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第2章 盈虛(영허2)-저절로 다스려지는 무위의 정치>

 

   文王曰(문왕왈)

   문왕이 물었다.

 

   古之聖賢(고지성현) 可得聞乎(가득문호)

   옛날 성현들의, 이야기를 들려주시겠습니까”

 

   太公曰(태공왈)

   태공이 대답했다.

 

   昔者(석자) 帝堯之王天下(제요지왕천하)

   옛날, 요임금이 천하의 임금노릇 한 것을 보면,

 

   上世所謂賢君也(상세소위현군야)

   과연 상고의 어진 임금이라 할 수 있습니다” 


 

   文王曰(문왕왈)

   문왕이 물었다.

 

   其治如何(기치여하)
   그 다스림은 어떠하였습니까”
 

 

   太公曰(태공왈)

   태공이 대답하였다.

 

   帝堯王天下之時(제요왕천하지시)  

   요임금이 천하의 임금노릇을 하실 적에는,

 

   金銀珠玉不服(금은수옥불복)

   금이나 은 또는 주옥으로 장식하지 않았고,

 

   錦繡文綺不衣(금수문기불의)

   수놓은 비단이나 무늬 있는 비단 옷을 입지 않고,

 

   奇怪珍異不視(기괴진이불시)

   이상야릇하고 유별난 것을 보지 않고,

 

   玩好之器不寶(완호지기불보)

   가지고 놀 기물을 보배롭게 여기지 않고,

 

   淫佚之樂不聽(음일지락불청) 宮垣屋宇不堊(궁원옥우불악)

   음탕한 음악을 듣지 않고, 궁의 담이며 방을 백토로 칠하지 않고,

 

   椽楹不(연영불)

   수키와며 서까래며 기둥은 조각하지 않고,

 

   茅茨之蓋不剪(모자지개부전)

   띠풀이 뜰에 우거져도 깎지 않고,

 

   鹿(록) 禦寒(어한)

   사슴 가죽으로 만든 옷으로 추위를 막고,

 

   布衣掩形(포의엄형)

   소박한 옷으로 몸을 가리고,

 

   粱之飯(양지반) 藜藿之羹(여곽지갱)

   거친 쌀과 기장밥에, 명아주나 콩잎국을 먹었습니다.

 

   不以役作之故(불이역작지고)

   부역을 시킴으로써,

 

   害民耕織之時(해민경직지시)

   백성의 밭 갈고 베 짜는 시간을 빼앗는 일을 하지 않았습니다.

 

   削心約志(삭심약지)

   마음을 다듬으며 뜻을 제약하여 백성의 일에 일절 간섭하지 않고,

 

   從事乎無爲(종사호무위)

   천하가 저절로 다스려지는 무위로 정치하셨습니다.

 

   吏(리) 忠正奉法者(충정봉법자) 尊其位(존기위)

   관리로서, 충성되고 정직하며 법률을 잘 받드는 자는, 그 직위를 높이고,

 

   廉潔愛人者(염결애인자) 厚其祿(후기록)

   청렴결백하고 백성을 사랑하는 자는, 그 녹을 두터이 하고,

 

   民(민) 有孝慈者(유효자자) 愛敬之(애경지)

   백성으로서, 효도하며 자애로운 자는, 이를 공경하며 사랑하고,

 

   盡力農桑者(진력농상자) 慰勉之(위면지)

   농사하며 누에치기에 힘을 다하는 자는, 이를 위로하여 힘쓰게 하였습니다.

 

   旌別淑德(정별숙덕) 表其門閭(표기문려)

   선과 악을 분명히 구별하여, 마을 입구의 문에 그것을 나타냈습니다.

 

   平心正節(평심정절)

   마음을 평온하게 하고 예절을 바르게 하며

,

   以法度禁邪僞(이법도금사위)

   법도로써 간사함과 거짓됨을 금하고,

 

   所憎者(소증자) 有功必賞(유공필상)

   미운 사람도, 공이 있으면 반드시 상주며,

 

   所愛者(소애자) 有罪必罰(유죄필벌)

   사랑하는 사람도, 죄가 있으면 반드시 벌하였습니다.

 

   存養天下鰥寡孤獨(존양천하환과고독)

   세상의 홀아비나 홀어미, 고아나 홀로 된 노인을 보호하고 양육했습니다.

 

   賑贍禍亡之家(진담화망지가)

   재난이나 초상난 집을 물건을 주어 도와주었습니다.

 

   其自奉也甚薄(기자봉야심박) 其賦役也甚寡(기부역야심과)

   스스로 봉양함은 심히 박하고, 그 부역은 심히 적었습니다.

 

   故萬民富樂而無飢寒之色(고만민부락이무기한지색)

   그러므로 만백성이 넉넉하고 즐기며 굶주리고 떠는 기색이 없었으며,

 

   百姓戴其君如日月(백성대기군여일월)  

   백성이 그 임금을 해와 달처럼 받들며,

 

   親其君如父母(친기군여부모)  

   그 임금을 어버이처럼 가까이 했습니다”

 

   文王曰(문왕왈)
   문왕이 말하였다.

 

   大哉(대재) 賢君之德矣(현군지덕의)

   크도다! 현군의 덕은 참으로 위대하도다!”

 

========================================

 

난세와 치세의 두 마음

 

禹治九年洪水할새 三過其門而不入은
우치구년홍수 삼과기문이불입

 

以一身之苦로 而安天下之民이니라
이일신지고 이안천하지민

 

우(禹)가 구년홍수를 다스릴 적에
세 차례나 자기 집 문 앞을 지나면서도 들르지 않았음은
제 한 몸의 고달픔으로 천하의 백성을 평안케 하고자 함이었느니라.

 

是故로
시고

 

治世之人은 餓其體하고 勞其筋하여 以活民生하고
치세지인 아기체 노기근 이활민생

 

亂世之人은 淫其心하고 貪其財하여 以傷民生하나니
난세지인 음기심 탐기재 이상민생

 

若天理所在면 功歸於修하고 禍歸於作하리라
약천리소재 공귀어수 화귀어작

 

그러므로 세상을 다스리는 사람은
제 몸을 주리고 수고스럽게 하여 백성을 살리고

 

세상을 어지럽히는 사람은
마음을 방종히 하고 재물을 탐하여 백성의 삶을 상하게 하나니

 

천리가 있다면 공(功)은 닦은 데로 돌아가고
화(禍)는 지은 데로 돌아갈 것이니라.

(증산도 道典 2:50)

   용봉.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