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하 만세의 병을 다스리는 만국의원 공사


약장을 설치하고 약재를 구하러 가실 적에
큰비가 와야 할 텐데 비가 오지 않으니 약탕수가 없노라.” 하시고 가지 않으시다가

그 뒤에 전주 용머리고개에 가시어 공우에게 말씀하시기를


천지에서 약 기운이 평양으로 내렸으니 내일 평양에 가서 약재를 사 오라.” 하시거늘
공우가 행장을 수습하여 다시 명이 있기를 기다리는데


이 날 밤에 오랫동안 신명에게 명을 내리시고 글을 써서 불사르시며 말씀하시기를
평양서 약 기운이 전주로 왔도다.” 하시고 김병욱을 불러 “약 삼백 냥어치를 사 오라.” 하시니라.
며칠 후에 상제님께서 구릿골로 돌아오시어 밤나무로 약패를 만들어


萬國醫院
만국의원 이라 새기시고 글자 획에 경면주사를 바르신 뒤에


공우에게 명하시기를 “이 약패를 원평 길거리에 붙이라.” 하시므로

공우가 대답하고 원평으로 가려 하거늘 물으시기를

“이 약패를 붙일 때에 경관이 물으면 어떻게 대답하려 하느냐?” 하시니


공우가 아뢰기를 “‘만국의원을 설립하여
죽은 자를 다시 살리고 눈먼 자를 보게 하며 앉은뱅이를 걷게 하며
그밖에 모든 병의 대소를 물론하고 다 낫게 하노라.’ 하겠습니다.” 하니라.

 
이에 상제님께서 크게 기뻐하시며 말씀하시기를
네 말이 옳으니 꼭 그대로 하라.” 하시고 약패를 불사르시니라.


이어 여러 성도들에게 말씀하시기를
한 지방의 병만을 막아도 아니 될 것이요, 온 세상의 병을 다 고쳐야 하리라.


또 한 때의 병만을 막아도 아니 될 것이요,
천하 만세의 병을 다 고쳐야 하리니 이로써 만국의원을 개설하노라.” 하시니라.


김병욱이 전주로부터 약재를 가져올 때 마침 비가 오거늘
말씀하시기를 “이는 약탕수니라.” 하시니라.

(증산도 道典 5:249)


상씨름으로 판을 마치리라


하루는 상제님께서 말씀하시기를
현하대세가 씨름판과 같으니 애기판과 총각판이 지난 뒤에 상씨름으로 판을 마치리라.” 하시고
종이에 태극 형상의 선을 그리시며 “이것이 삼팔선이니라.” 하시니라.


또 말씀하시기를 “씨름판대는 조선의 삼팔선에 두고 세계 상씨름판을 붙이리라.


만국재판소를 조선에 두노니
씨름판에 소가 나가면 판을 걷게 되리라.


세속에 가구(假九)라는 노름판이 있어서 열다섯 수(數)가 차면 판몰이를 하는 것이
곧 후천에 이루어질 비밀을 세간에 누설(漏泄)한 것이니

내가 천지공사에 이것을 취하여 쓰노라.” 하시니라.

(증산도 道典 5:7)


이 때 상제님께서 글 한 수를 읽어 주시니 이러하니라.


萬國活計南朝鮮이요 淸風明月金山寺라
만국활계남조선      청풍명월금산사


文明開化三千國이요 道術運通九萬里라
문명개화삼천국       도술운통구만리


만국을 살려낼 활방은 오직 남쪽 조선에 있고
맑은 바람 밝은 달의 금산사로다.


가을의 새 문명은 삼천 나라로 열려 꽃피고
도술 문명의 대운은 우주 저 끝까지 통하리라.


이후 상제님께서 틈만 나면 이 노래를 부르시니 성도들도 따라서 종종 읊조리니라.

(증산도 道典 5:306)


인류의 생사 심판 : 의통공사


이 달에 대흥리 차경석(車京石)의 집에 계실 때
하루는 종이 서른 장 되는 양지 책에 앞 열다섯 장에는 면마다 옆으로


背恩忘德萬死身
배은망덕만사신이라 쓰시고


또 그 면마다 가운데에는 세로로
一分明 一陽始生
일분명 일양시생이라 쓰시고


뒤 열다섯 장에는 면마다 옆으로
作之不止聖醫雄藥
작지부지성의웅약 이라 쓰시고


또 그 면마다 가운데에는 세로로
一陰始生
일음시생이라 쓰신 뒤에


경면주사 가루와 보시기 한 개를 놓고
광찬에게 이르시기를 “이 일은 살 길과 죽을 길을 결정하는 것이니
잘 생각하여 말하라.” 하시니


광찬이 아뢰기를
선령신을 부인하거나 박대하는 놈은 살 기운을 받기 어려울까 하옵니다.” 하거늘
상제님께서 한참 생각하시다가 말씀하시기를 “너의 말이 옳다.” 하시고


보시기를 종이로 싸서 경면주사 가루를 묻혀
각 장마다 앞뒤로 도장 찍듯이 찍어 넘기시며 말씀하시기를

이것이 마패(馬牌)니라.” 하시니라.


이 때 양지 책 한 권을 묶어


醫藥卜筮種樹之文
의약복서종수지문이라 쓰시니라.

(증산도 道典 7:66)

용봉%20태일.jpg

profi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