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第7章 守土(수토2)-존경은 화합의 지름길이다>

 

   文王曰(문왕왈)

   문왕이 물었다.

 

   何謂仁義(하위인의)

   무엇을 인의라 하는 것입니까”


   太公曰(태공왈)

   태공이 대답하였다.
   敬其衆(경기중) 合其親(합기친)

   그 무리를 공경하고, 그 친족을 모아 거두어야 합니다.

 

   敬其衆則和(경기중즉화) 合其親則喜(합기친즉희)

   그 무리를 공경하면 화합하고, 그 친족을 모아 거두면 기뻐하는 것입니다.

 

   是謂仁義之紀(시위인의지기)

   이를 인의의 기강이라 이릅니다.

 

   無使人奪汝威(무사인탈여위)

   다른 사람으로 하여금 당신의 위엄을 빼앗도록 하지 마십시오.

 

   因其明(인기명) 順其常(순기상)

   그 밝음으로 말미암아, 그 상도에 따라야 합니다.

 

   順者(순자) 任之以德(임지이덕)

   따르는 자는, 이를 맡김에 덕으로써 하고,

 

   逆者(역자) 絶之以力(절지이공)

   거스르는 자는, 이를 끊음에 힘으로써 합니다.

 

   敬之勿疑(경지물의) 國家和服(국가화복)
   이를 공경하고 의심치 않으면, 천하가 화합하고 복종할 것입니다”

용봉.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