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앵커>

한반도에서 전쟁이 났을 때 한미 연합군의 대응 전략을 담은 군사기밀문서, '작전계획 5027'의 일부가 해킹을 당해서 외부로 유출됐습니다. 군 당국은 북한 해커부대의 소행일 가능성을 우려하고 있습니다.

보도에 유성재 기자입니다.

 

<기자>

군 당국은 지난 달 중순, 한미연합사령부의 한 영관급 장교가 영내 컴퓨터를 사용하다 '작전계획 5027'의 설명자료를 해킹 당했다고 밝혔습니다. 

군 당국은 이 장교가 USB 저장장치를 꽂은 채 컴퓨터 네트워크를 내부 전산망에서 인터넷으로 전환한 순간, 저장장치에 담겨있던 자료의 일부가 방화벽을 뚫고 침입한 해커에 의해 유출됐다고 설명했습니다.

유출된 '작계 5027' 설명자료는 한미연합사에 새로 전입하는 영관급 장교들에 대한 교육 자료로 파워포인트 문서 11쪽 분량입니다.

[원태재/국방부 대변인 : 확인결과 극비문서나 중요 작전계획이 유출된 것은 아니며, 교육용 슬라이드를 포함한 군사자료 중 일부가 유출되었습니다.]

'작전계획 5027'은 한반도에 전면전이 발생했을 때를 대비해 연합사령부가 마련한 군사계획으로, 유사시 선제타격 개념까지 포함된 2급 군사기밀입니다.

군의 수사 결과, 해커는 중국의 IP, 즉 인터넷 주소를 사용한 것으로 밝혀졌지만, 북한 해커부대의 소행인지는 아직 확인되지 않았습니다.

군 당국은 해당 장교를 군사보안업무 훈령 위반으로 징계하고, 군 부대내 컴퓨터를 내부용과 외부용으로 분리하는 등 보안을 강화하기로 했습니다.

(영상취재 : 김학모, 영상편집 : 최진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