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第3章 國務(국무2)-백성을 사랑하는 법>

 

   薄賦斂則與之(박부렴즉여지)

   세금 거둠을 가볍게 하면 주는 게 됩니다.

 

   儉宮室臺(검궁실대) 則樂之(즉락지)

   궁실이나 전망대를 검소하게 하면 곧 즐겁게 됩니다.

 

   吏淸不苛擾則喜之(이청불가요즉희지)

   관리가 결백하고 번거롭게 하지 않으면 곧 기쁘게 됩니다.

 

   民失其務則害之(민실기무즉해지)

   백성이 그 힘쓸 곳을 잃게 함은 곧 이를 해하게 하는 것입니다.

 

   農失其時則敗之(농실기시즉패지)

   농사에 그 때를 잃게 하면 곧 이를 실패하게 하는 것입니다.

 

   無罪而罰則殺之(무죄이벌즉살지)

   죄 없이 벌하면 곧 이를 죽게 하는 것입니다.

 

   重賦斂則奪之(중부렴즉탈지)

   세금을 과중하게 거두면 곧 뺏는 것이 됩니다.

 

   多營宮室臺(다영궁실대) 以疲民力則苦之(이피민력즉고지)

   궁실이나 전망대를 많이 지어, 백성을 힘들게 하면 곧 괴롭히는 것이 됩니다.

 

   吏濁苛擾則怒之(이탁가요즉노지)

   관리가 부패하고 가혹하며 번거로우면 곧 노하게 하는 것이 됩니다.

 

   故善爲國者(고선위국자)

   그러므로 나라를 잘 다스리는 군주는,

 

   馭民如父母之愛子(어민여부모지애자)

   백성 부리기를 꼭 어버이가 자식 사랑함과 같이 하며,

 

   如兄之慈弟(여형지자제)

   형이 아우 사랑함과 같이 합니다.

 

   見其飢寒則爲之哀(견기기한즉위지애)

   그 굶주림과 추위에 시달림을 보고는 곧 그를 위해 근심하고,

 

   見其勞苦則爲之悲(견기로고즉위지비)

   그 수고로움과 괴로움을 보고는 곧 그를 위하여 슬퍼합니다.

 

   賞罰如加於身(상벌여가어신)

   상과 벌은 자신의 몸에 가함과 같이 하며,

 

   賦斂如取於己(부렴여취어기)

   세금 거두기는 그 자신에게서 취함과 같이 합니다.

 

   此愛民之道也(차애민지도야) 

   이것이 백성을 사랑하는 길입니다.

===============================

 

묵은하늘과 새하늘의 삶

 

상제님께서 새 천지를 개벽하는
대공사를 행하시며 말씀하시기를 “이제 상놈 도수를 짜노라.” 하시고

 

나는 타고난 모습대로 소탈하게
살 것을 주장하나 묵은하늘은 겉으로 꾸미기를 좋아하고

 

나는 의례(儀禮)가
간소하기를 주장하나 묵은하늘은 예절이 번잡하고
나는 웃고 기쁘게 대하기를 주장하나 묵은하늘은 위엄을 주장하느니라.

 

나는 다정하기를 주장하나
묵은하늘은 정숙하고 점잖은 것을 높이고

 

나는 진실하기를 주장하나
묵은하늘은 허장성세(虛張聲勢)를 세우고

 

나는 화락(和樂)하기를 주장하나
묵은하늘은 싸워 이기기를 주장하느니라.

 

앞세상에는 신분과 직업의 귀천이 없어
천하는 대동세계가 되고, 모든 일에 신명이 수종 들어 이루어지며
따뜻한 정과 의로움이 충만하고 자비와 사랑이 넘치리라.

 

묵은하늘은 이것을 일러 상놈의 세상이라 하였느니라.” 하시니라.
(증산도 道典 2:65)

 

용봉.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