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앵커>

연평도 포격 당시 우리 군의 대응은 헛점 투성이었습니다. 대포병 레이더는 먹통이었고,

대응사격도 늦은데다, 그나마 화력도 부족했습니다.

유성재 기자입니다

 

 

 

<기자>

군은 북한이 1차 포격때 150발을 쏘는 동안 타격지점을 찾아내지 못했습니다.

적이 포를 쏘면 탄도를 추적해 발사지점을 알아내는 대포병 레이더가 제대로 작동하지 않았기 때문입니다.

[김태영/국방부 장관 : 처음에는 잡지 못했다. 2차는 잡았다.]

[유승민/한나라당 의원 : 1차는 못잡고 2차는 잡았습니까?]

[김태영/국방부 장관 : 그렇게 보고받았습니다.]

부실, 늑장 대응도 여전했습니다.

북한이 발사한 170여 발의 절반에도 못 미치는 대응 사격 80발을 첫 포격 뒤 13분이 지나서야 시작했습니다.

군은 적의 포격중에는 대응사격을 하지 않는 게 원칙이라고 해명했지만,

민간인 사상자까지 발생하는 상황이었음을 감안하면 납득하기 어렵다는 지적입니다.

[김종대/군사전문가 : 비례적인 원칙을 초월해서 우리의 압도적 전력을 동원하겠다는 작전예교를 수립했습니다.

그대로 시행했다면 이렇게 당하지만은 않았을 것.]

월등한 화력과 사정거리를 가진 K-9 자주포는 연평도에 불과 여섯 대가 배치돼 있었고,

 그나마도 포격 초반에 두 대가 망가져 제대로 된 대응을 하지 못한 점도 문제로 지적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