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第5章 明傳(명전1)-나라가 흥하고 망하는 까닭>

 

   文王寢疾五日(문왕침질오일) 召太公望(소태공망)

   문왕이 병상에 누운 지 닷새가 되자, 태공망을 부른 후,

 

   太子發在側(태자발재측) 曰(왈)

   태자 발을 곁에 두고, 말하였다.

 

   嗚呼(오호) 天將棄予(천장기여)

   아, 하늘이 나를 버리려 한다.

 

   周之社稷(주지사직)

   그래서 주나라 사직을 장차 너에게 맡기려 한다.

 

   將以屬汝(장이속여) 今予欲師至道之言(금여욕사지도지언)

   이에 장차 너에게, 스승 삼아야 할 지극한 도의 말씀을,

 

   以明傳之子孫(이명전지자손)

   자손에게 분명히 전하고자 한다”

 

   太公曰(태공왈)

   태공이 말하였다.

 

   王何所問(왕하소문)

   임금께서 묻고자 하시는 바가 무엇입니까”

 

   文王曰(문왕왈)

   문왕이 말하였다.

 

   先聖之道(선성지도) 其所止(기소지)

   옛 성현의 도와, 그 그치는 바와,

 

   其所起(기소기) 可得聞乎(하득문호)

   그 일어나는 바를, 들려주실 수 있겠습니까” 

 

   太公曰(태공왈)

   태공이 대답하였다.

 

   見善而怠(견선이태) 時至而疑(시지이의)

   선함을 보고도 게을리 하며, 때가 이르러도 의심하며,

 

   知非而處(지비이처)

   그름을 알고도 가만히 있는 것,

 

   此三者(차삼자) 道之所止也(도지소지야)

   이 세 가지는, 도가 그치는 것입니다.

 

   柔而靜(유이정) 恭而敬(공이경)

   부드러우면서도 조용하고, 공손하면서도 존경하고,

 

   强而弱(강이약) 忍而剛(인이강)

   강하면서도 약하고, 참으면서도 굳센 것,

 

   此四者(차사자) 道之所起也(도지소기야)

   이 네 가지는, 도가 일어나는 것입니다.

 

   故義勝欲則昌(고의승욕즉창)

   그러므로 의로움이 욕심을 이기면 곧 창성하고,

 

   欲勝義則亡(욕승의즉망)

  욕심이 의로움을 이기면 곧 망합니다.

 

   敬勝怠則吉(경승태즉길)

   공경함이 업신여김을 이기면 곧 길하고,

 

   怠勝敬則滅(태승경즉멸)
  업신여김이 공경함을 이기면 곧 멸망합니다.

 

================================

 

심법을 쓰는 대도

 

상제님께서 옛사람을 평론하실 때는
매양 강태공, 석가모니, 관운장, 이마두를 칭찬하시니라.

 

상제님께서 말씀하시기를
일꾼된 자 강유(剛柔)를 겸비하여 한편이라도
기울지 아니하여야 할지니

 

천지의 대덕(大德)이라도
춘생추살(春生秋殺)의 은위(恩威)로써 이루어지느니라.” 하시니라.

 

또 말씀하시기를
의로움(義)이 있는 곳에 도(道)가 머물고,
도가 머무는 곳에 덕(德)이 생기느니라.” 하시니라.

 

하루는 말씀하시기를
사람이란 벌처럼 톡 쏘는 맛이 있어야 하느니라.” 하시니라.

(증산도 道典 8:62)

 

 

순검이 다시 묻기를
그러면 무슨 일로 모였느냐?” 하거늘

 

상제님께서 말씀하시기를
이제 혼란복멸(覆滅)에 처한 천지를 뜯어고쳐 새 세상을 열고

 

대비겁(大否劫)에 싸인 사람과 신명을 널리
건져 각기 안락을 누리게 하려는 모임이로다.” 하시니라.

 

이에 통역순검 문형로(文亨魯)가 놀라
말하기를 “어찌 감히 그런 대담한 말을 하느냐!” 하거늘

 

말씀하시기를 “사람마다 지혜가 부족하고
도략(韜略)이 없으므로 천하사를 도모치 못하나니
천하사에 뜻하는 자 어찌 별로히 있으리오.
 
그대가 만일 도략과 자비가
있다면 어찌 가만히 앉아서 볼 때리오.” 하시니라.

(증산도 道典 5:213)

용봉.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