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류 구원의 의통구호대 육임조직 공사

 

무신(戊申 : 道紀 38, 1908)년 여름에 고부 와룡리(古阜 臥龍里)에 계실 때
하루는 상제님께서 박공우(朴公又)에게 “마음으로 속 육임(六任)을 정하라.” 하시거늘

 

공우가 마음으로 육임을 생각하여 정할 때
한 사람을 생각하니 문득 “불가하다.” 하시므로 다른 사람으로 바꾸어 정하니라.

 

이 날 저녁에 그 여섯 사람을 부르시어 밤이 깊은 뒤에 등불을 끄고
방안을 돌아다니면서 시천주주(侍天主呪)를 읽게 하시니 문득 한 사람이 거꾸러지거늘

 

여러 사람이 놀라 주문 읽기를 그치니
말씀하시기를 “놀라지 말고 계속하여 읽으라.” 하시니라.

이에 계속하여 읽다가 한 식경을 지낸 뒤에 그치고 불을 밝히니
손병욱(孫秉旭)이 거꾸러져 죽어 있는지라

 

말씀하시기를 “이는 몸이 부정한 연고라.” 하시고
“병욱에게 손병희(孫秉熙)의 기운을 붙여 보았더니 이기지 못한다.” 하시며

 

물을 머금어서 얼굴에 뿜으시니 병욱이 겨우 정신을 돌리거늘
병욱에게 “나를 부르라.” 하시므로
병욱이 목안 소리로 겨우 상제님을 부르니 곧 기운이 회복되니라.

 

나를 부르면 살리라

이에 말씀하시기를 “시천주주에 큰 기운이 박혀 있도다.” 하시고

또 말씀하시기를 “너를 그대로 두었더라면 밭두둑 사이에 엎어져서
우마(牛馬)에게 밟혀 오작(烏鵲)의 밥이 될 것이므로 이제 이같이 하였노라.

이 뒤에 괴질병(怪疾病)이 엄습하여 온 세계를 덮으리니

 

자던 사람은 누운 자리에서 일어나지 못하고 죽고, 앉은 자는 그 자리를 옮기지 못하고 죽고,
행인은 길 위에 엎어져 죽을 때가 있을지니 지척이 곧 천리니라.

 

이와 같이 몸 돌이킬 틈이 없이

사람을 죽이는 위급한 때에 나를 부르면 다 살리라.” 하시니라.
속 육임을 정할 때 불가하다고 말씀하신 사람은 며칠 후에 죽으니라.
 


<후천개벽(後天開闢)과 조화선경(造化仙境)>7편31장>

용봉.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