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습격 무장공비' 김신조 목사] "아무리 무기 좋아도 정신 무너지면 고철"

이준헌 기자 heon@chosun.com
  • 안용현 기자 이준헌 기자 heon@chosun.com
  • 1968년 1월 21일 청와대
  • 습격했던 '무장공비' 김신조(68·사진) 목사가 지난주 본지에 연락을 해왔다. 북>연평도 공격을 지켜보면서
  • 우리 국민들에게 "꼭 하고 싶은 말이 있다"고 했다. 그는 5일 인터뷰에서 "42년 전 우리(공비)가
  •  청와대 근처까지 간 것은 남한이 정신을 못 차렸기 때문인데, 42년이 지난 지금도 남한은 정신을 못 차리고 있다"고 말했다.
  • 그는 인터뷰 내내 "남한 사람들이 북한 정권을 너무 모른다"는 말을 반복했다.

    김 목사는 천안함 사건이 터졌을 때 곧바로 정찰총국 소행임을 알았다고 한다.
  • 그는 "내가 인민무력부 총정찰국 출신이다. 정찰국은 그때 벌써 어뢰로 남한 함정을 공격하는 훈련을 했다"고 전했다.
  • 연평도 포격에 대해선 "전쟁"이라고 말했다. "사전에 치밀하게 준비하고 공격했기 때문"이란 것이다.
  • 그러면서 "앞으로 더 큰 사건이 터질 것"이라고 했다.
  • 앞으로 예상되는 북한 도발과 관련, "정전협정 이전의 북한 지역 등에 대한 육상 도발이 가능하다"고 말했다.
  • 남한 후방을 공격할 경우, 전면전으로 가고 중국도 북한을 돕기 어렵기 때문에 최전방에서 도발할 것이란 설명이다.

    이날 김 목사는 "지금 젊은이들은 왜 군대에 가는지, 왜 훈련을 받는지 모른다. 주적(主敵) 개념이 없다.
  • 북한이 과거에 한 짓을 다 잊었다"고 말했다. 또 "김정일을 위해 인민들이 희생당하는 그 나라(북한)도 정신 무장을 하는데,
  •  나 자신을 위해 산다는 우리나라는 적과 싸우겠다는 정신 자세가 없다"고 했다.
  •  "아무리 무기가 좋아도 정신이 무너진 군(軍)이 다루면 그건 고철"이란 말도 했다.

    김 목사는 "나는 배가 고파서가 아니라 남한 공산화를 위해 내려온 사람"이라며 "(지난 10년간)
  • 남북이 오갔다고 해서 북한이 공산화 전략을 포기한 게 아니다"라고 말했다.
  • 남북 교류가 활발해지면서 남한 국민은 북한이 도발을 안 할 것이란 '착각'에 빠지게 됐다는 것이다.
  • 김 목사에 따르면 북한은 남한의 정치·사회적 변화에 따라 비폭력과 폭력 전술을 번갈아 사용한다.
  • 김 목사는 "좌파 정부 시절 서울이 평양인 것 같은 착각이 들었다.
  • 김정일 찬양하고, 주체사상 선전하고, 친북(親北)세력이 커지는 등 북한의 비폭력 전술은 성공적이었다"고 말했다.
  • 이어 "김정일 만나고 와서 영웅이 된 것처럼 자랑하는 사람도 있더라"고 했다.

    김 목사는 "(지난 10년간) 우리(남)는 퍼주고 북한은 그걸로 핵무기 만들고 군사력을 키웠다"고 밝혔다.
  • 그러나 현 정부 들어 이런 비폭력 전술이 잘 먹히지 않자,
  • 천안함과 연평도를 공격하는 등 1968년처럼 폭력 전술을 다시 쓰게 됐다는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