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체(道體 : 四體)를 바로잡으심


천지의 이치는 삼원(三元)이니

곧 무극(無極)과 태극(太極)과 황극(皇極)이라.

무극은 도의 본원(本源)이니 십토(十土)요, 태극은 도의 본체로 일수(一水)니라.

 

황극은 만물을 낳아 기르는 생장(生長) 운동의 본체니
오토(五土)를 체(體)로 삼고 칠화(七火)를 용(用)으로 삼느니라.

 

우주는 일태극수(一太極水)가 동(動)하여
오황극(五皇極)의 생장 운동을 거쳐
십무극(十無極)에서 가을개벽의 성숙운을 맞이하니라.

 

상제님께서 “나는 천지일월(天地日月)이니라.” 하시고
건곤감리 사체(四體)를 바탕으로 도체(道體)를 바로잡으시니

 

건곤(乾坤:天地)은 도의 체로 무극이요,
감리(坎離:日月)는 도의 용이 되매

태극(水)을 체로 하고
황극(火)을 용으로 삼나니 이로써 삼원이 합일하니라.

 

그러므로 도통(道統)은

삼원합일(三元合一)의 이치에 따라
인사화(人事化)되니라. 
 
<도통(道統)과 진주(眞主)>6편1장>
 

-----------------------------------------------
 
<측각주>
 
1 1:1 황극. 우주의 창조 본체(體)인 태극이 동하여
천지 속에 만물을 낳아 기르는 생명 창조 운동의 본체(用)가 바로 황극이다.

유가(儒家)의 세계관에 의하면,
황극은 주자(朱子)의 말대로 하늘의 대행자인 천자(天子)와
그 보위를 뜻할 뿐이다.

 

이에 비해 김일부 대성사는 『정역(正易)』의 삼극(무극, 태극, 황극) 본체론에서,
황극을 ‘태극이 이루는 현실적인 만물 창조와 성장 운동의 질서 과정’이라 정의하였다.
즉, 태극의 현실적인 우주 운동의 본체로서 황극을 규정한 것이다.

 

이는 유가의 전통적인 해석을 포용하면서 인식의 범위를

우주론까지 확장한 것으로, 김일부 대성사가 『정역』의 후천개벽 우주론에서

이뤄낸 위대한 공덕 가운데 하나이다.

 

5 1:5 건곤감리 사체.
만물을 낳아 기르는 바탕은 천지일월(天地日月)이다.

천지는 생명의 근본이고
그 천지를 대행하여 음양 변화를 일으켜 만물을 낳아 기르는 것은 일월이다.

따라서 상제님 도법의 종통맥도
모사재천하는 두 체(體)와 성사재인하는 두 체, 곧 사체(四體)로 구성되어
현실 역사 속에서 인사로 전개된다. 


신천지 진법 도운의 종통맥

 

상제님께서 선천 억음존양의 건곤을 바로잡아
음양동덕(陰陽同德)의 후천세계를 개벽하시니라.

이에 수부(首婦)님께 도통(道統)을 전하시어 무극대도를 뿌리내리시고

 

그 열매를 수화(水火:坎離)의 조화 기운을 열어 주는
태극과 황극의 일월용봉 도수(日月龍鳳度數)에 붙이시어
신천지(新天地) 도정(道政)의 진법 도운을 여시니라.

 

상제님의 도권(道權) 계승의 뿌리는 수부 도수(首婦度數)에 있나니

수부는 선천 세상에 맺히고 쌓인
여자의 원(寃)과 한(恨)을 풀어 정음정양의 새 천지를 여시기 위해
세우신 뭇 여성의 머리요 인간과 신명의 어머니시니라.

 

대두목(大頭目)은 상제님의 대행자요,
대개벽기 광구창생의 추수자이시니 상제님의 계승자인 고수부님께서 개척하신

무극대도 창업의 추수운을 열어 선천 인류문화를 결실하고
후천 선경세계를 건설하시는 대사부(大師父)이시니라.

 
 
도통(道統)과 진주(眞主)>6편2장
 
<본문>
-------------------------------------------
 
<측각주>
 
2 2:2 도통. 증산 상제님 무극대도의 종통(宗統).
7 2:7 대두목. 글자 그대로 ‘큰 우두머리, 최고 지도자, 위대한 지도자’란 뜻이다.

상제님과 음양의 일체 관계에 있는 분이며
진법을 드러내어 상제님의 뜻을 집행하는 상제님의 대행자이자 구원의 실현자요,
후천선경 건설의 인사 문제를 매듭짓는 분이다.

 

우주 원리적으로 살펴보면,
무극제이신 상제님께서 천지공사로 질정(質定)해 놓으신

우주의 대이상을
태극제인 대두목이 현실에서 성사시켜
새로운 우주시대를 개척하고 새 문화를 창조하게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