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태공2.jpg

<第19章 論將(논장4)-국가의 운명은 장수에 달렸다>

 

   故兵者(고병자) 國之大事(국지대사) 存亡之所由也(존망지소유야)

   전쟁은, 나라의 큰 일이며, 존재하느냐 망하느냐의 길입니다.

 

   命在於將(명재어장)

   운명은 장수에게 달려 있으니,

 

   將者(장자) 國之輔(국지보)

   장수는, 나라에 있어서 수레바퀴를 떠받치는 덧방나무며,

 

   先王之所重也(선왕지소중야)

   옛 임금들의 중히 여기는 바였습니다.

 

   故置將不可不察也(고치장불가찰야)
   그러므로 장수를 두는 데는 잘 살피지 않으면 안됩니다.
 

 

   故曰고왈)

   그러므로 말하기를,

 

   兵不兩勝(병불양승) 亦不兩敗(역불양패)

   전쟁에 있어서는 양쪽이 다 이길 수 없으며, 또 양쪽이 다 질 수도 없다.

 

   兵出踰境(병출유경) 期不十日(기불십일)

   군사가 나가 국경을 넘은 지, 열흘이 안 되어서,

 

   不有亡國(불유망국)

   나라를 없애는 일이 있지 않으면,

 

   必有破軍殺將(필유파군살장)

   반드시 군사가 격파되고 장수가 죽게 되는 일이 있다’고 하는 것입니다.

 

   武王曰(무왕왈)

   무왕이 말하였다.

   善哉(선재)
   좋은 말씀입니다.

용봉.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