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태공2.jpg

<第12章 發啓(발계4)-이익이 되는 쪽을 편든다>

 

   無取於民者(무취어민자) 取民者也(취민자야)

   “백성에게서 취하지 않는 자는, 백성을 취하는 자입니다.

 

   無取於國者(무취어국자) 取國者也(취국자야)

   나라에서 취하지 않는 자는, 나라를 취하는 자입니다.

 

   無取於天下者(무취어천하자) 取天下者也(취천하자야)

   천하에서 취하지 않는 자는, 천하를 취하는 자입니다.

 

   無取民者(무취민자) 民利之(민리지)

   백성을 취하지 않는 자는, 백성이 이를 이롭다 여겨 편듭니다.

 

   無取國者(무취국자) 國利之(국리지)

   나라를 취하지 않는 자는, 온 나라가 이를 이롭다 여겨 편듭니다.

 

   無取天下者(무취천하자) 天下利之(천하리지)
   천하를 취하지 않는 자는 온 천하가 이를 이롭다 여겨 편듭니다.
 

 

   故道在不可見(고도재불가견)

   그러므로 길은 사람이 볼 수 없는 곳에 있습니다.

 

   事在不可聞(사재불가문)

   일은 사람이 들을 수 없는 곳에 있습니다.

 

   勝在不可知(승재불가지)

   승리는 사람이 알 수 없는 곳에 있습니다.

 

   微哉微哉(미재미재) 
   미묘하고 미묘한 이치입니다.
 

 

   鳥將擊(조장격) 卑飛斂翼(비비렴익)

   사나운 새가 장차 치려할 때에는, 낮게 날며 날개를 거둡니다.

 

   猛獸將搏(맹수장박) 耳俯伏(이부복)

   사나운 짐승이 장차 덮치려 할 때에는, 귀를 드리우고 엎드립니다.

 

   聖人將動(성인장동) 必有愚色(필유우색)
   성인이 장차 움직이려 할 때에는, 반드시 어리석은 체합니다,

 

================================ 

 

판밖의 남모르는 법

 

내가 하는 일은 도통한 사람도 모르게 하느니라.
나의 일은 판밖에 있느니라.

 

무릇 판안에 드는 법으로 일을 꾸미려면 세상에 들켜서 저해를 받나니
그러므로 판밖에 남 모르는 법으로 일을 꾸미는 것이 완전하니라.

(증산도 道典 2:134)

용봉.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