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第4章 大禮(대례1)-군주와 신하의 관계>

 

   文王問太公曰(문왕문태공왈)
   문왕이 태공에게 물었다“

 

   君臣之禮如何(군신지예여하)

   임금과 신하의 예는 어떠해야 합니까” 

 

   太公曰(태공왈)

   태공이 대답하였다.

 

   爲上惟臨(위상유임) 爲下惟(위하유)

   “임금으로서는 오직 굽어볼 따름이며, 신하로서는 오직 침착할 따름입니다.

 

   臨而無遠(임이무원) 而無隱(이무은)

   굽어보되 멀리함이 없으며, 침착하되 숨김이 없어야 합니다.

 

   爲上惟周(위상유주)

   임금이 되어서는 오직 골고루 미치게 할 따름이며,

 

   爲下惟定(위하유정)

   신하되어서는 오직 정하여진 대로 할 따름입니다.

 

   周(주) 則天也(즉천지)

   골고루 미치게 하는 것은, 하늘을 본받음이요,

 

   定(정) 則地也(즉지야)

   정하여진 대로 하는 것은 땅을 본받음입니다.

 

   或天或地(혹천혹지)
   하나는 하늘이요, 하나는 땅입니다.

 

   大禮乃成(대례내성)

   따라서 대례가 이루어지게 됩니다.

================================

 

군사부일체의 후천 문화

 

상제님께서 말씀하시기를
선천의 도정(道政)이 문왕(文王)과 무왕(武王)에서 그쳤느니라.

 

옛적에는 신성(神聖)이 하늘의 뜻을 이어
바탕을 세움(繼天立極)에 성웅이 겸비하여 정치와 교화를 통제관장(統制管掌)하였으나

 

중고(中古) 이래로 성(聖)과 웅(雄)이 바탕을 달리하여
정치와 교화가 갈렸으므로 마침내 여러 가지로 분파되어 진법(眞法)을 보지 못하였나니

 

이제 원시반본이 되어 군사위(君師位)가 한 갈래로 되리라.
앞세상은 만수일본(萬殊一本)의 시대니라.” 하시니라.


 

배사율의 통치 원리

또 말씀하시기를
선천에는 도수가 그르게 되어서 제자로서 스승을 해하는 자가 있었으나
이 뒤로는 그런 불의를 감행하는 자는 배사율(背師律)을 받으리라.” 하시니라.


사강육륜의 도륜을 내심
하루는 상제님께서 말씀하시기를
유가에서 군사부일체를 주장하나 삼강오륜(三綱五倫) 어디에도
스승과 제자의 도리는 없지 않으냐.

 

이에 삼강오륜을 보전(補塡)하니
앞으로는 사강육륜(四綱六倫)의 도륜(道倫)이 나오리라.” 하시며
일러 주시니 이와 같으니라.


夫爲婦綱 父爲子綱 師爲弟綱 君爲臣綱
부위부강 부위자강 사위제강 군위신강

 

夫婦有別 父子有親 師弟有禮 君臣有義 長幼有序 朋友有信
부부유별 부자유친 사제유례 군신유의 장유유서 붕우유신
(증산도 道典 2:27)

용봉.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