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날의 칼 적폐청산쇼, 대북쇼 한계에 온 문 정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