육도삼략(六蹈三略) <3>

<제1편 文蹈篇(문도편)>(3)    

 

 <第1章 文師 (문사3)-낚시와 인재의 등용>

 

文王曰(문왈) 何謂其有似也(하위기유사야)
문왕이 말했다. “그 비슷하다는 것은 무엇을 뜻하는 것입니까”
 

 

太公曰(태공왈)

태공이 대답하였다.

 

釣有三權(조유삼권)

낚시에는 세 가지 권도가 있습니다.

 

祿等以權(녹등이권)

미끼로 물고기를 취하는 것은 녹봉을 주어 인재를 취하는 것과 같고,

 

死等以權(사등이권)

좋은 미끼를 쓰면 큰 고기가 잡히는 것은 후한 녹봉을 내리면

목숨을 아끼지 않는 충신이 나오는 것과 같으며,

 

官等以權(관등이권)

물고기의 크기에 따라 쓰임이 다른 것은,

 

夫釣以求得也(부조이구득야)  

인품에 따라 벼슬이 다른 것과 같습니다.

 

其情深(기정심) 可以觀大矣(가이관대의)

그 이치가 매우 깊어, 그로 인하여 큰 것을 볼 수 있는 것입니다”

======================

 

각기 기국에 맞추어 주리라


하루는 글을 쓰시니 이러하니라.

 

充者는 慾也라
충자   욕야

 

以惡充者도 成功하고 以善充者도 成功하니라
이악충자    성공      이선충자   성공

 

채운다는 것은 욕심이라.
악으로 채우는 자도 성공(자기 충족)하고
선으로 채우는 자도 성공(자기 충족)하느니라.

 

양이 적은 자에게 지나치게 많이 주면 배 터져 죽고,
양이 큰 자에게 너무 적게 주면 곯아 죽나니
각기 기국(器局)에 맞추어 주리라.

(증산도 道典 6:133)

용봉.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