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을개벽 전 시두가 대발한다


하루는 최창조의 집에서 성도 수십 명을
둘러앉히시고 “각기 글 석 자씩을 부르라.” 하시므로
천자문의 처음부터 부르기 시작하여 최덕겸(崔德兼)이 ‘일(日) 자’까지 부르니


상제님께서 말씀하시기를 “덕겸은 일본 왕도 좋아 보이는가 보다.”
하시며 “남을 따라 부르지 말고 각기 제 생각대로 부르라.” 하시니라.
 
그 다음 날 밤에 담뱃대 진을 쑤셔 내시며 덕겸에게
“한 번 만에 잡아서 놓치지 말고 뽑아내어 문밖으로 내버리라.” 하시거늘


덕겸이 명하신 대로 하니 온 마을의 개가 일시에 짖어대는지라,
덕겸이 여쭈기를 “어찌 이렇듯 개가 짖나이까?” 하니
말씀하시기를 “대신명(大神明)이 오는 까닭이니라.”


하시거늘 또 여쭈기를 “무슨 신명입니까?” 하매
말씀하시기를 “시두손님인데 천자국(天子國)이라야 이 신명이 들어오느니라.
 
내 세상이 되기 전에 손님이 먼저 오느니라.
앞으로 시두(時痘)가 없다가 때가 되면 대발할 참이니 만일 시두가 대발하거든 병겁이 날 줄 알아라.


그 때가 되면 잘난 놈은 콩나물 뽑히듯 하리니
너희들은 마음을 순전히 하여 나의 때를 기다리라.” 하시니라.

(증산도 道典 7:63)


장차 병란을 당하면 태을주로 살려라


하루는 태모님께서 말씀하시기를
“앞으로 세상이 병란(病亂)으로 한번 뒤집어지느니라.” 하시고

장차 이름 모를 온갖 병이 다 들어오는데,
병겁(病劫)이 돌기 전에 단독(丹毒)과 시두(時痘)가 먼저 들어오느니라.

시두의 때를 당하면 태을주를 읽어야 살 수 있느니라.” 하시니라.


또 말씀하시기를 “병겁이 들어오면 시체를 쇠스랑으로 찍어내게 되리니
그 때는 송장을 밟고 다니며 태을주를 읽어 죽은 자를 살리느니라.” 하시고
앞으로 만병이 들어오면 조선의 세상이 되느니라.” 하시니라.

(증산도 道典 11:264)

66666666666.gif