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극대도-도전.jpg.gif

 

나는 예언자가 아니로다.

 

하루는 여러 성도들과 함께 태인 금상리(琴上里)를
지나시면서 보니 오랜 가뭄으로 사람들이 모심기를 못하고 있더라.

 

이 때 동학 신도 류한필(柳漢弼)이 전날 구름이 낀 것을 보고
비가 오리라 생각하고 마른 논에 호미로 모를 심었으나
이내 비가 오지 않아 모가 마르거늘

 

한필이 애가 타서 “가뭄이 이렇게 심하여 비 올 뜻이 없으니
모 심었던 것을 치우고 콩이나 심을 수밖에 없도다.” 하며 탄식하니라.

 

마침 상제님께서 들으시고 말씀하시기를
모 심은 것을 갈아 치우고 다른 곡식을 심는 것은 변괴가 아니냐.” 하시며

 

한필을 앞세우고 그곳에 가서 참혹한 광경을 보시고는
서쪽 하늘을 향하여 만수(萬修)를 부르시니

갑자기 검은 구름이 피어오르며 소나기가 내리거늘

 

한필은 무슨 까닭인지 알지 못하고 다만
미리 아는 법이 있는가 하여 이상히 여기니라.

 

이 때 따르던 성도들에게 이르시기를
나는 예언자(豫言者)가 아니로다.

 

나의 일은 세상 운수를 미리 말함이 아니요,

오직 천지공사의 도수로 정하여 내가 처음 짓는 일이니라.” 하시니라.

 

하루는 상제님께서 창조에게 “소주 세 동이를 받아 오라.”
하시어 태인 작소리(鵲巢里) 앞에서 굿 치고 노는 농부들을 불러 나누어 주시니라.

(증산도 道典 3:227)

 

때가 오면 나에게 절하게 되리라

 

하루는 형렬이 여쭈기를
세상 사람들이 선생님을 광인(狂人)으로 여기나이다.” 하니


크게 웃으며 말씀하시기를

신축년 이전에 민생을 가련히 여겨 광구천하하려고
사방으로 주유(周遊)할 때 인정과 풍속을 살피려고 많은 사람들을 만났느니라.

그 때에는 상(相)을 평하고 사주와 점을 보아 주면,
신인으로 공대하여 어떤 이는 소까지 잡아 대접하였거늘,
그것은 내가 허언(虛言)으로 행세한 것이요

 

신축년 이후에는 천지의 말로 행세하는데 도리어 광인으로 여기는도다.

광인은 입경(立經)도 못 하고 건사(建事)도 못 하나니

 

때가 오면 나를 헐뜯는 자들의
눈에 먼저 눈물이 흐르고, 나를 헐뜯는 자들이 먼저 나에게 절하리라.” 하시니라.

 

하루는 형렬에게 말씀하시기를
세상이 너무도 악하구나. 이 시대를 지내려면 남에게 폭을 잡히지 않아야 하느니라.


너는 광(狂)이 되지 못하니 농판으로 행세하라.

나는 광인으로 행세하리라.” 하시니라.

(증산도 道典 2:149)

 

해인.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