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전-샘플2.gif

 

큰 도적놈이로구나

 

형렬이 상제님을 모시면서
얼마 안 되는 살림마저 거의 없어질 지경에 이르거늘

하루는 상제님께서 형렬을 부르시어 임인년 추석에 솥단지 판 일을 말씀하시며
“식주인의 조력이 없었다면 나의 일을 어떻게 감당하였겠느냐.” 하시고

 

“네 정성은 칠년가뭄에 단비 얻기보다 어렵고
구년홍수에 나무 한 묶음 얻기보다 어려우니 너의 지극한 정성이 천지에 차고 남느니라.
내가 네 신세를 못 잊겠구나.

이제 너의 소원 한 가지 들어주마.” 하시니라.

이에 형렬이 곰곰이 생각하다가 선천 말대의 대개벽에 대한 상제님의 말씀을 떠올리며

“그러면 ‘때가 되면 괴질로 다 죽는다.’ 하셨으니,
천지에 병겁이 돌 때 저희 자식이나 다 살려 주십시오.” 하거늘

상제님께서 갑자기 노기 띤 음성으로 “에이, 대적(大賊)놈 같으니!
그건 내 마음대로 못 한다.” 하시고

 

타일러 말씀하시기를
“형렬아, 식구 살리려 하지 마라.
오만년 너 하나 시조(始祖) 되면 되지 않겠느냐.” 하시니라.

 

이어 말씀하시기를
“내가 출세할 때는 대두목이라도
다섯 사람 데리고 따르기가 어려우리니 부디 마음을 잘 가지라.

 

희귀하다는 희(稀) 자가 ‘드물 희’ 자니라.
때가 되어 내가 부르면 참여할 사람이 별로 없으리라.” 하시니라.
 
 
<후천개벽(後天開闢)과 조화선경(造化仙境)>7편86장>
 
<본문>
--------------------------------------------------------------------------------
 
<측각주>
 
7 86:7 식구 살리려 하지 마라.
내 가족에게만 연연해서 대세를 놓치면 안된다는 경계 말씀이다

용봉.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