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第1章 文師(문사5)-녹으로 인재를 부른다>

 

   太公曰(태공왈)

   태공이 말하였다.“

 

   緡微餌明(민미이명) 小魚食之(소어식지) 

   낚싯줄이 가늘고 미끼가 또렷이 보이면, 작은 고기가 이것을 물고, 

 

   緡調餌香(민조이향)

   낚싯줄이 튼튼하고 실하며 그 미끼가 향기로우면,

 

   中魚食之(중어식지) 

   중간치의 고기가 이것을 물고,

 

   緡隆餌(민륭이) 大魚食之(대어식지)

   낚싯줄이 굵고 미끼가 풍성하면, 큰 고기가 이것을 무는 것입니다. 

 

   夫魚食其餌(부어식기이) 乃牽於緡(내솔어민)

   대체로 고기는 그 미끼를 먹고, 그로 인해 낚싯줄에 끌려오고,

 

   人食其祿(인식기록) 乃服於君(내복어군) 

   사람은 그 녹을 먹고, 그로 인하여 임금에게 복종하는 것입니다.

 

   故以餌取魚(고이이취어) 魚可殺(어가살)

   그러므로 미끼로써 고기를 낚으면, 고기를 잡을 수 있고,

 

   以祿取人(이록취인) 人可竭(인가갈)

   녹으로 인재를 모으면, 천하 인재를 남김없이 부를 수 있는 것입니다.

 

   以家取國(이가취국) 國可拔(국가발)

   사대부로써 나라를 취하면, 쉽게 나라를 뽑아낼 수 있고,

 

   以國取天下(이국취천하) 天下可畢(천하가필) 嗚呼(명호)

   제후로써 천하를 취하면, 쉽게 천하 일을 다 마칠 수 있는 것입니다.

 

   曼曼綿綿(만만면면) 其聚必散(기취필산)

   무성한 숲과 같다 하지만, 그 모임은 반드시 흩어질 것이요.

 

   昧昧(매매) 其光必遠(기광필원)

   말이 없고 희미하다 하지만, 그 빛은 반드시 멀리까지 비칠 것입니다.

 

   微哉(미재) 聖人之德(성인지덕)

   실로, 성인의 덕이란 미묘한 것으로서,

 

   誘乎獨見(유호독견) 樂哉(낙재)

   그것은 성인 스스로는 볼 수 있지만,

 

   聖人之慮(성인지려)

   남에게는 가늠하여 헤아릴 수 없을 만큼 깊고 그윽한 것입니다.

 

   各歸其次(각귀기차)

   그러므로 성인의 마음은 천하 백성이 각자가 처해 있는 위치에서

   편히 살도록 인심을 배양하고,

  

   而立斂焉(이립렴언)

   나라를 올바르게 다스릴 법을 세우는 것으로 그 즐거움을 삼는 것입니다.

 

=======================================

 

일꾼을 쓰는 대도

구릿골에 계실 때 하루는 형렬에게
옛글을 외워 주시며 “이 글을 잘 기억하라.” 하시니 이러하니라.

 

夫用兵之要는 在崇禮而重祿하니
부용병지요재숭례이중록

 

禮崇則義士至하고 祿重則志士輕死니라
예숭즉의사지녹중즉지사경사

 

故로 祿賢에 不愛財하고 賞功에 不踰時하면
고 녹현 불애재 상공 불유시

 

則士卒竝하여 敵國削이니라
즉사졸병 적국삭

 

무릇 용병의 요체는
예를 숭상하고 녹을 중히 여김에 있나니

예를 숭상하면 의로운 일꾼이 들어오고
녹을 중히 여기면 뜻 있는 일꾼은 죽음을 가볍게 여기느니라.

 

그러므로 현자(賢者)에게 녹을 주되 재물을 아끼지 않고
공 있는 자에게 상을 줌에 때를 넘기지 않으면

큰 일꾼과 작은 일꾼이 다 함께 적을 무찌르느니라.

 

이어 말씀하시기를 “사람을 쓸 때에는 남녀의 구별이 없나니,
옛날에 진평(陳平)은 ‘야출동문(夜出東門) 여자 이천인(女子二千人)’ 하였느니라.” 하시고
대장부가 여자 대장부니라.” 하시니라.
(증산도 道典 8:61)

   용봉.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