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를 죽이는 것은 무엇인가?

天火飛落燒人間 十里一人難不見
천화비락소인간 십리일인난불견

 

하늘에서 불이 날아 떨어져 인간을 불태우니 십리를 지나가도 사람 보기가 힘들구나

 

十室之內無一人 一境之內亦無一人
십실지내무일인 일경지내역무일인

 

방이 열 개 있어도 그 안에 한 사람도 없고 한 구획을 돌아봐도 사람은 보이지 않는다.

 

八人萬逕人跡滅 小頭無足飛火落 千組一孫極悲運
팔인만경인적멸 소두무족비화락 천조일손극비운

 

불이 만길에 퍼져있으니 사람의 흔적은 멸하였고
귀신 신장들이 날아다니며 불을 떨어뜨리니 조상이 천이 있어도
자손은 하나 겨우 사는 비참한 운수로다.

 

怪氣陰毒重病死 哭聲相接末世
괴기음독중병사 곡성상접말세

 

괴상한 기운으로 중한 병에 죽으니 울부짖는 소리가 연이어 그치지 않아 과연 말세로다.

 

無名急疾天降災 積尸如山毒疾死 塡於溝壑無道理
무명급질천강재 적시여산독질사 진어구학무도리

 

이름없는 괴질병은 하늘에서 내려준 재난인 것을.
그 병으로 앓아 죽는 시체가 산과 같이 쌓여 계곡을 메우니 길조차 찾기 힘들더라.

 

소두무족(小頭無足)으로 불이 땅에 떨어지니
혼돈한 세상에서 천하가 한 곳 에 모이는 세상이라.
천명의 조상에 하나의 자손이 사는 이치라(千祖一孫), 슬프도다.

소두무족으로 불이 떨어지는 땅에서도 하늘의 신병에 의지하여 밀실에 은거하니
하늘을 흔드는 세력을 가진 마귀도 주저주저 하는구나.


세 성인(공자, 석가, 예수)이 복 없음을 한탄하고 있는 줄을 모르는도다.
이 때 의 운은 서신사명(西神司命)이 맡았으니 저 도적의 세력이 애처롭기 짝이 없구나.

하늘에서 불이 날아 떨어져 인간을 불태우니

십 리를 지나가도 한사람 보기가 힘들구나.
방이 열 개 있어도 그 안에 한 사람도 없고 한 구획을 돌아봐도 사람은 보이지 않도다.

불이 만 길에 퍼져 있으니 사람의 흔적은 멸하였고
귀신신장들`이 날아다니며 불을 떨어뜨리니 조상이 천이 있어도
자손은 하나 겨우 사는 비참한 운수로다.

 

괴상한 기운으로 중한 병에 걸려 죽으니 울부짖는 소리가 연이어
그치지 않아 과연 말세로다. `이름없는 괴질병`은 하늘에서 내려준 재난인 것을,


그 병으로 앓아 죽는 시체가 산과 같이 쌓여
계곡을 메우니 길조차 찾기 힘들더라.

세상 사람들이 그때를 알지 못하니 많이도 죽는구나.
귀신도 덩달아 많이도 죽는구나. 혼이 떠나가니 이제까지 살아온 인생이 한심스럽도다.

 

그대들은 때를 알고 있는가?
돌림병이 세계의 만국에 퍼지는 때에
토사와 천식의 질병, 흑사병, 고혈압과 이름없는 하늘의 질병으로
아침에 살아 있던 사람도 저녁에는 죽어 있으니 열 가구에 한집이나 살아날까.

 

격암유록 중에서.........

용봉.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