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전-샘플2.gif

 

백성의 근심이 내 근심이니라


상제님께서 구릿골에 계실 때 하루는
경학이 와 뵙고 백성들이 오랜 가뭄으로 모를 내지 못하여 불안해함을 아뢰거늘


상제님께서 “만민의 근심이 곧 내 근심이니라.” 하시며
갑칠에게 “청수 한 동이를 길어 오라.” 하시고


미리 양지 두루마리에 글을 가득히 써 두신 것을
경학에게 내어 주시며 말씀하시기를 “청수에 적셔 가루가 되도록 비비라.” 하시니라.


이에 경학이 명하신 대로 하여도
비가 오지 않거늘 상제님께서 갑칠에게 이르시기를

 

네게 장령(將令)을 붙여 서양으로부터
우사(雨師)를 불러와 만민의 갈증을 풀어 주려 하였더니


네가 어제 저녁에 나의 명을 어기고 잠을 잤으므로
비가 오지 않으니 옷을 벗고 청수 앞에 합장하고 서서 사죄하라.” 하시니라.

 


잘 닦으면 마음대로 되리라

갑칠이 명하신 대로 하니 갑자기 서쪽 하늘로부터
검은 구름이 일어나며 큰비가 쏟아져서 삽시간에 앞내가 넘쳐흐르거늘


경학이 “이만하면 넉넉하겠습니다.” 하고 아뢰니
상제님께서 부채를 들어 한 번 흔드시매 비가 곧 그치니라.


상제님께서 다시 갑칠에게 명하시어
청수를 쏟아 버리고 옷을 입으라.” 하신 뒤에


모든 성도들에게 이르시기를
너희들도 잘 수련하면 모든 일이 마음대로 되리라.” 하시니라.
(증산도 道典 3:312)

 


김형렬에게 열어 주신 도통의 경지

 

하루는 상제님께서

김형렬(金亨烈)을 불러 너의 천백번 소청이

도통하는 것이었으니 오늘은 너에게 도통을 내려 주리라.” 하시니

그 즉시 형렬의 눈앞에

삼계가 환히 트이며 삼생(三生)이 밝게 비치고


일원세계(一元世界)가 눈앞에 있고
사해중생(四海衆生)이 마음에 나타나며,
모든 이치가 뚜렷이 드러나고 만상(萬象)이 펼쳐지며


서양에도 마음대로 가고
하늘 끝으로 새처럼 날아오르기도 하며,
풍운조화(風雲造化)가 마음대로 되고 둔갑장신(遁甲藏身)이
하고자 하는 대로 이루어지며


천지가 내 마음과 일체가 되고 삼교(三敎)를 두루 쓰며,
모르는 것이 없고 못하는 바가 없게 되니라.


이에 형렬이 기쁨을 이기지 못하고 있는데,
며칠 지나지 않아 상제님께서 “이제 그만 거두리라.” 하시니


그 말씀이 떨어지자 바로 밝은 기운이 모두 사라져
겨우 신명의 출입을 보고 신명과 문답만 조금 할 수 있게 되니라.
(증산도 道典 7:6)

 

일심혈심으로 수련하라


하루는 태모님께서 이경(二更) 초에 성도 대여섯 명과 함께
손방(巽方)을 향하여 좌정하신 뒤에 입으로 바람을 한 번 부시니
갑자기 손방에 큰 바가지만 한 별이 나타나거늘 그 밝은 빛이 달과 같더라.


이 때 태모님께서 그 별을 향하여
담배 연기를 뿜으시니 검은 구름이 일어나 별을 가리고
다시 입으로 바람을 부시니 구름이 흩어져 별이 나타나거늘 이와 같이 세 번을 행하시니라.


이어 말씀하시기를
이것을 일러 선불권술(仙佛權術)이라 하느니라.” 하시고


쓸 때가 되면 바람과 구름, 비와 이슬, 서리와 눈을 뜻대로
쓰게 되리니 일심혈심(一心血心)으로 수련하라. 누구나 할 수 있느니라.” 하시니라.
(증산도 道典 11:117)


일심이면 천하를 돌린다

도(道)라는 것이 따로 없나니 제 마음속에 도가 있느니라.
일찍 들어왔다고 뽐내지 말고 늦게 들어왔다고 주눅들지 말며 돈 많다고 뽐내지 말라.

 

일심이면 천하를 돌리는데
다른 무엇이 필요하겠느냐? 나중 난 뿔이 우뚝할 수 있느니라.
오로지 일심으로 닦고 혈심으로 일하는 자가 큰 복을 받으리로다.


분수에 맞게 원형이정으로 살라
돈 욕심 내지 말아라. 가난한 사람이 나의 제자니라.
 
나의 도문에 부자가 못 들어오게 차돌을 깎아 방천(防川)하였노라.
그러나 부자라도 나를 알아보고 따르기를 원하면 할 수 없이 허락하노라.

 

내 도를 믿어서 혹 가난해지는
것을 괴로워 말고 분수에 맞게 원형이정으로 살라.
(증산도 道典 8:81)

 

쓸 때에 열어 주리라


하루는 한 성도가
도술(道術)을 가르쳐 주시기를 청하니 말씀하시기를


지금은 가르쳐 주어도 들어가지 않고
밖으로 흘러 바위에 물주기와 같으니 쓸 때에 열어 주리라.” 하시니라.


또 이르시기를 “옛날에 제갈공명이
동남풍을 불렸다 하나 이는 제단을 쌓고 여러 날 빌어서 이루어진 것이니
때가 오면 너희들은 명(命)으로써 그 자리에서 바람을 불리리라.” 하시니라.


하루는 성도들에게 말씀하시기를 내가 너희에게

용기(龍氣)만 주면 너희는 비를 마음대로 오게 할 수 있고
병든 사람을 말로써 고치며, 죽은 사람을 다시 살려 내느니라.” 하시니라.
(증산도 道典 6:131)

용봉.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