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두산 '팝콘 튀기듯' 폭발적 분화할 것"<연합>
  • 입력 2011.05.20 (금) 13:50, 수정 2011.05.20 (금) 16:48
  • 입력 2011.05.20 (금) 13:50, 수정 2011.05.20 (금) 16:48

 

20110520001302_0.jpg

백두산 화산 분화 가능성 징후 (출처=세계일보)

 

윤성효 부산대 지구과학교육과 교수는 20일 "백두산은 화산분화가 조용하게 진행되는

화산분출이 아닌 폭발적 분화를 하게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윤 교수는 이날 남북경협국민운동본부와 남북경제협력포럼이 공동으로 주최하는

 '백두산 화산폭발과 남북관계' 주제의 포럼에 앞서 배포한 발표문에서 "1천℃가 넘는 규장질 마그마가

천지 칼데라 안에 있는 20억t 이상의 차가운 물과 만나면 순간 급랭,

산산조각이 나면서 마치 팝콘을 튀기듯 부피가 팽창되고 엄청난 양의 화산재와 부석으로 변하게 될 것"이라며 이같이 설명했다.

그는 "분화 시 천지에서 마그마의 부피가 팽창하면 쓰나미가 발생해 칼데라 외륜산을 부수거나

달문계곡을 통해 장백폭포 쪽으로 흘러넘칠 수 있다"며 "이 경우 얼다오바이허(二道白河)와 쑹화(松花)강 상류지역에

대홍수가 발생하고 암석과 화산재 때문에 주변지역이 묻힐 수 있다"고 경고했다.

윤 교수는 백두산 화산 폭발이 남한에 미칠 영향에 대해 "1차적인 화산재해를 입을 가능성은 희박하지만

겨울 또는 봄에 북풍이나 북동풍이 불어 화산재가 남쪽으로 확산할 가능성도 있다"고 예상했다.

그는 또 "지난 2004년 여름 곡저삼림(谷底森林)의 나무들이 마그마에서 방출된 유독화산가스로 인해

갑자기 말라죽었고 이후 천지온천에서 나오는 화산가스 중 헬륨(He)과 수소(H₂)의 함량도 갑자기 10배 이상 증가하는

등 백두산 화산폭발이 가까운 미래에 발생할 가능성이 충분하다"며 백두산 분화에 대한 효율적 대비와 피해

최소화를 위한 남북간 공동협력연구가 절실히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남북 양측은 지난달 두 차례 전문가회의를 하고 백두산 화산연구를 위한 전문가 학술토론회를 5월 초 평양이나

편리한 장소에서, 백두산 현지답사는 6월 중순에 실시하기로 합의했지만, 북측은 이후 별다른 입장을 밝히지 않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