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태공2.jpg

<第9章 上賢(상현2)-여섯 가지 적>

 

   文王曰(문왕왈)

   문왕이 말했다.

 

   願聞其道(원문기도)

   원하건대, 그 도리를 들려 주십시오”


   太公曰(태공왈)

   태공이 말하였다.

 

   夫六賊者(부육적자)

   여섯 적이라 하는 것은,

 

   一曰(일왈)

   첫째로,

 

   臣有大作宮室池(신유대작궁실지)

   신하로서 크고 호화로운 저택에 연못과 정자를 짓고,

 

   遊觀倡樂者(유관창락자) 傷王之德(상왕지덕)

   놀며 구경하고 기생들과 즐기는 자 있으면, 왕의 덕을 상하게 하는 것입니다. 

 

   二曰(이왈)

   둘째로,

 

   民有不事農桑(민유불사농상) 任氣遊俠(임기유협)

   백성으로서 농사와 누에치기에 힘쓰지 않고, 기운만을 믿어 놀고 호협하며,

 

   犯陵法禁(범릉법금) 不從吏敎者(부종리교자)
   법과 금기를 범하고 문란케 하며, 관리의 이끎에 쫓지 않는 자는,

 

   傷王之化(상왕지화)

   왕의 교화를 상하게 하는 것입니다.


   三曰(삼왈)

   셋째로,

 

   臣有結朋黨(신유결붕당) 蔽賢智(폐현지)

   신하로서 당파를 맺으며, 어짊과 지혜로움을 가리며,

 

   障主明者(장주명자) 
   임금의 밝음에 장애가 되게 하는 자 있으면,

 

   傷王之權(상왕지권)

   왕의 권위를 상하게 하는 것입니다.


   四曰(사왈)

   넷째로,

 

   士有抗志高節(사유항지고절) 以爲氣勢(이위기세)

   선비로서 뜻을 거스르며 절의를 뽐내며, 그로 기세를 이루어,

 

   外交諸侯(외교제후) 不重其主者(부중기주자)
   밖으로 제후와 사귀고, 그 임금을 소중히 여기지 않는 자 있으면,

 

   傷王之威(상왕지위)

   왕의 위엄을 상하게 하는 것입니다. 

 

   五曰(오왈)

   다섯째로,

 

   臣有輕爵位(신유경작위) 賤有司(천유사)

   신하로서 벼슬과 지위를 가벼이 여기며, 직무를 낮추보며,

 

   羞爲上犯難者(수위상범난자)
   임금을 위하여 난에 뛰어듦을 부끄러운 것으로 여기는 자 있으면,

 

   傷功臣之勞(상공신지로)

   공신의 노고를 상하게 하는 것입니다. 

 

   六曰(육왈)

   여섯째로,  

   强宗侵奪(강종침탈)

   강한 문벌로써 가난하고 약한 자를 침범하고 빼앗으며,

 

   陵侮貧弱者(능모빈약자) 傷庶人之業(상서인지업)

   깔보고 업신여기는 자는, 서민의 생업을 상하게 하는 것입니다.

=======================================================

 

마음 쓰는 법 

하루는 형렬에게 서전(書傳)의
진서장(秦誓章)을 외워 주시며 “잘 기억하라.” 하시니 이러하니라. 

 

如有一介臣이 斷斷?無他技나
여유일개신 단단의무타기

 

其心이 休休焉한대 其如有容이라
기심 휴휴언 기여유용 

 

人之有技를 若己有之하며
인지유기 약기유지

 

人之彦聖을 其心好之하되
인지언성 기심호지 

 

不?如自其口出하면 是能容之라
불시여자기구출 시능용지

 

以保我子孫黎民이니 亦職有利哉인저
이보아자손여민 역직유리재

 

만일 한 신하가 오직 정성스럽고 한결같을 뿐
다른 재주는 없으나 그 마음이 착하고 아름다워 포용함이 있는 듯하여

 

남이 가진 재주를 자기가 가진 것처럼 아끼고
남의 훌륭함과 통달함을 마음으로 좋아하되
비단 말뿐이 아니라면 이는 남을 포용하는 것이니라.

 

나의 자손과 백성을 보전할 것이니
또한 이롭다 할 것이니라. 


人之有技를 冒疾而惡之하며
인지유기 모질이오지

 

人之彦聖을 而違之하여 是不達하면 是不能容이라
인지언성 이위지 비부달 시불능용

 

以不能保我子孫黎民이니 亦曰殆哉인저
이불능보아자손여민 역왈태재

 

남이 가진 재주를 시기하고 미워하여
남의 훌륭함과 통달함을 드러내지 못하게 한다면
이는 포용하지 못하는 것이니라.

 

나의 자손과 백성을 보전하지 못하리니
또한 위태롭다 할 것이니라.


상제님께서 이르시기를
나라의 흥망(興亡)이 이 두 마음에 달려 있고
신하로서 충성하느냐 반역하느냐가 이 두 마음에 달렸느니라.” 하시고

 

또 말씀하시기를
천하사의 성패가 또한 이 두 마음에 매여 있느니라.” 하시니라.

(증산도 道典 8:63)
  

용봉.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