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안보, 보수의 각성과 문재인의 경제 실정이 지켜줄 것이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