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문해커 中 파견, 사이버테러 시도”

군 당국이 대표적인 북한의 비대칭전력으로 특수전부대를 꼽으면서 병력 규모를 20만명 이상으로 평가했다.

10일 국회 국방위원회 김옥이(한나라당) 의원이 국방부로부터 제출받은 ’북한의 비대칭 전력 현황’ 자료에 따르면 군 정보당국은 특수전부대 20만여 명, 탄도미사일 1천여 발, 화학무기 2천500~5천 톤, 장사정포 700여문, 잠수함 70여척,

 전문해커 600~700명 등을 비대칭 전력으로 꼽았다.

북한의 특수전부대는 2006년 국방백서에는 12만여 명으로 평가됐지만 2008년 국방백서에선 18만여 명으로 늘었고,

이달 중 발간 예정인 2010년 국방백서에는 20만여 명으로 평가됐다.

국방부 관계자는 “현재 북한이 운용하는 특수전부대는 20만여 명에 달한다”며 “이처럼 특수전 능력을 강화하는 것은

유사시 땅굴 등을 이용해 우리의 후방지역으로 침투해 동시다발적으로 다양한 형태의 공격을 수행하겠다는 의지로 판단된다”고 밝혔다.

군 당국은 스커드, 노동, 신형 중거리 미사일(IRBM) 등 북한이 보유한 다양한 사거리의 탄도미사일 1천여발도

위협적인 비대칭 전력으로 꼽았다.

북한은 사거리 300~500㎞인 스커드B, C 미사일 700여발, 사거리 1천300㎞인 노동 미사일 200여발을 보유하고

있고 사거리 3천㎞인 IRBM도 실전 배치했다.

사거리 2천500㎞인 대포동 1호는 시험발사 중이고 사거리 6천700㎞ 이상인 대포동 2호는 개발 중인 것으로 군 당국은 평가했다.

국방부는 또 북한이 1986년부터 5년 과정의 ’자동화대학’을 설립해 전산요원을 양성하고 있으며 현재 운용하는

전문 해커가 약 600∼700명 정도인 것으로 추정했다.

국방부는 “북한은 낙후된 인터넷 인프라 문제와 해킹 진원지 은폐를 위해 전문해커를 중국 등으로 파견해

한국의 국가기관 등에 대한 사이버 테러를 시도하는 것으로 판단된다”고 밝혔다.

화학무기는 화학작용제 약 2천500~5천톤을 보유하고 있으며 생물학 무기로는 탄저균, 천연두, 콜레라 등을 자체적으로 배양하고

생산할 수 있는 능력을 갖추고 있는 것으로 평가됐다. 장사정포 700여문과 잠수함 70여척도 비대칭 전력으로 분류됐다.

김옥이 의원은 “북한이 보유한 비대칭전력을 무력화시킬 수 있는 대응전력을 갖추지 않으면

유사시에 우리에게 심각한 위협이 될 수 있다”고 지적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