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전-샘플2.gif

천하가 큰 병이 들었나니

 

이제 온 천하가 큰 병(大病)이 들었나니

내가 삼계대권을 주재하여
조화(造化)로써 천지를 개벽하고 불로장생(不老長生)의 선경(仙境)을 건설하려 하노라.

나는 옥황상제(玉皇上帝)니라.


<중통인의(中通人義)와 무극대도(無極大道)>2편16장>

이제 주인을 심방함이니라

 

상제님께서 임인(壬寅 : 道紀 32, 1902)년 4월 13일에
전주 우림면 하운동(全州 雨林面 夏雲洞) 제비창골 김형렬의 집에 이르시니라.

 

이 때 오랫동안 만나지 못했던 심회를 푸시고

형렬에게 일러 말씀하시기를 
“이제 말세의 개벽 세상을 당하여 앞으로 무극대운(無極大運)이 열리나니

 

모든 일에 조심하여 남에게 척(隻)을 짓지 말고

죄를 멀리하여 순결한 마음으로 정심 수도하여 천지공정(天地公庭)에 참여하라.

 

나는 조화로써 천지운로를 개조(改造)하여
불로장생의 선경(仙境)을 열고 고해에 빠진 중생을 널리 건지려 하노라.” 하시고

 

또 말씀하시기를 “나는 본래 서양 대법국(大法國) 천개탑(天蓋塔)에 내려와 천하를 두루 살피고 
동양 조선국 금산사 미륵전에 임하여 30년 동안 머물다가

고부 객망리 강씨 문중에 내려왔나니,

이제 주인을 심방함이니라.” 하시고 “시속에 ‘아무 때 먹어도 김가가 먹을 밥’이라는 말이 있나니

대저 무체(無體)면 무용(無用)이라.

서(西)는 금(金)인 고로 김(金)씨에게 주인을 정하였노라.” 하시니라.

 

이로부터 형렬의 집에다 식주인(食主人)을 정하고

머무르시면서 도문(道門)을 열어 천지공사를 행하실 때

형렬에게 신안(神眼)을 열어 주시어

신명(神明)이 모이고 흩어지는 것과 어명(御命)을 받드는 모습을 참관케 하시니라.
형렬이 모시면서 보니 밤이면 상제님께서 기거하시는 방에서 ‘웅웅웅’ 하고 벌이 나는 듯한 소리가 나더라. 
 
<중통인의(中通人義)와 무극대도(無極大道)>2편15장>
 
--------------------------------------------------------------------------------
 
<측각주>
 
1 15:1 하운동. 전북 김제시 금산면 청도리 모악산의 서쪽 기슭에 있는 마을로
검은 구름 속에 용이 숨어 있는 형국(雲中盤龍形)이다.

 

3 15:3 무극대운. 우주일년의 시간 질서 가운데

가을 천지의 운수를 무극대운이라 하며, 우주의 가을철에 인간으로 오신 상제님께서

그 운수를 주재하시어 인간의 삶 속에 열어 주신 새 문화, 성숙된 문화를 무극대도라 한다.

 

4 15:4 천지공정. 천지공사를 집행하여 세계의 새 질서를 심리하기 위해
천지신명과 인간이 참여하는, 주역자들이 함께 모여 가을의 대개벽세계를 여는 새 역사 창조의 무대.

 

6 15:6 대법국 천개탑. 대법국은 로마의 바티칸 시국(市國),
천개탑은 교황청의 중심 건물인 베드로 성당을 말한다.
기독교 문명을 서양으로 전파한 베드로의 무덤 위에 세워진 성당이므로 천개탑이라 한다.

 

10 15:10 무체면 무용. 천지의 모든 변화는 그 근원이 없으면 작용할 수 없다는 뜻으로,
변화의 본체와 본체의 구체적인 작용과의 일체적 상관관계를 말씀하신 것이다.

 

10 15:10 서는 금인 고로. 상제님께서는 가을 기운인 금(金)기운을 취하시어
김형렬 성도를 식주인으로 정하시고 금산(金山), 김제(金堤), 동곡(銅谷) 등을
천지공사의 주무대로 삼으셨다. 또한 김형렬 성도를 4월 4일 원평 장터에서 만나시고


충청도에 들러 9일간 공사 보신 후

4월 13일에 다시 그의 집을 찾으신 것도 ‘4·9金’ 원리에 따른 것이다.

용봉.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