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강자에는 약하고 약자에는 강한 만큼 응징만이 제압하는 길"

김종필 전 국무총리는 7일 북한연평도 포격 도발과 관련,

"당시 우리 군이 북한군 진지가 있는 옹진반도 전체를 전투기로 폭격해 쑥대밭으로 만들어야 했다"고 말했다.

김 전 총리는 이날 본지 기자와 만나 "북한의 포격 도발에 대해

 K-9 자주포로만 응사한 우리 군의 대응에 울화가 치밀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명박 대통령이 집권 초 금융위기 등 여러 어려움에 대체로 잘 대처해왔지만

 

이번에는 배짱이 부족하지 않았나 하는 아쉬움이 있다"며 "미국·중국이 뭐라 하든 안보는 이순신 장군의 말씀처럼

우리 스스로 '필사즉생 필생즉사(必死則生 必生則死·죽고자 하면 살고, 살고자 하면 죽는다)'의 각오로 지켜야 한다"고 했다.

JP 찾은 나카소네… 나카소네 야스히로(왼쪽) 전 일본 총리가 7일 김종필 전 총리의 서울 청구동 자택을 방문해 김 전 총리와 악수를 하고 있다. /이덕훈 기자 leedh@chosun.com

김 전 총리는 이어 "북한은 1953년 휴전 이후 정전협정을 밥 먹듯 위반한, 도발을 일상화해온 집단"이라며

 "강자에게 약하고 약자에게 강한 게 공산주의자의 특징이다.

 

우리가 강하게 응징해도 북은 절대 전면전으로 확전하지 못할 것이 분명한 만큼 강하게 응징하는 것만이

북을 제압할 수 있는 방법"이라고 했다.

그는 또 "일각에서 '북한과 충돌하면 경제 상황이 악화된다거나 전쟁이 난다'며

공포감을 조성하는데 우리 경제 체질이 그렇게 허약하지 않고 전쟁도 쉽게 나는 게 아니다"라고 했다.

김 전 총리는 "안보 위기에선 정치지도자들이 민심의 두려움에 편승할 게 아니라

민심을 이끌어가는 강한 리더십을 보여야 하는데 그렇지 못한 것 같다.

현재 우리나라 정치·군사 지도자들 중 전쟁을 주도적으로 치러본 사람이 없어서 그런 것은 아닌지 걱정"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그는 김관진 국방장관이 북의 추가 도발 시 강력한 응징 방침을 천명한 데 대해

 "국방장관 인사청문회를 보니 북한이 임자를 만난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

그 사람 눈빛이 살아있던데 말만이 아니라 행동으로 제대로 해야 한다"고 했다.

한편 김 전 총리는 이날 서울 청구동 자택에서 나카소네 야스히로(中曾根康弘) 전 일본 총리를 만났다.

김 전 총리는 이 자리에서 "북한의 도발이 앞으로도 되풀이될 것인 만큼 한·미·일 3국이 잘 협력해 대처해야 한다"고 했고,

나카소네 전 총리도 공감했다. 이날 만남은 일·한(日·韓)협력위원회 회장 자격으로 방한한 나카소네

전 총리가 안부 인사차 요청해 이뤄졌으며, 아들인 나카소네 히로후미(中曾根弘文) 전 일본 외무상(현 참의원) 등이 함께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