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第4章 大禮(대례2)-군주의 몸가짐>

 

文王曰(문왕왈)

문왕이 물었다.

 

主位如何(주위여하)

임금의 몸가짐은 어떠해야 합니까”

 

太公曰(태공왈)

태공이 대답하였다.

 

安徐而靜(안서이정)

평안하고 찬찬하며 조용하고,

 

柔節先定(유절선정)

부드러우며 절제가 있어 먼저 안정되어야 합니다.

 

善與而不爭(선여이부쟁) 虛心平志(허심평지)

잘 베풀고 다투지 말며, 마음을 비우고 뜻을 고르고,

 

待物以正(대물이정)

사람을 대함에 바르게 해야 합니다” 

 

文王曰(문왕왈)

문왕이 물었다.

 

主聽如何(주청여하)

임금의 들음은 어떠해야 합니까”

 

太公曰(태공왈)

태공이 대답하였다.

 

勿妄而許(물망이허) 勿逆而拒(물역이거)

망녕되게 허락하지 말며, 거스르고 막지 말아야 합니다.

 

許之則失守(허지즉실수) 拒之則閉塞(거지즉폐색)

이를 허락하면 곧 지킴을 잃고, 이를 막으면 곧 닫혀 막힙니다.

 

高山仰之(고산앙지) 不可極也(불가극야)

높은 산은 이를 우러러도, 정복할 수 없으며,

 

深淵度之(심연도지) 不可測也(불가측야)

깊은 물은 이를 헤아려도, 잴 수 없습니다.

 

神明之德(신명지덕) 正靜其極(정정기극)

신통하고 밝은 덕은, 바르고 조용하여 그의 지극함입니다”

 

文王曰(문왕왈)

문왕이 물었다.

 

主明如何(주명여하)

임금의 밝음은 어떠해야 합니까”

 

太公曰(태공왈)

태공이 대답하였다.

 

目貴明(목귀명) 耳貴聰(이귀총)

눈은 눈밝음을 귀히 여기고, 귀는 귀밝음을 귀히 여기고,

 

心貴智(심귀지)

마음은 지혜로움을 귀히 여깁니다.

 

以天下之目視(이천하지목시) 則無不見也(즉무불견야)

천하의 눈으로써 보면, 보이지 않음이 없고,

 

以天下之耳聽(이천하지이청) 則無不聞也(즉무불문야)

천하의 귀로써 들으면, 들리지 않음이 없고,

 

以天下之心慮(이천하지심려) 則無不知也(즉무부지야)

천하의 마음으로써 생각하면, 알지 못함이 없습니다.

 

輻輳(폭주) 進(진) 則明不蔽矣(즉명불폐의)

바퀴 살처럼 한 데 쏠려, 나란히 나아간다면, 곧 밝음이 가려지지 않습니다”

 

================================================

 

도운 추수자의 고난과 도성덕립의 심법

상제님께서 하루는 성도들에게 글을 써 주시니 이러하니라.

 

鍾鼓一聲에 天下號令하고
종고일성 천하호령

 

鳳鳴一唱에 天下鷄鳴이라
봉명일창 천하계명

 

八方失頭나 黃土通明이로다
팔방실두 황토통명

 

성인이 종고소리 한 번 울려 천하를 호령하고
봉황이 한 번 울면 천하의 닭이 우느니라.

 

온 세상이 머리(君師父)를 잃고 헤매고 있으나
중앙(五皇極)은 세상사를 훤히 꿰뚫고 있도다.

 

前後風霜에 年年多苦나
전후풍상 연년다고

 

醫世之心이요 功名之情이로다
의세지심 공명지정

 

外有氣和하고 內有神靈하니
외유기화 내유신령

 

搖之不動이요 激之不濁이요
요지부동 격지불탁

 

一片丹心으로 以待其時라
일편단심 이대기시

 

한평생 온갖 시련 해마다 더 괴로우나
병든 세상 건지려는 마음 공명을 세우고픈 심정이로다.

 

외양은 화평한 기운 넘쳐나고 안은 신령스러우니
흔들어도 움직이지 아니하고
격류에도 흐려지지 아니하며
일편단심으로 그 때를 기다리는구나.

 

瞻彼南山한대 惟石巖巖이로다
첨피남산 유석암암

 

正冠天下하니 有何虛妄고
정관천하 유하허망

 

緩則稍急이요 急則稍緩이라
완즉초급 급즉초완

 

風風雨雨에 忍耐其心이라
풍풍우우 인내기심

 

저 남산 바라보니 암석이 우뚝우뚝하도다.
천하를 바로잡아 으뜸이 되니 어찌 허망함이 있으리오.

 

더디면 조금 급하게, 급하면 조금 더디게 하라.
몰아치는 비바람에도 마음을 잘 참고 견디는도다.

 

出入必敬하고 有望有心이라
출입필경 유망유심
 
扶植綱紀는 明公其誰오
부식강기 명공기수

 

億兆欽望이 允則允矣로다
억조흠망 윤즉윤의

 

나와서나 들어가서나 반드시 만사에 공경히 하고
세상 건지려는 소망과 참된 마음 있도다.

 

세상의 기강 바로잡으려는 밝은 어른 그 누구신가.
억조창생이 우러러 바라는 사람 진실로 그 사람이로다.

 

朝東暮西에 曰是曰非하니
조동모서 왈시왈비

 

生我者誰오 粒粒難望이로다
생아자수 입립난망

 

아침에는 동쪽으로 저녁에는 서쪽으로
옳다 그르다 말들도 많은데

 

진정 나를 살릴 자 그 누구신가.
하나하나를 다 바라기는 진실로 어렵도다.

 

生生氣氣요 望望立立이라
생생기기 망망입립

 

世事風潮는 修德可知요
세사풍조 수덕가지

 

神出鬼沒은 淸濁五音이로다
신출귀몰 청탁오음

 

끊임없이 솟구치는 기백이여!
살리고 살리기를 소망하고 또 소망하도다.

 

세상사 돌아가는 세태는 덕을 닦아야 알 수 있고
신출귀몰한 신도(神道) 조화는 청탁 오음의 주문소리에 응하도다!

(증산도 道典 6:137)

 

용봉.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