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중 항공모함 남중국해 동시 진입...무역전쟁 이어 무력대치

미국과 중국의 무역전쟁이 격화하는 가운데 두 나라 항공모함이 사상 최초로
남중국해에 동시 진입해 군사적 긴장이 고조되고 있다고 홍콩의 동방일보가 오늘(8일) 보도했습니다.

이 신문은 미국 항공모함 시어도어 루스벨트를 기함으로 하는 제9 항모강습단이
6일과 7일 이틀간 남중국해 남부 해역에서 싱가포르 해군과 합동 군사훈련을 벌였다고 전했습니다.

훈련에는 항공모함 루스벨트와 이지스 순양함 벙커힐,
미사일 구축함 샘슨 그리고 싱가포르 해군의 호위함 등이 참여했습니다.

이번 훈련에서 미국과 싱가포르 해군은
함포 사격, 방공 훈련, 항공기 이착륙 등 실전을 방불케 하는 훈련을 했습니다.

중국이 남중국해의 영유권을 주장하면서 이 일대 섬에 군사시설을 짓고
비행훈련을 강화하는데 맞서 미국은 남중국해에 군함을 잇달아 파견해 항행의 자유 작전을 하고 있습니다.

미국에 질세라 중국도 항공모함 랴오닝 전단을 동원해
5일부터 남중국해 하이난 해역에서 군사훈련을 하고 있습니다.

중국은 40여 척의 군함을 동원한 대규모 훈련을 전개하면서
전략 폭격기 12대까지 남중국해로 출격시켜 무력을 과시했습니다.

미국이 펴고 있는 항행의 자유 작전에 절대로 밀리지 않겠다는 결의를 나타낸 것으로 여겨집니다.

미국과 중국의 항공모함 전단이 남중국해에 동시에 진입한 것은
사상 최초로 두 나라의 무역전쟁이 군사 대치 국면으로 치닫는 형국입니다.

이번 두 나라 항공모함의 남중국해 동시 진입은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3년 만에 보아오 포럼에 참석해 개막식 연설을 하기 직전에 발생한 것이어서 국제사회의 큰 주목을 받고 있습니다.

또 시 주석이 보아오 포럼에 참석한 후 랴오닝함 전단을 직접 검열하는
관함식을 거행할 예정이라는 보도까지 나와 군사적 긴장은 더욱 고조되고 있습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