복력)

   이를 이름하여 힘쓰는 장수라 합니다.

 

   無以知士卒之勞苦(무이지사졸지로고)
   장수가 몸소 힘씀을 좇지 않으면 사졸의 노고를 알 수 없습니다.
 

 

   軍皆定次(군개정차) 將乃就舍(장내취사)

   군사가 다 머무름을 정하고 나서야, 장수가 숙소에 들며,

 

   炊者皆熟(취자개숙) 將乃就食(장내취식)

   밥짓는 것이 다 익거든, 장수가 식사를 들며,

 

   軍不擧火(군불거화) 將亦不擧(장역불거)

   군사가 불을 켜지 않으면, 장수 역시 켜지 않습니다.

 

   名曰止欲將(명왈지욕장)

   이를 이름하여 욕심을 그치는 장수라 합니다.

 

   將不身服止欲(장불신복지욕)

   장수가 욕심 그침을 좇지 않으면,

 

   無以知士卒之飢飽(무이지사졸지기포)
   사졸의 굶주리고 배부름을 알 수가 없습니다.

 

 

<第23章 勵軍(여군2)-장수를 소중히 여기는 사졸>

 

   將與士卒共寒暑(장여사졸기공한서) 勞苦(노고)

   장수는 사졸과 더불어 추위와 더위, 수고로움과 괴로움,

 

   飢飽(기포)

   배고픔과 배부름을 함께 합니다.

 

   故三軍之衆(고삼군지중) 聞鼓聲則喜(문고성즉희)

   그럼으로써 삼군의 무리는, 북소리를 들으면 기뻐하고,

 

   聞金聲則怒(문금성즉노) 高城深池(고성심지)

   쇳소리를 들으면 노하며, 높은 성이나 깊은 못도,

 

   矢石繁下(시석번하) 士爭先登(사쟁선등)

   화살과 돌이 많이 쏟아져도, 군사는 다투어 먼저 오르고,

 

   白刃始合(백인시합) 士爭先赴(사쟁선부)
   흰 칼날이 서로 부딪치게 될 때에는, 군사는 다투어 먼저 나아갑니다.

 

   士非好死而樂傷也(사비호사이락상야)

   군사들이 죽음을 좋아하며 다침을 즐기는 건 아닙니다.

 

   爲其將知寒暑(취기장지한서) 飢飽之審(기포지심)

   그 장수가 춥고 더우며, 배고프고 배부름을 자상히 알아주며,

 

   而見勞苦之明也(이견노고지맹야)
   수고로움과 괴로움을 밝게 보아주기 때문입니다

 

===========================================

적서와 반상의 차별을 없애노라

 

하루는 상제님께서 ‘최수운이 서자(庶子)로 태어난 것이
한이 되어 한평생 서자와 상놈의 차별을 없애고자 하였다.’는 말을 들으시고

 

말씀하시기를 “묵은하늘이 그릇 지어
서자와 상놈의 원한이 세상을 병들게 하였느니라.

이제 내가 적서(嫡庶)의 차별을 없이하였노라.” 하시니라.

 

또 말씀하시기를 “양반을 찾는 것은
그 선령의 뼈를 오려 내는 것과 같아서 망하는 기운이 따라드나니
양반의 행습을 버리고 천한 사람을 우대하여야 속히 좋은 시대가 이르리라.

 

발 개고 앉아서 고개만 끄덕이는 시대는 다 갔으니 그런 행습을 버리라.
내 세상은 상놈의 운수니라.” 하시니라.

(증산도 道典 2:56)
 

주장(主將)의 일하는 법

 

10월에 순창 농바우 박장근(朴壯根)의 집에서
차경석에게 장군도수를 붙이시고 대흥리로 돌아오시는 길에
태인 고현내 행단(古縣內 杏壇)에 이르시어 경석에게 말씀하시기를

 

공자가 행단(杏壇)에서 도를 가르쳤다 하나니
여기서 네게 한 글을 전하리라.” 하시고 옛글 한 장을 외워 주시니 이러하니라.

 

夫主將之法은 務攬英雄之心하고
부주장지법 무람영웅지심

 

賞祿有功하고 通志于衆이라
상록유공통지우중

 

故로 與衆同好靡不成이요 與衆同惡靡不傾이니
고 여중동호미불성 여중동오미불경

 

治國安家는 得人也요 亡國破家는 失人也라
치국안가 득인야 망국파가 실인야

 

含氣之類는 咸願得其志니라
함기지류 함원득기지

 

 

무릇 주장(主將)의 일하는 법은
영웅의 마음을 사로잡을 수 있도록 힘쓰고

 

공 있는 자는 상과 녹을 주고
뭇 사람과 한마음으로 뜻을 통하는 데 있느니라.

 

그러므로 여러 사람과

좋아하는 것을 함께 하면 이루지 못할 것이 없고

 

여러 사람과 미워하는 것을 함께 하면
기울어지지 않는 것이 없나니

 

나라를 잘 다스리고 집안을 평안케 함은 사람을 얻는 데 달려 있고
나라가 망하고 집안을 망침은 사람을 잃는 데 있느니라.

 

생명을 가진 만물은 모두 그 뜻을 이루기 원하느니라.
이어 말씀하시기를 “이 글은 장수(將帥)가 될 자의 대감(大鑑)이니라.” 하시니라.

(증산도 道典 8:60)

용봉.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