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태공2.jpg

<第9章 上賢(상현4)-충간하지 않는 자는 신하가 아니다>

 

   故民不盡力(고민부진력) 非吾民也(비오민야)

   그러므로 백성으로써 힘을 다하지 않는 자는, 나의 참된 백성이 아닙니다.

 

   士不誠信(사불성신) 非吾士也(비오사야)

   선비로서 성실과 신의가 없는 자는, 참된 나의 선비가 아닙니다.

 

   臣不忠諫(신붕충간) 非吾臣也(비오신야)

   신하로서 충성되게 간하지 않는 자는, 참된 신하가 아닙니다.

 

   吏不平潔愛人(이불평결애인)

   관리로써 공평하고 결백하며 사람을 사랑하지 않는 자는,

 

   非吾吏也(비오리야)

   참된 나의 관리가 아닙니다.

 

   相不能富國强兵(상불능부국강병) 調和陰陽(조화음양)

   재상으로서 나라를 넉넉하게 하고 군대를 강하게 하며, 음양을 조화시키어,

 

   以安萬乘之主(이안만승지주)

   만승의 천자를 편안케 하며,

 

   正群臣(정군신) 定名實(정명실)

   여러 신하를 바로 잡으며, 명성과 실지가 마땅하게 하며,

 

   明賞罰(명상벌) 樂萬民(낙만민)

   상벌을 분명히 하며, 만민을 안락하게 하지 못하는 자는,

 

   非吾相也(비오상야)
   참된 재상이 아닙니다.

=============================

 

공자와 맹자의 기운을 거두심

 

상제님께서 하루는 큰 소리로 공자를 불러 말씀하시기를
공자야, 네가 천추(千秋)에 대접을 받았으니 내 세상에는 그 녹(祿)을 끊으리라.” 하시더니

 

다시 말씀하시기를
그러나 네가 간절히 비는 고로 물밥은 내려 주리라.” 하시니라.

 

이어서 성도들에게 말씀하시기를
이제 천하에 공자 신명이 머물 만한 땅이 없게 되었느니라.” 하시고

 

다시 큰 소리로 맹자를 부르시어
맹자야, 이 역적놈아!” 하고 꾸짖으시니라.

 

이에 한 성도가 여쭈기를
맹자를 역적이라고 꾸짖으시니 무슨 까닭입니까?” 하니

 

말씀하시기를
마음속에 임금과 신하의 의리가 있다면
임금을 임금 같지 않게 볼 수가 있겠느냐.

신하가 임금을 원수같이 보았으니 내쳐도 무방하니라.” 하시니라.

(증산도 道典 4:46)

용봉.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