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태공2.jpg

<第14章 文伐(문벌3)-적 속으로 파고 들어라>

 

   七曰(칠왈)

   “일곱째는,

 

   欲錮其心(욕고기심) 必厚賂之(필후뢰지)

   그 마음을 막고자 하거든, 반드시 후히 뇌물을 주고,

 

   收其左右忠愛(수기좌우충애) 陰示以利(음시이리)

   그 좌우 충신과 총애하는 이를 거두고, 음으로 이익으로써 보이며,

 

   令之輕業(영지경업) 而蓄積空虛(이축적공허)
   이로 하여금 업을 가벼이 여기게 하여, 저축해 둠이 비어 있도록 합니다.
 

 

   八曰(팔왈)

   여덟째는,

 

   賂以重寶(뢰이중보) 因與之謀(인여지모)

   뇌물을 줌에 중한 보배로써 하며, 그로 인하여 그와 더불어 꾀하며,

 

   謀而利之(모이리지) 利之必信(이지필신)

   꾀하여 그를 이롭게 하고, 그를 이롭게 하면 꼭 믿을 것입니다.

 

   是謂重親(시위중친)

   이를 일컬어 중친이라 합니다.

 

   重親之積(중친지적) 必爲我用(필위아용)

   중친을 많이 둘수록, 반드시 내 소용이 될 것이며,

 

   有國而外(유국이외) 其地大敗(기지대패)
   나라 가진 자 밖으로 내통하면, 그 땅은 반드시 패할 것입니다.
 

 

   九曰(구왈)

   아홉째는,

 

   尊之以名(존지이명) 無難其身(난위기신)

   이를 존중함에 명성으로써 하고, 그 몸을 어렵지 않게 하며,

 

   示以大勢(시이대세) 從之必信(종지필신)

   보임에 대세로써 하며, 이를 따른다면 반드시 믿을 것입니다.

 

   致其大尊(치기대존) 先爲之榮(선위지영)

   그 크게 존귀케 이르게 하고, 먼저 영예로써 이를 삼고,

 

   微飾聖人(미식성인) 國乃大偸(국내대투)
   은밀히 성인으로 꾸미면, 나라는 크게 구차하게 될 것입니다.
 

 

   十曰십왈)

   열째는,

 

   下之必信(하지필신) 以得其情(이득기정)

   이에 낮추어 섬김에 반드시 믿게 하여서, 그 정분을 얻으며,

 

   承意應事(승의응사) 如與同生(여여동생)

   뜻을 이어 일에 따르고, 더불어 삶을 함께 하는 것처럼 합니다.

 

   旣以得之(기이득지) 乃微收之(내미수지)

   이미 이를 얻거든, 은밀히 이를 거둬 두어야 합니다.

 

   時及將至(시급장지) 若天喪之(약천상지)
   때가 이르러서는, 마치 하늘이 이를 망치는 것처럼 해야 합니다.

==================================

 

차경석의 교권 장악

 

치복의 본소 이전 운동을 저지한
경석은 이 해 동지절에 통교권(統敎權)을 장악한 다음

김형규(金炯奎), 문정삼(文正三) 등 심복 신도 스물네 사람을 24방주(方主)로
임명한 뒤에 각 지방으로 파견하여 신도들을 수습하고 교권(敎權)을 집중시키니라.

 
주렴을 걸고 신도들의 알현을 막음

이 때부터 경석은 태모님께서 옆에 계시는 것이 불편할 뿐 아니라

태모님께서 날마다 “네 이놈, 경석아!” 하시니 다른 사람이 들으면
자기의 체면이 손상될까 두려워 먼저 태모님과 신도들 사이를 이간하여 인맥을 끊게 하고

 

다음으로 태모님께서 거처하시는 방을
영실(靈室)’이라 칭하며 방문에 주렴(珠簾)을 걸어 놓고는

 

예문(禮門)’이라 하여 자신의 허락 없이는 누구도
출입을 금한 채 그 아내 이씨(李氏)에게만 태모님의 수발을 들게 하니

 

이는 겉으로는 태모님을 높이는 체하면서
실제로는 신도들이 태모님을 알현(謁見)하는 길을 막기 위함이더라.

 

이로 인해 도장에는 신도들의 자취가
끊어지고 오직 경석이 그의 아우들과 더불어 태모님을 모시니라.

(증산도 道典 11:39)

용봉.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